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candal mushroom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scandal mushrooms (KOR)

 
Nearly a month after the scandal over the dubious land development project in Seongnam city, Gyeonggi, broke, Kim Man-bae, either the owner or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an asset management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scandal, was summoned to the prosecution on Monday as a suspect. Prosecutors must clear deepening public suspicions over their dilly-dallying on the explosive case and find the truth behind the development project led by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when he was mayor of Seongnam.
 
Kim denied most of the suspicions over his role in the project. Asked who is the real owner of Cheonhwa Dongin No. 1, an affiliate of Hwacheon Daeyu that reaped an enormous profit from the lucrative project, Kim claimed that he is the owner, not Gov. Lee. Instead, Kim attributed all the confusion to public accountant Jeong Young-hak — the owner of Cheonhwa Dongin No. 5 — who “intentionally edited the transcript of conversations among stakeholders about how to distribute the profits.” But in a written statement submitted to the prosecution on Saturday, a lawyer and former head of the strategic business team at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SDC) said he saw Yoo Dong-gyu, former acting president of SDC, repeatedly say he’s the owner of Cheonhwa Dongin No. 1.
 
Given the discrepancies in the statements from the two, the prosecution must find out if Yoo really could rake in huge profits alone in return for giving special favors to the developer or if he did so after receiving an order from someone above him.
 
Kim Man-bae also denied the allegation that he gave money to former Supreme Court Justice Kwon Soon-il to play a part in the top court’s final ruling that acquitted Gov. Lee of charges of election law violations. (Kwon later worked for Hwacheon Daeyu as a counsel for hefty pay for a while.) Nevertheless, the prosecution must clear suspicions about why Kim frequently visited Kwon’s office when he served as a justice.
 
Prosecutors also must clear suspicions over illegitimate lobbying of politicians in the process of building apartment complexes in the city. The prosecution must find where the 47.3 billion won ($39.5 million) Kim allegedly borrowed from the developer went. The prosecution also must dig up the truth behind other suspicions over hefty dividends to stakeholders.
 
The scandal is expanding to the Seongnam city council. A former head of the council and current vice chairman of Hwacheon Daeyu is also suspected of colluding with developers from the early stages of the development project. Prosecutor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대장동 의혹 수사, 피의자들 '입'에 휘둘리지 말아야
 
경기도 성남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이 제기된 지 거의 한 달째를 맞은 어제 관련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가 검찰에 피의자로 출두했다. 사건 초기에 늑장 수사라는 비판을 받아온 검찰은 잇따른 비리 의혹 폭로로 사건 실체 규명 부담이 더 커졌다.
 
김씨는 검찰에 출두하면서 의혹을 대부분 부인했다. 실소유주 의혹이 제기된 천화동인 1호에 대해 김씨는 자신이 소유주라고 주장했다. 그는 "제기된 여러 의혹은 수익금 배분 등을 둘러싼 갈등 과정에서 특정인이 의도적으로 편집한 녹취록 때문"이라고 정영학 회계사를 지목했다. 하지만 성남도시개발공사 전략사업팀장을 지낸 정민용 변호사는 지난 9일 검찰에 제출한 자술서에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로부터 '내가 천화동인 1호 실소유주'라는 말을 여러 차례 들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림에 따라 검찰은 유 전 사장 직무대리가 화천대유에 특혜를 제공하고 거액을 챙겼는지, '또 다른 윗선'이 있는지 가려내야 한다.
 
변호사 등록도 하지 않은 채 화천대유 고문으로 활동하며 거액을 받은 권순일 전 대법관을 통해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법원 무죄 선고에 영향을 끼친 것 아니냐는 '재판 청탁' 의혹에 대해서도 김만배씨는 "얼토당토않다"며 부인했다. 하지만 김씨는 지난해 7월 이 지사의 대법원 무죄 선고를 전후해 모두 8차례나 권 전 대법관 면담을 이유로 대법원에 출입한 기록이 드러난 만큼 검찰은 재판 청탁 의혹도 명백히 규명해야 한다.
 
투자액의 1100배나 되는 폭리를 챙긴 대장동 특혜 개발 과정에서 정치권 등을 대상으로 불법 로비가 횡행하고 거액의 뇌물이 오갔는지를 밝히는 것도 검찰의 몫이다. 무엇보다 김만배씨가 화천대유에서 빌렸다는 473억원이 어디로 흘러 들어갔는지 용처를 밝혀야 한다. 이미 유동규 전 사장 직무대리가 화천대유로부터 5억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구속된 만큼 검찰은 김만배씨에게 뇌물 공여 등의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관측된다. 유동규 전 사장 직무대리의 사업 수익 700억원 약정설, 정영학 회계사가 녹취록에서 폭로한 김만배씨의 로비 실탄 350억원설, '50억원 클럽' 의혹 등의 실체도 캐내야 한다.
 
대장동 관련 의혹은 이제 성남시 의회로 번지고 있다. 성남시의회 의장 출신으로 2014년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동선대위원장을 지낸 최윤길 화천대유 부회장이 대장동 사업 초반부터 민간 개발업자들과 유착됐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과 경찰의 대장동 의혹에 대한 초기 수사가 늦어지면서 해외 도피와 휴대전화 은닉 등 증거인멸 시도가 벌어지고, 피의자들이 입 맞추기 한 듯 변명을 늘어놓고 있다. 이제라도 검찰은 적극적인 계좌추적과 압수수색을 벌여 게이트급 범죄의 진상 규명에 명운을 걸어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