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inter Underwear

Oct 30,2000

There was a time when the Korean people used to buy winter underwear for their parents with their first monthly pay check. Passing a bitter cold winter without hunger was the major goal back then. But, during the severe midwinter, old people had a hard time getting through the season. When children came home with presents of normally red-colored winter underwear to celebrate their first salary, parents melted into tears.

That became just a tale of the old days since apartments today are so well-heated that people often wear short sleeves even during midwinter. Those red winter underwear were back again during the foreign exchange crisis a few years ago. This time, civic organizations encouraged the Korean people to wear winter underwear to save energy.

Underwear has varied functions, such as keeping the body warm, absorbing sweat and shaping the figures. Among those functions, underwear in Korean society has been developed mainly to keep the body warm. Even in murals at ancient tombs from the Koguryo era, signs of underwear are found. It was first mentioned in Samguksagi (History of the Three Kingdoms), written by Kim Bu-sik in 1145 during the Koryo Dynasty. Here, the words "Naeui" and "Naesang" were used to describe an undershirt and underskirt. In 1363, the 12th year of King Kongmin of the Koryo dynasty, a royal court envoy, Mun Ik-chom, returned from a journey to China with the first cottonseeds in Korean history. Those 10 seeds triggered a revolution in clothing: Cotton fabric replaced the loose fabric of ramie and linen, and people were for the first time able to pass the winter easily.

The project to support the North Korean people by providing winter underwear seems to be up in the air. It is impossible to understand who came up with the idea of manufacturing the enormous amount of 10 million pieces of underwear - and under what circumstances. The procedure of placing orders with underwear companies is also unclear.

In fact, subcontracted companies, mostly small and medium firms, are going to pass a bitter cold winter this year because there are 7.5 million pieces of underwear, worth 45 billion won, piled up in warehouses with no clue to where and to whom they can be sold.

It is known that millions of won worth of energy can be saved when we lower a room's temperature by just one degree Celsius.

We can maintain the same body temperature with winter underwear when room temperatures are lowered by six or seven degrees. One way or another, we all may need to wear heavy underwear to get through this winter.


by Bae Myung-bok







겨울 내복

첫 월급을 타면 부모님께 내복(內服) 을 선물하던 시절이 있었다. 춥고 배고프던 때 얘기다.

문고리가 손에 쩍쩍 달라붙는 혹한 속에 노인들의 겨울나기는 정말 고역이었다.

슬하를 떠난 자식이 첫 월급 탔다며 무릎 꿇고 내미는 내복 한 벌을 바라보며 부모는 눈시울을 붉혔다.

한 겨울에도 반팔 속옷 차림이 자연스러울 정도로 아파트 난방이 잘 돌아가면서 다 옛날얘기가 돼버렸지만 몇해 전 국제통화기금(IMF) 관리체제를 맞아 '빨간 내복' 이 잠시 되살아 나기도 했다.

하지만 지금은 시민단체들이 나서서 에너지 절약을 위해 내복을 입자고 외쳐대는 판이다.

겉옷 속에 입는다고 해서 내의(內衣) 또는 내복이라고 하는 종류의 속옷은 까마득한 과거에도 있었다.

방한용.땀받이용.맵시용.내외용 등 여러가지 용도가 있지만 겨울 추위가 모진 우리의 경우 내복은 방한용 위주로 발달했다.

고구려 고분벽화에서도 내복의 흔적은 발견된다.

기록에 나와 있는 것은 '삼국사기' 색복조(色服條) 에 나오는 복식금제(服飾禁制) 가 처음으로 속저고리와 속치마에 해당하는 내의와 내상(內裳) 이란 표현이 등장한다.

원나라에 갔던 문익점(文益漸) 이 고려 공민왕 12년(1363년) 목화씨 열 알을 숨겨온 것은 의복혁명의 시발이었다.

성긴 모시와 삼베가 면포와 솜으로 바뀌면서 서민들의 겨울나기는 한결 수월해졌다.

서양에서 내복은 주로 맵시용으로 발전했다. 1차세계대전을 계기로 여성의 몸을 옥죄던 코르셋이 자취를 감추면서 겉옷 아래 받쳐입는 언더웨어가 디자인의 개념에 포함되기 시작했다.

여기에 나일론.라이크라 같은 합성소재의 발전이 어우러져 내의는 몸매를 살리고 그 자체로 색깔과 맵시를 갖는 패션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북한 주민들의 겨울나기를 돕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겨울 내복 지원사업이 공중에 붕 떠버린 모양이다.

누가 어떻게 해서 1천만벌이나 되는 막대한 양을 제작케 할 생각을 했는지도 아리송하고 하청업체에 주문을 낸 경위도 도무지 알쏭달쏭이다.

그 바람에 4백50억원어치나 되는 7백50만벌의 내복이 창고에 쌓여 있다니 애꿎은 중소 하청업체들만 정말 추운 겨울을 나게 생겼다.

실내온도를 섭씨1도만 내려도 2천3백만달러 어치의 에너지가 절약된다고 한다. 겨울 내복을 입으면 실내온도를 6~7도나 낮춰도 같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다는 얘기고 보면 이래저래 이 겨울은 내복을 입고 지내야 할 것 같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