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is Week's Economic Agenda

May 15,2001

Domestic and foreign economies are like the weather - totally unpredictable. Whenever a major economic index or policy is announced, it is greeted with conflicting gloomy and sunny outlooks. Views on when business will hit rock bottom and when it will take an upturn are still mixed, despite the fact that the year's second half begins in only six weeks.

What we should pay attention to this week in the foreign economies is of course whether the United States will slash key interest rates. This will be decided at the Federal Reserve's meeting scheduled for next Thursday. Wall Street is sure of an interest rate cut but is concerned with how aggressive the Fed's rate cut will be. According to Reuter's poll of 25 U.S. government bond dealers on Wall Street, all but one said they expected the Fed to cut rates by half a percentage point. The prospective rate cut by the United States is expected to have a favorable effect on the market. But it is unlikely that Wall Street will surge, if we consider that expectations of an interest rate cut have already been factored into share prices.

A report on the Japanese economy - one of the three leaders of the global economy - reiterated the prospect of a continuing slide in May for a fourth consecutive month. Accordingly, the rate cut's effect on real business is likely to be limited.

The Bank of Korea refused to implement an interest rate cut last week, but there are moves to decipher the real state of the Korean economy and to find a way out of the current difficulties. The much-maligned business community and political sphere, which have seen their influence diminished and reputations damaged, and have both been made targets of reform, are now making a vocal comeback.

The business sector, which has been calling for change increasingly loudly since last week, plans to openly recommend the relaxation of regulations - including the limitations on the 30 major business groups' cross-affiliate investment - through formal events such as Monday's meeting of the five major business association chiefs and next week's meeting of 30 major conglomerate restructuring heads. The government is refusing to give in easily to these demands, but support for them is spreading even in political circles. Accordingly, it is worth watching on which points the business sector and the government will compromise.

An overnight "camp" meeting of economic ministers and lawmakers from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set for this weekend, is also worthy of attention. It is said they will discuss all the issues afflicting the Korean economy. Let's hope they will at least get to the bottom of the Korean economy's problems.

Progress should also be made in the Hyundai Group problem this week. The negotiations between the South and North Korean governments and the Hyundai Group over the question of maintaining or abolishing the Mount Kumgang tourism business, which has turned from a reunification flagship project into a problematic cash-guzzler, are expected to make good progress. Let's also pay attention to the start of CEO Shim Hyun-young's reign at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next Friday.



-The writer is deputy industr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Sohn Byoung-soo







삼성 · LG, 중국 CDMA 따낼까

봄이 깊어간다. 어제는 방이나 도서실처럼 닫힌 공간에서 보내기에는 너무 화창한 휴일이었다. 봄이 만개한 산마다 꽃 만큼이나 화사한 등산객들로 만원이었다.

지난주 경제에도 모처럼 꽃소식이 있었다. 미국발 금리인하 소식이었다. 앨런 그린스펀 연준(聯準)의장이 다시 주인공이 됐다. 그의 결정 하나가 세계를 움직이는 메커니즘도 재작동했다. 진달래 꽃망울이 터지듯 세계의 주가가 춤을 췄다.

가장 큰 관심사는 약효가 얼마나, 언제까지 갈 것이냐는 점이다. 미국의 금리인하가 세계 경제에 선순환을 불러오려면 우선 미국 경기부터 회복조짐이 두드러져야 하며, 유럽.일본 등에서 상응하는 조치와 경기회복이 뒤따라야 한다.

이런 관점에서 이번주 미국의 주요 통계와 유럽의 움직임을 지켜봐야할 것이다. 주중에 발표될 미국의 4월 소비자신뢰지수나 1분기 경제성장률 등은 주의깊게 들여다봐야 할 통계들이다.

유럽은 오는 26일 유럽 중앙은행(ECB)의 금리정책 결정기구인 유럽통화위원회 회의 결과가 주목의 대상이다. 지난주만해도 미국에 이어 유럽연합(EU)도 금리를 낮출 것이라는 기대가 컸다. 그러나 시간이 흐르면서 물가압력을 이유로 금리인하 반대 의견이 늘고 있어 일단 결과를 지켜봐야겠다.

금리인하 시기를 저울질하고 있는 한국은행 입장에서는 미국.유럽도 문제지만 경쟁국 대만의 발빠른 금리인하에 신경이 쓰일 법 하다. 대만은 지난주말 공금리를 다시 0.125%포인트 낮췄다. 지난 연말 이후 다섯번째며, 인하폭 누계는 0.75%포인트에 달한다.

금리 외에 나라 안팎에서 가장 중요한 결정은 중국의 CDMA구축 1차사업 입찰결과 발표다. 중국내 14개 성, 1백20여 도시를 대상으로 이동전화망 사업자를 결정하는 이번 입찰에는 삼성.LG전자도 뛰어들었다. 입찰에 성공하면 10억달러 안팎의 물량 수주가 가능한 대형 사업인 만큼 국내 시장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번 주는 현대그룹 계열사들의 향방을 가늠케 한다는 점에서도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다.

우선 오는 27일께 평양에서 돌아올 정몽헌(鄭夢憲)현대아산 회장의 귀국보따리가 궁금하다. 그가 관광료를 비롯한 금강산사업 협상안을 웬만큼 관철하고 돌아오지 못한다면 5월 이후 금강산 관광 지속 여부가 극히 불투명해질 것이다.

이미 대주주가 외환은행으로 바뀐 현대건설은 주중에 새로운 최고경영자(CEO)가 결정되며, 출자전환을 위한 채권금융기관들의 채권액.분담액 등이 정해진다. 이밖에 대규모 외자유치를 위해 은행권 여신의 만기연장 등 특혜성 지원을 요청한 하이닉스 반도체(옛 현대전자)에 정부나 채권단이 어떤 결정을 내릴지도 주목해봐야 할 것이다.

마치 늪에서 씨름하는 듯한 현대그룹 문제가 이번 주를 고비로 가닥을 잡아가길 기대해보자.



by 손병수 산업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