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ster shots are the best medicin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Booster shots are the best medicine (KOR)

 On Thursday, President Moon Jae-in apologized for the government’s failure to control a steep increase in the number of critically-ill Covid-19 patients and a lack of ICU beds. In an earlier meeting at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Prime Minister Kim Bu-kyum announced a plan to toughen social distancing rules, including stricter regulations on private gatherings and restaurant operating hours. With the decision, the first phase of a return to normal life has been suspended.

The draconian restrictions on social gatherings Moon had enforced since July lasted for four months. But the return to normal life ended after one and half months. Kim called it a “temporary suspension,” but citizens are wondering how long this will continue. We are utterly disappointed at the government’s repeated torture by hope.

Statistics show the vanity of the 16-day suspension of a return to normalcy. Korea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gency (KDCA) Commissioner Jeong Eun-kyeong warned Thursday that there is a possibility of the number of daily cases surging to 10,000 in December and up to 20,000 in January. The number of critically-ill patients could soar to 1,900 soon, given that the ominous rate of being tested positive — 2.95 percent — has nearly doubled from the first week of November.

But the government lacks the determination to tackle the challenge. Moon did not replace related public health officials nor censure them. The prime minister nonchalantly said, “We know very well how to win the battle against Covid-19.” His remarks dumbfound us. As expected, the prime minister demanded citizens wear face masks, avoid unnecessary meetings with friends, refresh the air regularly and get Covid tests as often as possible. The government plans to levy fines on patients not following government orders and hit disobedient medical facilities with criminal charges.

If the public trusts the government and just waits, anything can happen. Citizens must find effective ways to protect their health. For now, the best policy is to take booster shots as early as possible, as recommended by Dr. Antony Fauci, director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Allergy and Infectious Diseases (NIAID) in the United States, to help fight the Omicron variant.

It is urgent to raise the percentage of those in their 60s receiving booster shots, which is at 34.3 percent. Alarmingly, positive cases among teenagers under 18 have more than doubled over the past month. In the age group between 12 and 15 in particular — whose full vaccination rate stands at a mere 24.9 percent — positive cases have spiked. The government advises citizens to hurry to get vaccinated, but many hospitals do not have enough vaccines.

Government measures detached from reality are nothing new. People cannot but protect their health on their own since the government admitted to the breakdown of medical institutes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and a possible collapse elsewhere. That’s the only way for them to survive the pandemic.


3차 접종, 우리에게 남은 마지막 자구책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위중증 환자의 증가를 억제하지 못했고 병상 확보 등의 준비가 충분하지 못했다”며 국민에게 사과했다. 이에 앞서 김부겸 국무총리는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사적모임 허용 인원을 줄이고 식당 영업시간을 단축하는 내용의 거리두기 조정 방안을 발표했다. 이로써 긴 고통 끝에 맞은 단계적 일상회복(위드 코로나)은 중단됐다.

문 대통령이 ”짧고 굵게“라며 지난 7월 시작한 고강도 거리두기는 4개월간 지속했다. 반면에 ”후퇴할 수는 없다“던 일상회복은 한 달 반 만에 막을 내렸다. 허탈한 일이다.

김 총리는 새로 시작하는 거리두기 강화 조치를 ‘잠시 멈춤’으로 작명했다. 이번 멈춤이 얼마 동안 지속할지도 걱정이지만, 또 한 번의 희망 고문으로 국민을 오도하는 모습이 실망스럽다.

16일간의 '잠시 멈춤'이 말장난인 이유는 중대본 회의를 들여다보면 금세 드러난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확진자가 이달 중 1만 명, 다음 달에는 2만 명 나올 수 있다고 밝혔다. 위중증 환자는 곧 1900명에 이를지 모른다. 확진자 증가의 선행지표인 검사양성률(2.95%)이 11월 첫 주(1.54%)의 2배 수준임을 고려한 계산이다.

실책을 반복 않겠다는 각오도 안 보인다. 문 대통령은 준비도, 예측도, 대처도 낙제점인 실태를 목격하면서도 관련자를 문책 인사하기는커녕 질책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 김 총리는 ”우리는 지난 2년간의 경험을 통해 어떻게 해야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승리할 수 있는지 잘 알고 있다“고 했다. 헛웃음이 나온다. 그래 놓고선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줄이고 마스크 착용, 주기적 환기, 적극적 진단검사를 주문했다. 결국 국민 탓이다. 이날 발표한 대책에는 당국의 명령에 따르지 않으면 환자에겐 치료비를 물리고 의료기관은 고발 조치하겠다는 내용이 들어 있다.

이런 정부만 믿고 기다리다간 어떤 극단적 사태가 닥칠지 모른다. 국민이 자구책을 마련해야 한다. 현재로선 3차 접종을 서두르는 게 최선이다. 부스터샷이 오미크론 변이 예방에도 효과적이라고 밝힌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ㆍ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의 말도 참고할 만하다.

아직 34.3%에 불과한 60대의 3차 접종률을 빨리 끌어올려야 한다. 최근 한 달 사이에만 18세 이하 청소년 확진자가 두 배 넘게 늘었고, 특히 2차 접종 완료율이 24.9%인 12~15세의 확진자가 급증한 점도 우려스럽다. 당국에선 서둘러 접종하라고 말하지만 정작 의료기관에는 백신이 모자라 허탕 친 시민의 항의가 이어진다. 현장과 동떨어진 탁상공론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국민이 부지런히 잔여 백신을 찾아다니며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밖에 없다. 수도권 의료 붕괴가 비수도권으로 퍼지고 있다는 정부 고백을 귀담아듣고 감염 차단에 최선을 다해야 비극을 피할 수 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