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ssons not learn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ssons not learned (KOR)

KIM HYUN-YE
The author is the head of P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se days, this word “crisis” appears too often just to be dismissed as just saying. The Korean dictionary defines it as a “major disturbance” and “serious chaos.” The most commonly mentioned crisis has been a transportation crisis.

For instance, on the day of the college entrance exam, held around the nation all at once, a traffic war takes place every time, with no exception. Students had to leave home before 5 a.m. to arrive at the test site on time. Some argue that the entrance exam should be held on a Sunday.

As graduations and entrance ceremonies are held around the same time, it was not uncommon to see a traffic crisis in the news. It often took as long as 26 hours to get from Seoul to Busan as people travel to visit families for New Year’s Day or the Chuseok harvest holidays.

The crisis became more diversified relatively recently. In 2019, after Japan banned its export of essential materials for semiconductors, the “semiconductor crisis” happened in Korea. Covid-19 also played a part. As masks were sold out due to the sudden pandemic, we experienced a “mask crisis” earlier last year. You needed to present an ID and could only buy two at a time at pharmacies on a designated day of the week based on your birth year. Then, during the “hospital bed crisis,” a patient waiting to be transported died.

Then a lack of Covid-19 vaccines and a shortage of the diesel exhaust fluid (DEF) for diesel vehicles joined the ranks of crisis. The impact is too serious to put the blame on China’s decision to control its export of EDF and urea, a main ingredient for the production of DEF. As it is mostly used in large vehicles such as buses and trucks, the DEF crisis is spreading embers for a shipping crisis, construction crisis and transportation crisis.

After all the fuss over the DEF shortages, the government hurriedly sent a military transport plane to bring the solution from Australia after holding a government meeting. The government announced that there was enough reserve for three months, but some people still are not happy, as the government only responded three weeks after Beijing restricted the export. I am not blaming the government for its failures to stop the spread of Covid-19 or lift the export ban. Blue House policy director Lee Ho-seung tersely said, “We paid a high price for the lesson.” But I am unhappy because the government pays this “high price for the lesson” repeatedly.


대란(大亂)
김현예 P팀장


말뿐이라고 치부하기엔 요즘 ‘이 단어’의 등판이 너무 잦다. 대란(大亂)이다. 국어사전 뜻풀이는 이렇게 돼 있다. 1. 크게 일어난 난리. 2. 크게 어지러움. 지면에 가장 많이 등장하는 ‘대란’은 역시 교통대란이다.

전국에서 동시에 대입시험을 치르는데, 딱 하루에 하다 보니 대입 날엔 교통전쟁이 벌어졌다. 수험장에 무사히 잘 도착하기 위해선 새벽 5시 이전부터 나가야 할 정도였는데, 하필 까치 한 마리 때문에 전철이 2시간 동안 멈춘 일까지 벌어졌다. 그러다 보니 아예 “대입을 일요일에 치르자”는 주장까지 나올 지경에 이르렀다(1991년 12월 18일 자 중앙일보 3면).

졸업식도 입학식도 비슷한 시기에 이뤄지니, 교통대란이 지면을 장식하는 건 흔한 일이었다. 뿐만인가. 설날과 추석엔 고향으로 향하는 귀성행렬에 서울에서 부산까지 26시간이 걸리는 일도 허다했다.

대란의 양상이 급격히 다양하게 변한 건 비교적 최근 일이다. 지난 2019년엔 일본에서 반도체를 만드는 데 필요한 원자재 수출을 막으면서 '반도체 대란'이 일었다. 코로나19도 한몫을 했다. 예상치 못한 바이러스의 습격에 마스크가 거덜이 나면서 지난해 초 '마스크 대란'을 겪었다. 약국에서 마스크를 사려면 신분증을 지참하고 한 번에 딱 2개만, 그것도 출생연도 끝자리 수에 맞게 지정된 요일에 살 수 있었다.

그 뒤엔 코로나 환자 '병상 대란'이 일어 이송을 기다리던 환자가 사망했다. 또 그 뒤엔 코로나 백신이, 그리고 이번엔 디젤 차량에 필요한 요소수가 대란 행렬에 동참했다. 중국이 틀어잠근 요소수 거래 탓이라고만 하기엔 여파가 크다. 버스·화물차와 같은 대형차량에 많이 쓰이는 탓에 이 요소수 대란은 물류대란에 건설대란, 교통대란이라는 연쇄 대란 불씨마저 뿌리는 중이다.

'요소수 대란'에 군 수송기를 띄워 호주에서 요소수를 들여오고, 뒤늦게 범부처 회의까지 여는 법석이 일어났다. 정부는 ‘3개월분이 있다’고 발표했지만, 이 난리통을 바라보는 시선은 곱지 않다. 중국의 수출제한 3주 뒤에야 정부가 대응에 나섰기 때문이다. 코로나19가 퍼지는 것을 못 막았다고, 이웃 나라의 수출규제를 못 풀었다고 이 정부를 탓하는 것이 아니다. “비싼 수업료를 냈다고 생각하겠다”는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 말마따나, 그 ‘비싼 수업료’를 자꾸 반복해서 내고 있기 때문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