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quiet North Kor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quiet North Korea (KOR)

KIM PIL-KYU
The author is a Washingt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In October 2000, U.S. Secretary of State Madeleine Albright visited Pyongyang to prepare the meeting between U.S. President Bill Clinton and North Korean Chairman of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Kim Jong-il. North Korea’s abandonment of nuclear weapons and the establishment of U.S.-North relations were to follow. Before Albright’s Pyongyang visit, North Korean Vice Marshal Jo Myong-rok visited Washington and even scouted a location for its embassy.

However, everything was reversed the next month. In the historic presidential election that led to a recount suit, Al Gore failed to extend the Democratic administration, and elected Republican President George W. Bush reversed the North Korean policy. North Korea took back its cards. Because of this experience, North Korea believes that talks with the U.S. should happen at the beginning of the administration if it wants to negotiate with Washington.

A month after the inauguration of Joe Biden in January, there’s no news between the North and the U.S. Some predicted possible provocations in time for Kim Jong-il’s birthday on February 16, but there was no special event or a message to the U.S. As North Korea remains quiet, the U.S. hasn’t made a move. In the four-and-half-hour Senate confirmation hearing for Secretary of State Antony Blinken, the North Korean issue was not mentioned much. He briefly said that U.S. policy on North Korea would be reviewed with allies. State Department spokesperson Ned Price recently said that the lack of contact with North Korea was not because it’s not urgent but because the U.S. was in close consultation with allies and partners.

However, if a contact is to be made with North Korea, the successor of Stephen Biegun, U.S.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 leading the talk, should be appointed. Sources in Washington say that there is a possibility of removing the post for various reasons. A Washington figure knowledgeable in North Korean affairs predicted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would not pay direct attention to North Korean issues in the first 100 days. It is not something that can bring immediate results compared to Iran or China issues. Also, there are many urgent issues such as Covid-19 vaccines, economic stimulus and national integration.

It is concerning how long this uncomfortable silence will continue. If North Korea provokes, each side will have markedly less cards to play. Unless it is a top-down decision style of Trump, it would be harder to start the talks. North Korea would not want to waste the valuable time of the early days of a new administration in the U.S. That’s why we should care more about North Korea policy when Pyongyang is quiet.


조용한 북한
김필규 워싱턴특파원


2000년 10월 매들린 올브라이트 당시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전격 방문했다. 빌 클린턴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평양 회담을 준비하기 위한 방북이었다. 북한의 핵·미사일 폐기, 북·미 수교가 그다음 차례로 기다리고 있었다. 이보다 앞서 워싱턴을 방문한 북한의 2인자 조명록 차수는 대사관 자리까지 알아보고 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바로 다음 달 모든 게 뒤집어졌다. 재검표 소송까지 간 역사적 대선에서 민주당의 앨 고어는 결국 정권 연장에 실패했고, 당선된 공화당의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대북 정책을 원점으로 돌렸다. 북한 역시 내놨던 카드를 도로 집어넣었다. 북한이 그때의 경험 때문에 미국과 협상을 할 거라면 무조건 정권 초에 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게 됐다는 게 정설이다.

바이든 정권이 출범한 지 한 달이 다 돼가도록 아직 북미 간에는 이렇다 할 소식이 없다. 지난 16일 김정일 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을 맞아 도발 가능성이 점쳐지기도 했지만, 별도의 행사도 없고 미국을 향한 메시지도 없었다. 이처럼 조용한 북한에 대해 미국도 아직은 크게 나서지 않는 모습이다. 4시간 반 동안 진행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북한 관련 언급은 두세 문장에 그쳤다. "동맹과 함께 대북 정책을 재검토하겠다"는 정도였다. 국무부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은 최근 북한과 접촉이 없는 게 "긴급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동맹국들과 긴밀한 접촉을 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하지만 북한과 접촉할 경우 가장 전면에 나서야 할 대북특별대표 자리는 스티브 비건이 물러난 이후 아직까지 공석이다. 워싱턴 정가에선 여러 이유로 이 직책을 아예 두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대북 문제에 정통한 한 워싱턴 인사는 취임 후 100일까지 바이든 정부가 북한 문제에 직접 신경 쓰기는 힘들 거라고 전망했다. 이란이나 중국 문제에 비해 단기간에 성과를 낼 수 있는 성격이 아니라는 것이다. 여기에 코로나19 백신 배포, 경기 부양, 국민 통합 등 산적한 현안들까지 있다.

문제는 이런 불편한 침묵이 언제까지 이어질 것이냐는 점이다. 북한이 도발할 경우, 서로 쓸 수 있는 카드가 현저히 줄어들 것은 분명하다. 트럼프식의 톱다운 결정이 아닌 이상, 대화를 시작하는 것은 더 힘들어진다. 북한도 미국의 '정권 초'라는 귀중한 시간을 허무하게 날리고 싶진 않을 것이다. 북한이 조용할 때 대북 정책에 더 신경을 써야 하는 이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