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angnam and Kangbuk

Nov 18,2000

A long time ago, Cheonggye-cheon (a clear stream) divided Seoul into two parts, the South and
North. During the Chosun Dynasty, the village of Nam-cheon was south of the stream and Buk-cheon
was the area to the north. In the 1970s, the stream was covered with concrete and a grand development project was carried out south of the Han River. As a result, the era of Kangnam - south of the river - and Kangbuk - north of the river - began in modern-day Seoul.

The Korean poet Shyn Se-hun once sang that frogs were crying in Chamshil all night long because
they were losing their homes as more apartments were built. But things were better for the frogs
back then than they are now. Today it is hardly possible to see a frog in Chamshil.

Another famous Korean poet, Kim Kwang-kyu, sang bitterly of apartment complexes in Kangnam.
He sang that the people who had never heard voices selling buckwheat jelly on late winter nights and pickled shrimp in May and June were living in the New Town apartments. He wrote gloomily that those who had never heard a gong struck by chimney sweepers were living in the apartments, enjoying hot dogs and coke and envying American football players.

For some reason, the word Kangnam gives the impression of something new, fresh, Westernized and sleek. Maybe it is similar to the image that people nrural areas have of Seoul. Although Kangnam and Kangbuk are parts of the capital, people say that there is a large gap between the environments of the two districts. The average budget this year for all 25 district offices in Seoul is 130.5 billion won ($115.5 mil-lion), but Kangnam-gu's budget is 225.4 billion, more than 70 percent higher than the average. General hospitals, performance halls and the rate of road pavement vary widely among the districts.

It is not only a gap in living environment. Of students from Seoul admitted to Seoul National University last year, 50.6 percent were from high schools in Kangnam. A few years ago, a dis-trict
office in Kangnam used its large budget to change the paving tiles on pedestrian roads, and it then
donated the used tiles to a poorer district office.

That story became a major topic of conversation. But the most important cause of the different
amount of money available to district offices is the difference in tax revenue from the integrated land tax. So the residents of Kangnam have paid more in taxes, and they could have felt mistreated by the jealousy of people in Kangbuk.

The national government and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should pay more attention in the differences between Kangnam and Kangbuk before it is too late. But the issues should be resolved in terms of differences rather than hierarchy.


by Noh Jae-hyun







강남과 강북

원래 서울에서 남(南) 과 북(北) 을 가르던 경계는 청계천이었다. 조선시대에 청계천 남쪽은 남촌, 북쪽은 북촌으로 불렸다.

그러나 청계천이 콘크리트로 가려지고 1970년대에 한강 이남지역 개발이 본격화하면서 서울의 강남.강북 시대가 열렸다.

'잠실 밤개구리가 운다/밤새도록 밤새도록 운다/울음숲을 이루며 잠실잠실/실실실 잠실…/아파트가 더 들어서면/고향을 잃어버린다고 운다' 고 시인 신세훈(申世薰) 이 노래할 때만 해도 그나마 나았다.

이제 잠실에서는 개구리를 구경조차 할 수 없다. 개구리들이 사라진 강남 아파트촌을 김광규(金光圭) 시인은 '겨울밤 메밀묵 사려/오뉴월 새우젓 장수/굴뚝청소부의 시커먼 징소리/전혀 들어보지 못한 사람들이/뉴타운 아파트에 산다/핫도그와 코카콜라를 즐기고/미식축구 선수를 부러워하면서' 라며 씁쓸해했다.

'강남' 하면 왠지 새롭고 서구적이면서 매끈매끈하다는 어감이 든다. 지방사람들이 '서울' 에서 느끼는 이미지와 비슷하지 않을까. 같은 서울인데도 강남.북의 생활환경에 차이가 많다 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서울 25개 구청의 올해 예산이 평균 1천3백5억원인데, 강남구는 2천2백54억원이나 된다. 종합병원.공연장.도로포장률도 차이가 크다.

생활환경만이 아니다. 지난해 서울대 정시모집에서 서울출신 합격자 1천13명 중 강남의 옛 8학군 소재 고교 출신이 50.6%나 됐다.

몇년 전에는 예산이 풍부한 강남의 한 구청이 보도블록을 교체한 후 헌 보도블록을 돈이 쪼들리는 다른 구청에 제공한 '미담(?) ' 이 화제였다.

구청간 빈부차의 가장 큰 원인은 종합토지세 세수액 차이에 있다. 강남 주민들로서는 더 많이 낸 세금 덕분에 더 좋은 환경을 누릴 뿐이니 '강북의 시샘' 이 억울할 법도 하다.

전국의 도.농간 차이도 그렇지만 서울의 '남북문제' 에도 정부와 서울시가 더늦기 전에 관심을 쏟아야 마땅하다.

그러나 기본적으로는 '우열' 아닌 '다름' 의 시각에서 풀어야 하지 않을까. 도시지리학을 전공한 남기범(南基範.서울시립대) 교수는 "강남.북의 차이는 우열을 가르는 이분법으로 볼 것이 아니라 서로의 특성에 따라 발전하는 '지역적 전문화' 로 이해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고 주장한다.

사회의 다양성이 공간에 반영되는 '거주지 분화' 현상임을 먼저 알아야 한다는 그의 말에 고개가 끄덕여진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