Memories of retired number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Memories of retired numbers (KOR)

CHANG HYE-SOO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sports team.


Every year on April 14, all Major League Baseball players wear the same number, 42. On April 15, 1997, all MLB teams permanently retired uniform number 42 to commemorate the 50th anniversary of the major league debut of first Black MLB player Jackie Robinson (1919-72) with the Brooklyn Dodgers. Seven players who had used uniform No. 42 kept the number. Mariano Rivera of the New York Yankees, who retired in 2013, was the last player to wear No. 42.

The first retired number in sports was No. 6 in the National Hockey League (NHL), used by Toronto Maple Leafs’ “Ace” Bailey (1903-1992). The right winger suffered a head injury during a game in 1933 and retired the following year. The NHL held a charity event to raise funds for his treatment, which later became the all-star game. His jersey number was retired. Korea’s retired number was OB Bears’ Kim Young-sin’s 54 in the Korean Baseball Organization (KBO). When he passed away in 1986, his number was retired. He was a second-year player. A number may be retired to commemorate an accomplishment or to remember a death.

Recently, two professional athletes have been honored with the retirement of their jersey numbers. Baseball player Kim Tae-gyun’s No. 52 and footballer Lee Dong-guk’s No. 20 have been retired. Kim 38, joined Hanwha Eagles in 2001, and except for the 2010-11 season he played abroad, he only played for Hanwha. That’s the fourth for the team, and the 14th in the KBO. Football player Lee Dong-gook, 41, made a professional league debut in 1998 with Pohang Steelers and has been playing with Jeonbuk Hyundai Motors FC since 2009. Founded in 1994, Jeonbuk won for the first time in the year when Lee joined and won the title eight times, including this year. In the K League, only two numbers have been retired, 16 for Kim Ju-song of Daewoo Royals and 20 for Lee Dong-gook.

Riding on the mood celebrating the semi-final round advancement in the Korea-Japan World Cup in 2002, Busan IPark retired Song Jong-guk’s No. 24 in his second year with the football club. Song moved abroad and returned, joining another team, the Suwon Samsung Bluewings, in 2005. Until he retired, he played against Busan IPark. In 2007, Busan reversed his number’s retirement.

There is a swordsman —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 who aimed his blade at corruption and deep-rooted evils. Ruling party lawmakers — who were once quite impressed by his claim that he is loyal to the organization, not to politicians — are likewise canceling their respect for him after he digs up their faults. They are just like the football clubs that unilaterally retired a number and reversed it later after he competed against it.




영구결번
장혜수 스포츠팀장

 
매년 4월 15일, 미국 메이저리그(MLB)의 모든 선수가 똑같은 등 번호를 단다. 42번. 1997년 4월 15일, MLB는 리그 모든 팀에서 이 번호를 영구결번했다. 흑인 첫 메이저리거 재키 로빈슨(1919~72)의 브루클린 다저스(현 LA 다저스) 입단 50주년을 기념해서다. 결번 결정 당시 등 번호가 42번인 선수 7명은 그대로 썼다. 2013년 은퇴한 뉴욕 양키스 마무리 투수 마리아노 리베라가 마지막 42번이다.
 
은퇴 선수 등 번호를 영구히 쓰지 않는 것, 또는 그 번호를 영구결번(retired number)이라 부른다. 세계 첫 사례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토론토 메이플 리프스 에이스 베일리(1903~92)의 6번이다. 공격수였던 그는 1933년 경기 중 머리를 다쳐 이듬해 은퇴했다. NHL은 치료비 모금을 위해 자선 경기(훗날 올스타전으로 발전한다)를 열었다. 이에 맞춰 그의 등 번호를 영구결번했다. 국내 첫 사례는 프로야구 OB 베어스 김영신의 54번이다. 1986년 그가 사망하자 구단이 영구결번했다. 그는 당시 2년 차였다. 공헌을 기려서가 아니라, 사망 등을 이유로도 간혹 영구결번한다.
 
최근 국내에서 두 프로선수가 영구결번 얘기가 나왔다. 프로야구 김태균(38)의 52번과 프로축구 이동국(41)의 20번이다. 김태균은 2001년 한화 이글스에 입단했고, 해외 진출 기간(2010~11년)을 빼고는 한화에서만 뛴 원 클럽 맨이다. 내년 은퇴식 때 영구결번을 최종 결정한다. 1998년 포항 스틸러스에서 프로에 데뷔한 이동국은 2009년부터 전북 현대에서 뛰었다. 1994년 창단한 전북은 그가 입단한 해에 처음 우승했고, 올해까지 8차례 우승했다. K리그 영구결번은 김주성(부산 대우 로얄즈 16번)과 이동국 둘뿐이다.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 열기에 편승해 프로축구 부산 아이파크는 입단 2년 차 송종국의 24번을 영구결번했다. 해외에 진출했던 그는 2005년 귀국해 다른 팀(수원 삼성)에 입단했다. 은퇴 전까지 부산에 맞서 맹활약했다. 부산은 2007년 결번을 취소했다. 적폐와 농단을 향해 칼끝을 겨눴던 검객(檢客)이 있다. “조직을 사랑하고 사람에 충성하지 않는다”던 그의 말에 감동해 영구결번이라도 할 것 같던 이들이 요즘 이를 간다. 분위기에 취해 일방적으로 영구결번한 뒤 이를 갈았던 어떤 축구단처럼.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