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President-elect Joe Biden and Jill Biden place a wreath at the Philadelphia Korean War Memorial on Veterans Day, Wednesday, Nov. 11, 2020, in Philadelphia. [AP/YONHAP]

President-elect Joe Biden and Jill Biden place a wreath at the Philadelphia Korean War Memorial on Veterans Day, Wednesday, Nov. 11, 2020, in Philadelphia. [AP/YONHAP]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1월 11일 수요일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와 헌화하고 있다. [AP/연합]
 
 
Biden calls South Korea ‘linchpin’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November 13, 2020
 
 
 
U.S. President-elect Joe Biden vowed to maintain his country’s commitment to defend Korea in his first phone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the Blue House said Thursday.
 
president-elect: 대통령 당선인
commitment: 약속, 헌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에서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을 지키겠다고 확인했다고 청와대가 목요일 밝혔다.
 
 
 
On the phone call, Biden called Korea a “linchpin” for the security and prosperity of the Indo-Pacific region, said Blue House spokesman Kang Min-seok. The two leaders talked for 14 minutes starting at 9 a.m., according to Kang.
 
linchpin: 핵심 축
security: 안보
prosperity: 번영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한국을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을 위한 “린치핀(핵심 축)”이라고 지칭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지도자는 오전 9시부터 14분 동안 통화했다.
 
 
 
The term “linchpin” to describe Korea is a throwback to the Barack Obama administration, in which Biden served as vice president.
 
throwback: 과거의 것
serve as~ : ~로 재임하다, ~의 역할을 하다
 
바이든 당선인이 부통령으로 재임했던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한국을 지칭할 때 “린치핀”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었다.
 
 
 
When Obama met with President Lee Myungbak in June 2010 on the sidelines of a G-20 summit, he called the Korea-U.S. alliance “the lynchpin of not only security for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ut also for the Pacific as a whole.”
 
on the sidelines of~ : ~와는 별도로
as a whole: 전체로서
 
2010년 6월 G20 정상회의 참석 중 이명박 당시 한국 대통령과 별도 회담을 하면서 오바마 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한국과 미국 뿐만 아니라 태평양 지역 전체의 안보를 위한 린치핀”이라고 지칭했다.
 
 
 
During the Donald Trump administration, the term was scarcely used to describe the alliance.
 
scarcely: 거의 ~않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 시절에는 한미동맹을 지칭할 때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A statement from Biden’s transition team said the U.S. president-elect will work with Moon to bolster the alliance. Biden expressed “his desire to strengthen the U.S.-ROK alliance as the linchpin of secur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during their phone talk, according to the statement.
 
transition team: 인수팀
bolster: 강화하다
 
바이든측 인수팀은 성명을 통해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에 따르면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번영의 린치핀으로 강화하고자 하는 그의 의지”를 피력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 [lee.mooyou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