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ear of China May Be Self-Fulfilling

May 10,2001

During the Qing dynasty controlled by the Manchus, China developed into a great empire again. The country's power extended from far-eastern Russian areas through southern Siberia to Kazakstan, and down to the Indian Ocean, Laos and Vietnam in the south. The "Celestial Empire" was the center of the universe and outer and foreign countries were regarded as barbarians. When George III of Britain in the late 18th century sent a delegation to Beijing in search of free trade and diplomatic relations, bearing British products as gifts, Emperor Qian Long wrote a complacent letter back:

"Our dynasty's majestic virtue has penetrated every country under Heaven, and Kings of all nations have offered their costly tributes by land and sea. As your Ambassador can see for himself, our Celestial Empire possesses all things. I set no value in objects strange or ingenious, and have no use for your country's manufactures. I have commanded your tribute Envoys to leave in peace on their homeward journey. It behooves you, O King, to respect my sentiments and to display even greater devotion and loyalty in future."

The Bush administration has reportedly formally abolished the so-called "two-war strategy," whereby it measures its manpower and weapons by the yardstick of being able to fight and win two regional wars at one time - a strategy established in 1991 by then-President Bush. The "two wars" in mind are usually envisioned on the Korean Peninsula and in the Gulf. The strategy has been an essential part of the U.S. guard against international disputes for 10 years. The abolition of the strategy accords with the new Bush administration's plan to move the axis of military strategy from Europe to the Asia-Pacific region. In other words, it is a strategic move with China in mind. Might the United States fear that the Chinese emperor's "impudent" sense of superiority is being revived?

There has been constant trouble between the new Bush administration and China. Though the negotiations regarding the collision between a U.S. spy plane and a Chinese fighter have not yet been concluded, the United States has resumed reconnaissance flights off the coast of China. The United States seems to be testing China's patience. In the United States some are even arguing that the possibility of war with China should be taken as a reality. President George W. Bush needs to listen to the advice of Dr. Zbigniew Brzezinski, who served as President Carter's National Security Advisor from 1977 to 1981.

Dr. Brzezinski said in his book, "The Grand Chessboard," that the belief that China will be the next superpower only encourages China's megalomania. He said this view also fuels the aggressive and hostile attitude we see in the United States toward China.



by Bae Myung-bok







미·중 갈등

만주족이 통치하는 청나라에 이르러 중국은 또 한번 대제국의 날개를 펴게 된다. 오늘날의 극동 러시아지역에서 남부 시베리아를 거쳐 바이칼호 인근 카자흐스탄까지 힘이 미쳤다. 남쪽으로는 인도양과 라오스.베트남을 아울렀다.

'천자(天子) 의 제국' 중국은 우주의 중심이었고, 변방과 외부세계는 야만으로 간주됐다. 18세기 후반 영국 국왕 조지 3세가 사신을 보내 영국산 물품을 선물로 바치면서 교역관계를 맺고자 했을 때 청나라 6대 황제 건륭제(乾隆帝) 가 보낸 답서는 중국적 우월감의 극치였다.

"황제인 나는 하늘의 뜻에 따라 영국 왕에게 짐의 뜻을 경청할 것을 명하노라. 사해만물(四海萬物) 을 지배하는 '천자의 나라' 는 온갖 진기한 것을 가지고 있어서 귀국에서 생산되는 제조품에 대해 아무런 필요도 느끼지 않는다. 그러므로 짐은 그대의 조공사절에게 조용히 돌아가기를 명하노라. "

미국의 부시 행정부가 두 적성국과 동시에 전쟁을 수행해 모두 승리로 이끈다는 이른바 '윈-윈 전략' 을 공식 폐기키로 했다는 소식이다. '2개 전쟁 동시 수행전략' 은 1991년 아버지 부시 대통령이 한반도와 걸프지역에서 동시에 전쟁이 일어날 경우를 상정해 수립한 전략으로 지난 10년간 미국의 국제분쟁 대응전략의 핵심이었다.

'윈-윈 전략' 의 폐기는 군사전략의 중심축을 유럽에서 아시아.태평양 지역으로 옮긴다는 부시 행정부의 구상과 맥이 닿아 있다. 중국을 염두에 둔 포석이다. 중국 황제의 '버릇없는' 우월감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믿는 것일까.

부시 행정부 들어 미국은 중국과 사사건건 마찰을 빚고 있다. 정찰기 충돌사고 협상이 채 끝나기도 전에 미국은 중국 해안에 대한 정찰비행을 재개했다. 중국의 자존심을 건드려 인내심을 시험하는 꼴이다.

중국과의 전쟁을 현실적 가능성으로 인식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매를 치켜 든 조지 W 부시 대통령에게 백악관 안보보좌관을 지낸 즈비그뉴 브레진스키 박사의 충고는 우이독경(牛耳讀經) 이 되고 말 것인가.

"중국이 다음 번 세계강국이 될 거라는 견해는 중국에 대해 잘못 싹트고 있는 망상으로 중국의 '과대망상' 을 오히려 부추길 뿐이다. 중국이 세계강국이 될 것으로 믿고 중국에 대해 공격적이고 적대적인 태도를 취하는 것은 아무리 좋게 말해도 조급한 것이고, 나쁘게 말하면 자기충족적 예언이 될 뿐이다. " (『거대한 체스판』)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