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China Fisheries Talks Scheduled for June

Apr 23,2000

South Korea and China will hold high-level talks in June in order to bring the proposed fisheries agreement into effect at an earlier date.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Maritime and Fisheries, Vice-minister Hong Seung-yong, currently visiting China, met with Vice-minister of the Ministry of Agriculture in China Qi Jingfa on April 21. The purpose of the meeting was to confirm that the bilateral negotiations that were suspended in November of 1998 will continue.

According to the agreement, Vice-minister Qi will visit Seoul in June to make the final decision on the Korea-China Fisheries issue. The Korean government will hold successive working conferences following the high level talks in June in order to complete the fisheries negotiations and to finalize the Korea-China Fisheries agreement from January of 2001.




by Lee Jae-hoon







한중 어업협정위한 고위급회담 6월 개최

한중 어업협정을 조기 발효하기 위한 양국 고위급회담이 오는 6월 서울에서 열린다.
 21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 19일부터 중국을 방문하고 있는 홍승용(洪承湧)해양부차관은 베이징에서 치칭파(劑京發) 중국 농업부 부부장을 만나 1998년 11월 한중 어업협정 가서명 이후 교착상태에 빠진 양국 협상을 계속하기 위해 이처럼 합의했다.
 이에 따라 치칭파 부부장은 6월중 서울을 방문해 洪차관과 양국 어업 현안에 대해 담판을 짓기로 했다.
 정부는 6월 고위급회담에 이어 실무당국자간 회의를 잇따라 열어 올해안에 어업협상을 마무리하고 다음해 1월부터 한중 어업협정을 발효토록 할 계획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