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한국 4개팀 모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하다

Home > Sports > Football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한국 4개팀 모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하다

From left: Ulsan Hyundai’s Lee Chung-yong, Jeonbuk Hyundai Motors’ Gustavo, Daegu FC’s Cesar Fernando Melo and Pohang Steelers Boris Tashti. [AFC]

From left: Ulsan Hyundai’s Lee Chung-yong, Jeonbuk Hyundai Motors’ Gustavo, Daegu FC’s Cesar Fernando Melo and Pohang Steelers Boris Tashti. [AFC]

왼쪽부터 울산 현대 이청용, 전북 현대 모터스 구스타보, 대구 FC 세징야 그리고 포항 스틸러스 보리스 타쉬치. [아시아 축구 연맹]
 
 
 
All four Korean teams reach Round of 16 at Champions League
한국 4개팀 모두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하다
 
 
 
Korea JoongAng Daily 7면 기사
Tuesday, July 13, 2021
 
 
 
All four Korean teams have advanced to the Round of 16 at the 2021 AFC Champions League, with both reigning champions Ulsan Hyundai and long-term rivals Jeonbuk Hyundai Motors topping their groups while Daegu FC and the Pohang Steelers advanced as top-ranked second-place teams.
 
Round of 16: 16강
reigning champion: 전년도 우승팀, 디펜딩 챔피언
top: 1위를 하다(타동사)
 
한국의 네 팀 모두 아시아 챔피언스 리그 16강에 진출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작년 우승 팀인 울산 현대와 오랜 라이벌 전북 현대 모터스는 각 조에서 1위를 차지했고 대구FC와 포항 스틸러스는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Korea is the only country in either the Western or Eastern arms of the Champions League to see four teams advance to the Round of 16. Japan and Iran both had three teams advance, the United Arab Emirates and Iran each had two teams advance, and solo clubs from Tajikistan and Thailand round off the 16.
 
arm of~: (조직의) 부문
advance: 진출하다
 
한국은 챔피언스리그의 동아시아와 서아시아 부문을 통틀어 유일하게 네 팀이 16강에 진출한다. 일본과 이란은 각각 세 팀씩 16강에 진출했고 아랍 에미레이트와 이란은 두 팀씩 진출했으며 타지키스탄과 태국이 16강에 진출하는 마지막 두 팀을 차지했다.
 
 
 
Reigning champions Ulsan and Japanese club Kawasaki Frontale were the only teams in the tournament to win every single one of their group stages, topping Groups F and I respectively.
 
group stage: 조별리그
respectively: 각각
 
전년도 우승팀 울산과 일본의 가와사키 프론탈레 두 팀만이 조별리그를 모두 이겼고 각각 F조와 I조에서 1위를 차지했다.
 
 
 
Ulsan conceded only one goal in their six Group F games, scoring 13 to take a comfortable lead at the top of the table.
 
concede: 내주다
comfortable: 무난한
 
울산은 F조 조별리그 여섯 경기를 뛰면서 단 한 골만을 내주어 13 득점을 올리고 무난한 조 1위로 올라섰다.
 
 
 
Jeonbuk qualified for the Round of 16 after topping Group H with five wins and one draw. Having failed to make it out of the group stage last year, this week's results offer some redemption for the two-time Champions League winner.
 
draw: 무승부
redemption: 만회
 
전북은 5승 1무로 H조 1위를 하면서 16강에 진출한다.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2관왕 전북은 이번 대회 성적으로 지난해 조별리그 탈락의 불명예를 어느정도 만회할 수 있었다.
 
 
 
Daegu FC reached the group stage in spectacular fashion, finishing Group I in second place behind Kawasaki, but scoring a huge 22 goals in four wins to top the runner-up table.
 
in (a)… fashion: (어떠한) 방식으로
runner-up table: 각 조 2위 팀들의 순위표
 
대구 FC는 조별리그에서 가오사키에 이어 I조 2위에 그쳤지만 4승을 하는 동안 22골을 만들어내는 화려한 플레이를 보여주었고 각 조 2위 팀들 중에서는 가장 많은 승점을 올리면서 1위에 올랐다.
 
 
 
Pohang is the final Korean club to reach the Round of 16, coming in second in Group G after Nagoya but scraping through at No. 3 on the runner-up table with a slightly better goal difference than Hong Kong side Kitchee.
 
scrape through: 간신히 성공하다
slightly: 조금
 
포항이 16강에 진출하는 네번째 한국 팀으로, G조에서는 나고야에 이어 2위를 차지했지만 각 조 2위 팀들 중에서는 홍콩의 킷치보다 득점수가 조금 더 높아 간신히 3위를 하면서 16강에 출전했다.

BY YUN SO-HYANG [yun.sohyang@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