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op spy must be investigat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top spy must be investigated (KOR)

 Park Jie-won, chief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NIS), has stepped onto center stage in the scandal over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Seok-youl, a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who was accused of trying to have the opposition party file a criminal complaint against ruling party-affiliated figures. Suspicions about his involvement were raised by Cho Sung-eun, the whistleblower and a former member of the United Future Party (now the PPP). In a TV interview, she said that the news break on the affair did not fall on the date “the NIS director or I had wanted or discussed.”

Although she denied any involvement, she had a slip of the tongue when she implied his order came on a specific date. Park met Cho in a hotel diner on Aug. 11 — shortly before an online news outlet reported that a senior prosecutor loyal to Yoon had handed over a copy of criminal complaint against pro-government figures to the United Future Party ahead of the April 15 parliamentary elections last year.

Cho denied that her whistleblowing was triggered by the NIS chief. Park, the top spy, also strongly denied the allegation. He accused the PPP of barking up the wrong tree and making him a scapegoat to save former Prosecutor General Yoon. But the suspicion cannot go away easily.

Yoon filed a complaint over Park and Cho with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for violating the NIS Act and Public Employees Election Law. PPP members are demanding that Park resign. PPP Chairman Lee Jun-seok also accused Park of coaching Cho to blow the whistle on Yoon.

After taking office in July, Park promised that NIS employees will keep their distance from politics to ensure neutrality of the spy agency. But he had met with Cho who was planning to expose an allegation on a presidential hopeful from the opposition part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repeatedly declared the NIS’s break from politics. Soon after his inauguration, President Moon vowed not to demand loyalty from the NIS. In June, he even said he had kept the promise to make the NIS politically independent by amending the NIS Act. But a NIS chief has come under controversy again for trying to meddle in an election. Park must better explain himself and comply with the investigation.


'고발수사 의혹'에 등장한 국정원장, 해명하고 조사받아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고발사주’ 의혹 논란의 한복판에 섰다.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가 한 말이 기폭제가 됐다. 조씨는 그제 밤 SBS 인터뷰에서 “(고발 사주 의혹이 최초 보도된) 9월 2일이라는 날짜는 우리 (박지원) 원장님이나 제가 원했거나, 제가 배려받거나 상의했던 날짜가 아니다”고 말했다. 제보자는 그동안 해당의혹과 관련해 박 원장과 아무런 상의도 하지 않았다고 해 왔다. 그런데 스스로 박 원장이 보도시기를 저울질했다는 식으로 말하자 개입설이 증폭됐다. 박 원장은 지난 8월 11일 서울 모 호텔에서 조씨와 만났는데, 매체 제보와 보도의 중간시점이어서 국민의힘 측이 개입설을 제기해 왔다.

조씨는 해당발언에 대해 어제 “말 실수가 아니라 (박 원장 개입설이) 너무 황당한 주장이라는 것에 대한 답변이었다”며 “말꼬리 잡기식 억지”라고 해명했다. 침묵하던 박 원장도 언론과의 통화에서 의혹을 부인했다. “야당이 헛다리를 짚는 것인데, 수사해 보면 나온다”며 “단역도 아닌 사람을 주연배우로 만들려고 한다”고 반박했다. 하지만 의혹은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박 원장은 오히려 대선을 6개월 앞두고 공방의 한 축으로 떠올랐다. 윤석열 국민의힘 예비후보 측이 박 원장과 조씨 등을 공수처에 국정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의힘 정보위원들은 박 원장의 해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특히 이준석 대표는 “박 원장이 제보자를 만난 8월 11일 바로 앞과 뒤에 (휴대전화에 담긴 고발장의) 캡처가 이뤄진 정황은,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것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공격했다.

우선 정치중립을 입버릇처럼 말해 온 박 원장의 처신에 문제가 있다. 박 원장은 지난 7월 국정원을 정치에 끌어들이는 시도에 대응하겠다면서 "저와 국정원 전 직원은 철저한 정치 거리두기를 실천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래놓고 정작 자신은 과거 정당 시절 인연을 맺었다지만, 정치권에 관여하면서 특정 대선주자 측에 대한 의혹폭로를 진행하던 조씨와 접촉했다. 박 원장은 지난 2월 공관에서 조씨를 비롯해 국민의당 전직 의원들과 함께 만난 것도 인정했다. 거리를 두기는커녕 정치권과 잦은 접촉으로 화를 자초한 셈이다.

문재인 정부는 과거정권에서 반복돼 온 국정원의 정치개입 고리를 끊겠다고 다짐해 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초기 “정권에 충성할 것을 요구하지 않겠다”고 했고, 지난 6월 국정원에서 열린 보고회에선 “국정원법 개정을 통해 정치적 중립을 확실하게 보장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고 자평했다. 그런데 또다시 국정원장이 대선 정국에서 의혹대상이 됐다. 박 원장은 국회 등에서 보다 자세히 입장을 밝히고, 미진한 의혹에 대해선 수사도 받아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