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NK ENGLISH] Z세대의 이상형으로 떠오른 가상 인플루언서

Home > Business > Tech

print dictionary print

[THINK ENGLISH] Z세대의 이상형으로 떠오른 가상 인플루언서

Rozy encourages the use of food containers from home. [SCREENCAPTURE]

Rozy encourages the use of food containers from home. [SCREENCAPTURE]

음식 담을 때 집에서 가져온 용기를 사용하자고 하는 로지. [스크린 캡처]
 
 
 
Computer-generated influencers seen as ideals by the young
Z세대의 이상형으로 떠오른 가상 인플루언서  
 
 
 
Korea JoongAng Daily 3면 기사
Thursday, July 29, 2021
 
 
 
Virtual influencers - fictional characters with computer-generated likenesses on social media – were considered niche phenomena in Korea, but they are increasingly marching into the mainstream.  
 
virtual influencer: 가상 인플루언서  
computer-generated: CG. 컴퓨터가 만든  
likeness: 유사성, 닮음  
niche: 틈새, 자리  
 
버추얼 인플루언서, 즉 컴퓨터로 만든 가상의 캐릭터에 대한 SNS에서의 인기는 한국에서 일부만의 현상으로 생각됐다. 하지만 점점 주류로 들어오고 있다.  
 
 
 
Rozy, created by Sidus Studio X, landed a TV advertising contract with Shinhan Life last month, and the commercial has garnered over 10 million views on YouTube.
 
garner: 얻다, 모으다  
 
사이더스 스튜디오 엑스가 만든 가상 인간 로지는 지난달 신한라이프와 TV 광고 계약을 맺었다. 이 광고 영상은 유튜브에서 조회수 1000만을 넘어섰다.  
 
 
 
With 40,000 followers on Instagram, Rozy already dipped her toes into the fashion world, appearing in Vogue Korea in collaboration with Shudu, created by British photographer Cameron James.
 
dip one’s toes into: 시도하다
 
인스타그램에 4만명의 팔로워를 갖고 있는 로지는 영국 사진작가 카메론 제임스가 만든 가상 인간 슈듀와 공동으로 한국 보그지에 등장하며 패션업계에도 발을 들여놓았다.  
 
 
 
Rozy has a group of computer-generated peers at home and abroad, including Reah Keem from LG Electronics and Los Angeles-based Lil Miquela and Imma from Japan.  
 
로지는 국내외에 컴퓨터로 만들어진 또래 그룹을 갖고 있다. LG전자가 만든 김래아, 미국 LA의 릴 미켈라, 일본의 이마 등이다.  
 
 
 
Observers say their success can be attributed to looks that appeal to the young and their taking on of various trendy campaigns.  
 
전문가들은 그들의 성공이 젊은층에 어필하는 외모와 다양한 트렌디 한 캠페인에 참여하는 활동 방식 때문이라고 말한다.  
 
 
 
“The trendy appearance aspired to by Gen Z is a round face, a relatively wide space between eyebrows, big eyes and a short nose,” said Lee Jin-soo, a surgeon at Faceline Plastic Surgery Clinic. “Taking into account all the characteristics, the look will come off as an animated or computer-generated character,” he said.
 
come off: (느낌이나 분위기가) 풍기다
 
이진수 페이스라인 성형외과 원장은 “요즘 Z세대는 동그란 얼굴, 비교적 먼 미간, 긴 눈, 그리고 짧은 코 등을 선호한다”며 “이들의 특징을 분석해보면 만화나 컴퓨터 그래픽 이미지와 닮았다”고 말했다.  
 
 
 
The cyborg look is something that the company behind Rozy was trying to render.  
 
cyborg: 사이보그, 인조인간  
render: (어떤 상태가 되게) 하다, 주다
 
로지를 만든 회사가 구현하려던 것도 바로 인조인간 같은 외모였다.  
 
 
 
“I think it appealed to young because we didn’t try to mimic specific celebrities,” said Kim Jin-soo, a director at Sidus Studio X. “Instead, we strived to make a fresh appearance never seen before. Her look is not flawless but has a distinctive, mysterious aura,” Kim said.  
 
flawless: 흠 없는  
distinctive: 독특한  
 
사이더스 스튜디오 엑스의 김진수 이사는 “특정 연예인들을 따라하지 않으려고 했기 때문에 젊은 세대들에게 통했다고 생각한다”며 “어디에도 없는 얼굴을 만들려고 했다. 흠 없이 완벽하기보다 개성 있고 신비한 얼굴”이라고 말했다.  
 
 
 
The same goes for Lil Miquela, who debuted on Instagram in 2016 and now has 3 million followers. Her freckles and darker skin tone is a departure from the traditional aesthetics, but goes hand in hand with the preferences of the young.  
 
 
freckles: 주근깨
aesthetics: 미학, 미적 정서
go hand in hand with: 동행하다, 함께하다  
preference: 선호  
 
2016년 인스타그램에 등장해 이제는 300만 팔로워를 거느리고 있는 릴 미켈라도 마찬가지다. 그녀의 주근깨와 어두운 피부색은 전통적인 미적 감각과는 거리가 있지만 젊은 세대들의 선호에 부합한다.  
 
 
 
“Gen Z tends to favor somewhat gender-neutral style rather than being too feminine, and a face shape that has an angle but still gives off a youthful image,” said Ahn Mi-seon, a beauty consultant that works with K-pop groups. “That is a break from the ideal beauty standard in the past that emphasized pure, angelic look,” she said.  
 
Gen Z: Generation Z. Z세대. 1990년대 중반~2010년대 후반에 출생한 세대로 디지털 세계에 익숙하다
gender-neutral: 중성적인  
give off: 내다, 풍기다
 
K팝 그룹의 뷰티 컨설턴트로 일하는 안미선씨는 “여성적이기보다 중성적인 스타일, 동안이지만 각이 살아있는 얼굴이 요즘 Z세대가 선호하는 스타일”이라며 “과거 청순가련형 전통 미인과는 전혀 다른 미의식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Another point that matters is their ability to communicate with fans and convey social messages.  
 
또 다른 점은 팬들과 소통하고 사회적 메시지를 전달하는 능력이다.  
 
 
 
Rozy joined a campaign to raise awareness for bringing containers and bags from home to supermarkets and restaurants to package groceries instead of using plastic packages.  
 
container: 그릇, 용기
 
로지는 식당과 슈퍼마켓에서 플라스틱 포장재를 사용하는 대신 그릇과 가방을 가져가 식료품을 포장해오자는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Gen Z tends to stay attuned to models or celebrities who have similar values,” said Jo Seung-hyun, a director at Cheil Worldwide.
 
attune: 맞추다, 조화시키다
 
조승현 제일기획 캐스팅 디렉터는 “Z세대들은 자신들과 비슷한 가치관을 가진 모델이나 셀러브리티에게 관심을 보이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Older people perceive virtual influencers as a technology, but younger people consider them as a character. So they will continue to follow with them, depending on the activities of the influencers,” Jo said.
 
조 디렉터는 “기성 세대는 가상 인간을 기술로 보지만 젊은 세대는 그들을 하나의 캐릭터로 인식한다. 인플루언서들의 활동 방식에 따라 젊은 세대들의 관심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BY PARK HYE-MIN [park.hyemin@joongang.co.k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