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dangerous id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dangerous idea (KOR)

How could this half-baked idea come from the Blue House? In Monday’s emergency meeting to discuss policies to root out corruption, President Moon Jae-in ordered government ministers to come up with systems that can check changes in property ownership of all civil servants from the moment of their appointment. Who proposed such a totalitarian idea is not known. But if the idea is implemented, that will be another policy failure of the liberal administration.

First of all, the idea lacks any substance. If you look at the 2021 registered assets of senior government officials, you can only see how much wealth they have. In other words, the mandatory disclosure of their real estate holdings is nothing but an stunt. If the government really wants to control their investment activities, it is more effective to closely monitor public servants handling real estate policy. More precisely, if the government could devise an elaborate mechanism to prevent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employees from purchasing land on the basis of inside information, that would be even better.

The Blue House’s approach translates into treating 1.37 million civil servants and employees at public corporations as potential criminals. A majority of those in the lower hierarchy are presumed to have average levels of assets. After Moon’s far-fetched order, an internet community of students preparing for civil servant examinations are fuming at him. “Does that mean my 300,000-won ($264) deposit in my bank account also should be exposed?” complained one.

Moreover, registration of all assets of 1.37 million government employees requires a humongous budget and manpower. That’s a sheer waste of the people’s tax money and the government’s administrative power. If the government pursues the dangerous plan, assets of nearly 6 million citizens will be on the radar of government oversight when civil servants’ families are included. The government even plans to set up an agency to keep track of property trading, which is an extremely dangerous idea.

We also wonder if the government seriously reviewed its proposal for a 70 percent tax if people sell their properties less than one year after purchasing them. Moon himself provoked controversy after changing the use of the land he bought for his post-retirement life in Yangsan, South Gyeongsang, from farming to construction. Thanks to the move, he allegedly earned 350 million won in profit. Lee Hae-chan, former chairman of the ruling party, reportedly saw the price of land he purchased in Sejong city for farming quadruple. The government’s 25 attempts at a real estate policy have failed. It should take a course in market principles.
 
 
137만명 공무원을 잠재적 투기꾼으로 간주하나
 
 
전 공무원 재산등록 실효성 없고, 행정력 낭비
투기 근본 해결책은 부동산 정책기조 전환 뿐 
 
 
어떻게 이렇게 즉흥적인 발상이 청와대에서 나왔을까. 전 공무원 재산 등록 얘기다. 문재인 대통령은 그제 긴급 반부패정책협의회에서 “재산 등록제를 모든 공직자로 확대해 최초 임명 후 재산 변동과 형성 과정을 상시 점검받는 시스템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어느 참모의 제안이었는지 알려진 바 없지만, 이 방안이 실현되면 또 하나의 정책 실패로 기록될 공산이 크다.
 
이 방안은 문제투성이다. 무엇보다 실효성이 거의 없다. 현재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를 보자. 최근 공개된 2021년 고위 공직자 재산 등록 결과를 보면, 국회의원을 포함한 고위 공직자 재산이 얼마나 되는지 보는 것 외에는 큰 의미가 없어졌다. 전시행정으로 전락했다는 얘기다. 투기 행위를 감시하고 찾아내기 위해서는 그럴 개연성이 있는 현장이나 길목을 지키는 것이 합리적이다. 공공정보를 훤히 꿰뚫고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이 투자 정보를 이용해 땅 투기에 나서지 못하게 막는 장치부터 정교하게 만드는 게 더 현실적이란 얘기다.
 
공무원과 공공기관 종사자 137만 명을 모두 잠재적 범죄자 취급하는 것도 심각한 문제다. 이들 중 대다수 중하위직 공무원은 평범한 수준의 재산을 보유하고 있을 것이다. 전 공무원 재산 등록이 추진되자 공무원들은 분노를 표출하고 있다. 공무원 시험 준비생들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도 “내 통장 30만원도 공개되는 거냐. 그러면 나 결혼 못 하겠다”는 식의 불만이 폭발하고 있다. 더구나 137만 명의 재산을 등록하려면 막대한 예산과 인력 투입이 불가피하다. 실효성도 없는 제도에 국민의 세금과 행정력 낭비가 불 보듯 뻔하다. 137만 명의 재산을 등록하면 그 가족까지 대략 600만 명이 재산 감시의 영향권에 들어온다. 부동산거래분석원까지 설치하기로 했으니 국가가 사유재산의 거래를 손바닥 보듯 하겠다는 위험한 발상이다.
 
땅을 1년 이내에 팔면 양도세를 70% 부과한다는 ‘부동산 투기 근절 및 재발 방지 대책’도 과연 진지한 검토가 있었는지 의문이다. 문 대통령 자신이 경남 양산에 영농 경력을 ‘11년’으로 적고 형질을 대지로 바꿔 3억5000만원의 추가 이득을 얻었다는 말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해찬 전 민주당 대표는 세종시에서 농지 일부를 대지로 바꿔 땅값이 4배 올랐다고 한다. 김상조 전 청와대 정책실장처럼 임대차 3법 직전 임대료를 올린 여야 의원도 한둘이 아니다.
 
현 정권은 전례 없는 혼란의 거대한 몸통이 바로 지난 4년간의 부동산 정책 실패라는 현실을 이제는 인정해야 한다. 한두 번은 실수지만, 25차례의 반시장적 정책이 거듭되면서 초래된 혼란은 실패로 볼 수밖에 없다. 정책 책임자들은 현실과 동떨어진 반시장적 대책으로 사태를 더 악화시키지 말고 정책 기조를 바꿔야 한다. 그것이 이 거대한 혼란의 근본 해결책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