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Home > National > Politics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President-elect Joe Biden and Jill Biden place a wreath at the Philadelphia Korean War Memorial on Veterans Day, Wednesday, Nov. 11, 2020, in Philadelphia. [AP/YONHAP]

President-elect Joe Biden and Jill Biden place a wreath at the Philadelphia Korean War Memorial on Veterans Day, Wednesday, Nov. 11, 2020, in Philadelphia. [AP/YONHAP]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11월 11일 수요일 재향군인의 날을 맞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펜실베니아주 필라델피아 한국전 참전 기념비를 찾아와 헌화하고 있다. [AP/연합]
 
 
Biden calls South Korea ‘linchpin’
바이든 “한국은 린치핀”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November 13, 2020
 
 
 
U.S. President-elect Joe Biden vowed to maintain his country’s commitment to defend Korea in his first phone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Jae-in, the Blue House said Thursday.
 
president-elect: 대통령 당선인
commitment: 약속, 헌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첫 전화 통화에서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을 지키겠다고 확인했다고 청와대가 목요일 밝혔다.
 
 
 
On the phone call, Biden called Korea a “linchpin” for the security and prosperity of the Indo-Pacific region, said Blue House spokesman Kang Min-seok. The two leaders talked for 14 minutes starting at 9 a.m., according to Kang.
 
linchpin: 핵심 축
security: 안보
prosperity: 번영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한국을 인도태평양 지역의 안보와 번영을 위한 “린치핀(핵심 축)”이라고 지칭했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두 지도자는 오전 9시부터 14분 동안 통화했다.
 
 
 
The term “linchpin” to describe Korea is a throwback to the Barack Obama administration, in which Biden served as vice president.
 
throwback: 과거의 것
serve as~ : ~로 재임하다, ~의 역할을 하다
 
바이든 당선인이 부통령으로 재임했던 버락 오바마 정부 시절 한국을 지칭할 때 “린치핀”이라는 단어를 사용했었다.
 
 
 
When Obama met with President Lee Myungbak in June 2010 on the sidelines of a G-20 summit, he called the Korea-U.S. alliance “the lynchpin of not only security for the Republic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but also for the Pacific as a whole.”
 
on the sidelines of~ : ~와는 별도로
as a whole: 전체로서
 
2010년 6월 G20 정상회의 참석 중 이명박 당시 한국 대통령과 별도 회담을 하면서 오바마 미 대통령이 한미동맹을 “한국과 미국 뿐만 아니라 태평양 지역 전체의 안보를 위한 린치핀”이라고 지칭했다.
 
 
 
During the Donald Trump administration, the term was scarcely used to describe the alliance.
 
scarcely: 거의 ~않다
 
도널드 트럼프 정부 시절에는 한미동맹을 지칭할 때 거의 사용되지 않았다.
 
 
 
A statement from Biden’s transition team said the U.S. president-elect will work with Moon to bolster the alliance. Biden expressed “his desire to strengthen the U.S.-ROK alliance as the linchpin of security and prosperity in the Indo-Pacific region” during their phone talk, according to the statement.
 
transition team: 인수팀
bolster: 강화하다
 
바이든측 인수팀은 성명을 통해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한미동맹을 강화하기 위해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명에 따르면 전화 통화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한미동맹을 인도태평양 지역 안보와 번영의 린치핀으로 강화하고자 하는 그의 의지”를 피력했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 [lee.mooyoung@joongang.co.kr]

More in Politics

Prosecutors implore Choo to reconsider suspension

Blue House aide draws fire for football game amid virus restrictions

Tensions rise between prosecution, Ministry of Justice ahead of court review

Opposition jumps on idea of Assembly probe of Choo

Blue House names new foreign policy secretary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