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oint a special prosecuto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oint a special prosecutor (KOR)

 On Thursday, ruling Democratic Party (DP)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former Gyeonggi governor, acknowledged the unavoidability of an investigation into the Daejang-dong land development scandal by a special prosecutor.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candidate Yoon Seok-youl, former prosecutor general, welcomed it. He has been willing to accept a simultaneous investigation of that scandal and the allegation that he instructed a junior prosecutor to ask the PPP to file criminal complaints against the DP on the prosecution’s behalf.

Given the more than 60 percent support for a special investigation in polls, both campaigns will likely accept it. In fact, the prosecution dilly-dallied in its investigation of the development scandal from the beginning. The top law enforcement agency led by pro-government Prosecutor General Kim Oh-soo dragged out the investigation.

In a weird turn of events, prosecutors’ request for an arrest warrant for Kim Man-bae,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 an asset management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scandal — was rejected by a court because of their half-baked justification. After Kim was detained at last for questioning, his investigation nearly came to a halt after prosecutors and investigators tested positive for Covid-19. That’s not all. Prosecutor General Kim and other senior prosecutors suddenly took a vacation in the middle of their probe.

As a result, prosecutors could not investigate a number of suspects involved in the scandal with only three days left before the period of detention for Kim Man-bae and lawyer Nam Wook is to expire on Monday.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into the favoritism Yoon allegedly exercised during his probe of corruption at the Busan Savings Bank also stalled.

The Corruption Investigation Office for High-ranking Officials (CIO) is no exception. Since its launch in January, the new law enforcement body has shown a very poor performance, as evidenced by a court’s denial of its first request for arrest warrants. The contact between a senior prosecutor from the CIO and a DP lawmaker only fuels suspicion about the real role of the agency.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prosecution or the CIO can hardly convince the people of the results of their investigations.

They can learn lessons from the stock price manipulation case involving Lee Myung-bak when he was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opposition in 2007. Both the prosecution — and later a special prosecutor — did not raise criminal charges against him at the time, but he was arrested in 2017 after his charges were affirmed. We hope a special prosecutor clears suspicions about the two presidential candidates before the March 9 election.

The DP and the PPP must start discussions on the appointment of a neutral special prosecutor to investigate suspicions about the two presidential candidates before it’s too late. That’s the only way to put their strange election campaigns back on track.


중립인사 특검 임명해 대장동 실체 규명해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어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특검을) 받으면 좋다”며 즉각 찬성 의사를 밝혔다. 윤 후보는 자신에게 제기된 ‘고발 사주’ 의혹과 동시 특검을 수용할 의사를 밝혀 왔다.

특검을 둘러싼 여야의 셈법은 동상이몽에 가깝지만, 여론조사 응답자의 60% 이상이 특검을 찬성하는 상황에서 두 후보 모두 찬성의 뜻을 밝힌 만큼 실현 가능성이 커졌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초기부터 지지부진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 수뇌부가 친정부 일색으로 평가받는 상황에서 성남시청 압수수색을 차일피일 미뤄 의심을 자초했다. 그래서 특검 불가피론이 나왔다.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한 부실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당한 뒤 19일 만에 재청구하는 등 어이없는 일이 계속됐다. 김씨가 구속된 이후엔 검사와 수사관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돼 심각한 차질이 생긴 상황에서 김 총장 등 지휘 간부들이 휴가를 떠나기도 했다.

그 결과 김씨와 남욱 변호사의 구속 시한(22일)을 사흘 앞두고 권순일 전 대법관 등 논란의 중심에 선 인물 대다수를 제대로 조사조차 하지 못했다. 여권에서 윤 후보 관련해 의혹을 제기하는 부산저축은행 수사 역시 답보 상태다.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 수사를 맡은 공수처는 실력이 최약체라는 평가다. 기관 창설 후 처음 청구한 구속영장이 기각당하는 등 민망한 실적을 보여 왔다. 이런 와중에 주임검사는 여당 의원과 접촉하는 등 정치적 균형감각마저 실종됐다. 지금 상태론 검찰과 공수처 어느 쪽도 수사 결과로 국민을 납득시키기 어렵다.

대선 직전의 수사가 어떠해야 하는지는 2007년의 경험이 반면교사다. 당시 이명박 후보의 다스 실소유주 의혹을 수사한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리고 뒤이은 BBK 특검 역시 면죄부를 줬으나 10년 후에 혐의가 확인돼 이 전 대통령이 구속됐다. 이번만큼은 대선에 앞서 의혹의 실체를 명확히 규명하기 바란다.

여야는 서둘러 특검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 내년 2월 15일에 선거운동이 시작되는 점을 고려하면 시간이 별로 없다. 특별검사는 중립성이 담보될 수 있는 인사로 임명해야 한다. 그것만이 비리 각축전으로 진행돼 온 이번 선거를 정책 대결로 돌려놓는 길이다.

검찰엔 얼마 남지 않은 수사 기간이 바닥에 떨어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다. 검찰의 부실 수사 여부는 특검을 통해 낱낱이 검증되며 현 수사 라인은 그에 따른 책임을 피하지 못한다. 규명이 미진한 두 후보의 의혹을 신속히 조사해 국민 앞에 명백히 밝혀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