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remlin Announces Putin's Planned Visit to North Korea

June 09,2000

On June 9, Kremlin officials announced that Russian President Vladimir Putin would soon visit Pyongyang to have talks with General Secretary Kim Jong-il of North Korea.

The Kremlin reported the news through ITAR-TASS, saying that National Defense Commission Chairman Kim Jong-il officially invited President Putin and that he would be the first Russian leader to visit North Korea. No Soviet heads of state have ever visited North Korea.

Russian officials did not mention when President Putin would go to Pyongyang, but ITAR-TASS reported that it would happen around mid-July. On the same day, the Korea Central News Agency (KCNA) also reported President Putin's visit without mentioning precise dates.

A Russian foreign ministry source said, "President Putin would like to visit China and North Korea before he attends the G-8 summit in Okinawa on July 21, and on his way home he hopes to visit South Korea as well." The source said that Putin's scheduled visit to North and South Korea has not yet been finalized.

Before the official Kremlin announcement, Japan's Kyodo News Service reported on June 8 that President Putin is highly likely to visit China on July 18 and North Korea the next day on his way to the G-8 summit.

A Russian government official said,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Lee Joung-binn will visit Moscow on June 28 to discuss President Putin's schedule to visit South Korea and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after the Korean summit."

In February, Russian Foreign Minister Igor Ivanov paid a visit to North Korea and signed a friendly cooperation treaty between the two nations. In April, North Korea's Kim Yong-nam, president of the Presidium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and Foreign Minister Paek Nam-sun paid a return visit to Russia.








푸틴 내달 방북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만간 평양을 방문,김정일(金正日)북한 총비서와 회담할 것이라고 크렘린 공보실이 9일 공식 발표했다.
 크렘린 공보실은 이타르 타스 통신을 통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공식 초청했다"며 "푸틴 대통령이 러시아 지도자로는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할 것"이라고 밝혔다.옛 소련이나 러시아의 역대 지도자가 북한을 방문한 적은 없다.
 크렘린측은 푸틴 대통령의 북한 방문 시기를 언급하지 않았으나 이타르 타스 통신은 그 시기가 7월 중순일 것이라고 보도했다.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KNCA)도 9일 정확한 날짜를 언급하지 않은채 푸틴 대통령의 방북 계획을 보도했다.
 러시아 외무부의 한 소식통은 "푸틴 대통령이 7월21일 일본 오키나와(沖繩)에서 열리는 주요 8개국(G8)정상회담에 참석하기에 앞서 중국과 북한을 방문하고 귀로에 한국을 방문하려 한다"고 밝혔다.이 소식통은 남북한 방문 일정은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렘린의 공식 발표에 앞서 일본의 교도(共同)통신은 8일 한 러시아 정부소식통의 말을 인용,푸틴 대통령이 G8 정상회담에 참석하기에 앞서 7월18일 중국을 방문하고 다음날 북한에 갈 가능성이 크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정부의 한 소식통은 "한국의 이정빈(李廷彬)외무장관이 오는 28일 모스크바를 찾아 푸틴 대통령의 방한 일정과 남북정상회담 이후의 한반도 정세 등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월 러시아의 이고리 이바노프 외무장관은 북한을 방문해 양국간 우호협력조약을 체결했으며 4월엔 북한의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백남순 외상이 답방 형식으로 러시아를 방문했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