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rious talk at G7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erious talk at G7 (KOR)

 The key themes of the G7 Summit in the UK from Friday through Sunday were checking China’s rise,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Covid-19 and climate change. Except for denuclearization and climate challenges, most issues involved a critical approach to China. Members of the Group of Seven countries opposed heightened tension in the East and South China Seas, which originated with China’s over-reaching One Belt, One Road initiative, and urged Beijing to respect human rights in the Xinjiang Uygur Autonomous Region and allow autonomy in Hong Kong. They also urged China to help stabilize the Taiwan Strait and cooperate with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origin of the coronavirus.

The slogan of the G7 Summit — B3W (Build Back Better World) — proposed by U.S. President Joe Biden and agreed to by the members was also aimed at restraining China. With its focus on forging a partnership for global infrastructure construction for underdeveloped nations, the B3W aims to block China from attracting them to its side with money. The Western countries’ approach to China resembles what was agreed to in the Korea-U.S. summit in the White House last month.

It is the first time that a joint statement against China was issued from a G7 Summit. The meeting designed to establish a joint coalition against China was attended by President Moon Jae-in as a guest. The Group of Seven countries’ hostility toward China reflects the West’s deepening disappointments over China’s ever-aggressive expansionary foreign policies.

China has not been engaging in competition based on goodwill. Instead of playing by the rules, the country often inflicts harm on neighbors by occupying uninhabited islands. Security experts also suspect that China has been persistently stealing cutting-edge technologies from the advanced countries and disturbing international financial markets in very inappropriate ways. The U.S. and the developed world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possible destruction of the international order by China’s pugnacious actions.

China’s tough challenges go against constitutional values of G7 member nations and South Korea.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must devise a strategy to deal with China. Rather than trying to avoid concerted international action against Beijing, South Korea must ride the tide proactively. Moon must not ignore what was agreed to with the U.S. president at the summit in Washington. China is our largest trade partner. But if Moon gets overly worried about China’s reaction, he could lose the trust of the U.S. 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e G7 Summit also mentioned North Korean denuclearization, which had been carefully skipped in Moon’s summit with Biden. The G7 members took the position that the issue must be resolved by complete, verifiable, irreversible abandonment (CVIA) of the weapons. We hope the Moon administration urges Pyongyang to abandon its nuclear programs. Regrettably, Moon’s meeting with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ended in one minute. Moon could not move an inch to address thorny issues between Seoul and Tokyo over wartime forced labor and sex slaves.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solutions to untie that Gordian knot. That’s the only way to improve the two countries’ relations.


G7의 중국 견제, 북한 압박은 냉엄한 현실이다

그제 영국 콘월에서 폐막한 G7 정상회의는 중국 견제와 북한 비핵화, 코로나19와 기후 등이 핵심 키워드였다. 북한 비핵화와 기후 문제를 제외하면 대부분 중국에 비판적인 내용이었다. 중국 일대일로(一帶一路ㆍ육해상 실크로드)에 의한 동ㆍ남중국해 긴장 고조에 대한 비판, 신장지구 인권 존중과 홍콩 자치권 허용, 대만해협 안정, 중국에서 시작됐다고 보는 코로나19 기원 2단계 조사 등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제안해 합의한 ‘더 나은 세계 재건(B3WㆍBuild Back Better World)’도 중국 견제용이다. B3W는 저개발국을 위한 글로벌 인프라 건설 협력 파트너십 구축인데, 중국이 돈으로 저개발국을 포섭해 옥죄는 것을 막자는 차원이다. 중국에 대응하는 서방 외교 현실이 그대로 드러났다. 지난달 한ㆍ미 정상회담 결과와도 비슷하다.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공동성명이 나오기는 처음이다. 반중(反中) 연대가 국제 기류로 자리 잡는 분위기다. 이 회의에는 문재인 대통령도 게스트로 참석했다. 선진국 모임인 G7 정상회의에서 중국을 압박하는 성명이 나온 것은 중국의 비정상적인 행태가 원인이다. 서방 선진국들은 중국이 선의에 의한 경쟁을 하지 않는다고 믿고 있으며, 강압적인 팽창 전략에 위기의식을 느끼고 있다. 공해상을 강제적으로 점령하면서 주변국에 피해를 주고 있다. 또 홍콩과 신장 등에서 인권을 억압하고, 기술 탈취에 국제금융시장까지 교란하고 있다는 게 일반적인 시각이다. G7은 중국의 이런 행동이 국제 질서 파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우려하고 있다.

중국의 도전 행태는 미국 등 G7 국가는 물론 대한민국 헌법적 가치와도 맞지 않는다. 따라서 정부는 중국을 상대로 원칙을 지키면서도 정교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서방 선진국과 중국 사이에서 줄타기를 해서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이번 회의에 참석한 문 대통령도 피부로 느꼈을 것이다. 혹여 정부가 한·미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어물쩍 넘기려 해서도 안 된다. 물론 중국이 이웃 나라인 데다 우리의 최대 교역국이라는 점은 부담이다. 그렇다고 정부가 사드 보복 때처럼 중국 눈치를 보면 동맹인 미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잃어버릴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한다.

이번 G7 정상회의는 한ㆍ미 정상회담에서 빠진 북한 비핵화와 인권 문제도 언급했다. 북한이 핵ㆍ탄도미사일을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으로 포기(CVIA)해야 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지지한 것이다. 정부는 북한에 비핵화를 다시 한번 촉구하기 바란다. 북한도 비핵화에 화답해야 한다. 아쉬운 점은 한ㆍ일 정상회담 무산이다. 문 대통령과 일본 스가 총리의 만남은 1분가량의 인사말로 끝났다. 강제징용 등 현안에 대해 한 발짝도 나가지 못했다. 이제 정부 차원에서 먼저 대안을 마련할 때다. 그래야 현안을 해결하고, 양국 관계도 개선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