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rayers for Rain Unanswered

June 11,2001

In mythology, Hwanung, the father of Tan-gun, the mythical first king of the Koreans, came down to a holy tree in Mount Taebaek with three gods. They were the god of wind, the god of rain and the god of clouds.

All three gods are related to rain. Since history began, rain was an absolute concern of kings. In the "History of Three Kingdoms" a book of the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it is written, "In an old custom of kingdom of Buyeo, if it rains too much or too little and crops fail, people blame the king."

In ancient China, the king assumed the responsibility as a god of rain or rainmaker. When drought started, the king had to be punished and even to resign.

During the Choson Dynasty, it was a custom for the king to be prudent. People thought that drought occurred because the king's lack of virtue and ill governance had angered the sky. The government was expected to make sure that nobody received punishment unfairly, and it tried to help the poor. It also prohibited the slaughtering of animals and entertainment such as drinking and playing music. It disallowed wearing hats and using parasols and fans. The parasol was considered to block rain and the fan was thought capable of waving away clouds.

Praying for rain was an annual event in the royal palaces. In Choson's royal history book, King Taejong, the second king, prayed for rain every year except in 1403 during his 18-year rein. The king prayed two or three times a year - one year he prayed nine times.

According to folklorists, there are 150 ways of praying for rain. The most common way was to produce smoke by burning wood at night in the mountain, but there were ways to profane the gods. Throwing the blood or the head of a dog into a pond or river will pollute the water, and the god will start rain to wash away the blood. Similarly, people would place a statue of Buddha under the hot sun in Thailand and put statue of Jesus in the water in France.

As drought continued with less than 30 percent of average rainfall for two months, reservoirs showed their bottoms and farm lands were cracked like the back of a turtle. Not only South Korea, but North Korea is also experiencing severe drought and worrying about running out of food. The government is drilling wells and installing water pumps, but this has not been enough. People are holding prayer sessions for rain nationwide. But the sky is still dry and hot, and it looks like the prayers have not touched the heavens yet. Is the sky really angry?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기우제

단군신화에서 환웅은 풍백(風伯) 과 우사(雨師) 와 운사(雲師) 를 거느리고 태백산 신단수로 내려온다. 세 신 모두 비와 관련된 신들이다. 유사 이래 위정자의 비에 대한 관심은 절대적이었다.

『삼국지』「위지 동이전」에는 "옛 부여의 풍속에는 비와 가뭄이 고르지 못하고 오곡이 익지 않으면 허물을 왕에게 돌린다" 고 기록돼 있다. 고대 중국에서 왕은 우사 즉 '레인 메이커(rain maker) ' 의 권능을 겸했다. 제때 비가 오지 않아 한발(旱魃) 이 들면 왕은 벌을 받고, 심지어 퇴위까지 논의됐다.

가뭄이 들면 국왕부터 근신하는 것은 왕조시대의 오랜 전통이었다. 왕은 정전을 피해 밖에서 정무를 보았고, 수라의 반찬 가짓수를 줄였다. 덕이 부족해 정치를 잘못한 탓에 하늘이 노했다고 생각한 것이다. 가뭄이 들면 또 억울하게 벌을 받는 백성이 없도록 심리를 철저히 하고,가난한 백성을 구제했다.

백성들에게는 도살을 금하고 술과 풍악을 삼가도록 했다. 양산이나 모자를 쓰거나 부채질 하는 것도 금지됐다. 양산은 강우를 막고, 부채는 구름을 쫓는다는 상징성 때문이었다. 모두 하늘의 노여움을 풀기 위한 노력이었다.

기우제(祈雨祭) 는 궁중의 연례행사였다. 『왕조실록』을 보면 조선시대 태종의 경우 18년 재위 기간 중 기우제에 관한 기록이 없는 해는 즉위 3년째가 되던 1403년 한 해뿐이었다. 해마다 두세 차례, 심지어 어떤 해에는 아홉 차례나 기우제를 지냈다.

민속학자들에 따르면 우리나라에 전승되는 기우제는 1백50여종이나 된다. 밤중에 산 위에서 장작을 태워 연기를 피워올리는 유형이 가장 일반적이지만 신을 모독하는 유형도 있다.

개를 잡아 그 머리를 연못이나 강에 던져 넣어 물을 더럽히면 이를 씻어내리기 위해 하늘이 비를 내린다는 것이다. 태국에서 불상을 뙤약볕 아래 내다놓거나, 프랑스에서 성자(聖者) 상을 물에 집어 넣는 것과 유사한 이치다.

강수량이 평년의 30%에도 못미치는 극심한 가뭄이 두 달 이상 계속되면서 저수지가 말라붙고 논과 밭이 거북이 등짝처럼 갈라지고 있다. 남한만 아니라 북한도 '천년만의 왕가뭄' 으로 최악의 식량난이 우려되고 있다고 한다.

관정을 뚫고 양수기와 급수차를 동원하는 등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다. 인력으로 안되니까 전국 각지에서 기우제가 줄을 잇고 있다. 지금까지 지낸 기우제만으로도 감복할 만한데 여전히 하늘은 뜨겁고 대지는 메말라 있다. 정말 하늘이 노한 걸까.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