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NS under Fire For Collecting Information on Foreign Students

Apr 26,2000

The U.S. Immigration and Naturalization Service (INS) is under fire for possible violation of human rights, after it became known Wednesday that it is in the process of collecting detailed information on the approximately 500,000 foreign students studying in the United States. Furthermore, the INS plans to share the information with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and the State Department.

Foreign students objected strongly to the plan, particularly since the stated purpose of the information collection is the "prevention of terrorism." The students complain that the INS is treating all students as "potential criminals."

According to knowledgeable sources, the INS began to compile personal data on the approximately 500,000 foreign students in the United States after the passage of the Illegal Immigration Reform and Immigration Responsibility Act of 1996. The INS also decided to finance the costs of collecting the information by levying a $95 fee from each student.

According to the current plan, the INS will receive all academic information on foreign students from their respective university, which will be entered into the INS’s database. The information will not only include their current address i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personal data but also their current academic status, such as any termination of academic programs, probation, suspension or improper transfer. The U.S. Department of Justice, Department of Education and State Department will share the information.

The plan was introduced after the World Trade Center bombing in 1993. A foreign student, who had joined an Islamic terrorist group after completing three semesters at Kansas State University in Wichita, Kansas was responsible for the bombing. The INS plans to collect all the necessary information by 2003.

The U.S. federal government believes the plan will help to prevent acts of terrorism by foreigners, in addition to contributing greatly towards tracking violations of visa regulations.

Foreign students and university officials, however, oppose the plan, calling it a violation of human rights and individual privacy. They also claim the information collection and tracking plan reduces universities to an information collection agency acting on behalf of the government.

A Korean student studying in New York denounced the plan saying, "It is absurd that students have to submit personal information so that they can be kept under watch, and also pay the fee."

Based on the 1998-1999 academic year, the number of Korean students studying in the United States was 39,199. Koreans make up the third largest group of foreign students, trailing only Chinese (51,001) and Japanese (46,406) students.




by Shin Jung-don







미 이민국 인권침해 논란

미 이민국(INS)이 50만명에 이르는 미국내 유학생들의 정밀 신상 명세서를 작성하고 있으며 이 자료를 법무부·국무부 등과 공유할 방침인 것으로 26일 알려져 인권침해 논란이 일고 있다.  
 게다가 신상명세서의 작성 이유가 ‘테러방지용’이어서 유학생들은 “우리 모두를 예비 범죄인으로 취급하는 처사”라고 반발하고 있다.   
 관련 소식통에 따르면 INS는 1996년 ‘불법이민개혁 및 이민자 책임법안’을 통과시킨 뒤 50만명에 이르는 미국내 유학생의 신상명세서를 작성하기 시작했다.그에 필요한 경비는 유학생들로부터 1인당 95달러씩을 수수료로 받아 충당키로 했다는 것이다. 
 INS가 진행하고 있는 ‘유학생 통제 정부기관 통합 파트너쉽’이란 이름의 신상조사 계획안에 따르면 INS는 각 대학으로부터 유학생들의 학사 자료를 넘겨받아 유급·중퇴·전학 등의 학력 관련 정보는 물론 거주지뿐 아니라 기타 신상에 대한 내용도 모두 컴퓨터에 입력해 관리한다는 것이다.이같은 정보는 법무부와 국무부,교육부가 공유한다. 
 이 시스템은 93년의 맨해튼 월드 트레이드센터 폭발사건의 주범이 캔사스 주립대학(위치타) 유학생이었고 3학기를 다닌후 이슬람 테러단체에 가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진 뒤 도입이 추진됐다.INS는 오는 2003년까지는 모든 자료작성을 끝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내 20여개 대학으로부터 이미 신상명세 자료를 넘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정부는 이 프로그램이 외국인의 테러행위를 사전에 방지할뿐 아니라 비자 규정을 위반한 사실 등을 추적하는 데에 크게 도움이 된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유학생과 대학 관계자들은 이 추적시스템이 대학을 정부의 정보수집 기관으로 전락 시킬뿐 아니라 개인의 프라이버시 침해와 거주지를 감시당하는 등 인권침해의 성격이 강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뉴욕의 한인 유학생 K씨는 “학생들은 자신을 감시하는 자료를 제출하면서 그에 대한 수수료도 내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비난했다.  
 98∼99학사연도를 기준으로 미국에 유학중인 한국인 학생들은 3만9천1백99명이며 중국(5만1천1명),일본(4만6천4백6명)에 이어 숫자면에서 3위를 차지하고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