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alks Break Off Between Samsung Motors Creditors and Renault

Apr 21,2000

Talks between Samsung Motor Creditors and French Automaker, Renault, have come to an end after 4 months of ongoing negotiations.

On April 20 and 21, representatives from the two parties held a fourth round of negotiations in Paris and decided not to extend the deadline for the sale of the troubled Korean auto company.

The two sides were at loggerheads, with Renault offering to buy Samsung Motors at $540 million and Samsung creditors asking for more than $600 million.

Yoo Han-jo, director of Hanvit Bank, a major creditor of Samsung Motors, says, "Renault indicated that it would not extend the price negotiation deadline. Accordingly, Samsung creditors plan to make a final decision on Renault's proposal after consulting with other creditors early next week."

The sale of Samsung Motors will go through if a minimum of 75 percent of creditors approve the plan. A high-ranking official disclosed that the creditors would share the sale of the motor company with the Samsung Corporation at a 7:3 ratio, respectively. He hinted that creditors could be open to a compromised price of $570 million.




by Shin Ye-ri







르노와 삼성차 협상 일단락

4개월에 걸친 프랑스 자동차회사 르노와 국내 채권단 간의 삼성자동차 매각협상이 일단락됐다.
 양측 대표단은 20·21일 양일간 파리에서 4차 협상을 개최,배타적 협상시한(21일)을 더이상 연장하지않고 협상을 종료하기로 합의했다.
 이번 협상에서 르노측은 삼성차를 5억4천만 달러에 사겠다는 의사를 밝혔으나 채권단은 6억 달러 이상을 요구,막바지까지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했다.
 주채권은행인 한빛은행의 유한조 상무는 “르노가 가격 협상을 이번으로 끝내겠다는 뜻을 전해옴에 따라 채권단은 4차 협상 결과를 내주초 전체 채권금융기관협의회에 상정해 협상 타결여부를 최종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협상결과는 전체 채권금융기관중 75%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만 효력을 발휘할 수 있다.
 채권단의 고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채권단은 법원 중재안에 따라 삼성차 매각대금을 삼성물산과 7대3의 비율로 나눠가져야하기 때문에 매각가격을 올려받을 수 밖에 없는 입장”이라면서 “최소한 양쪽 가격의 절충선인 5억7천천만 달러안팎에서 협상결과가 나와야 무난히 타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