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en Giving Is a Name Game

June 14,2001

"Among those in line in front of the bank was an old woman with a bent back who came to contribute her wedding ring, and a woman, carrying her baby on her back, who came to donate the gold ring the baby received on its first birthday. In that way, Koreans generously gave away their valuables as their country faced economic crisis. Tears came into my eyes because it seemed there could be no other people in the world more good-natured and self-sacrificing than these in Korea."

This was how the Venerable Hyon-gak, an American-born Buddhist monk, described his impression of the nationwide gold-donation campaign during the 1997-98 foreign exchange crisis in a contribution to a vernacular daily Hankyoreh, on Aug.10, 1999. He said his admiration for Koreans grew as he watched Korean children smash their piggy banks to donate money to flood victims. In Korea, newspapers and broadcasting stations lead nationwide fund-raising campaigns whenever a national calamity occurs, whether a natural disaster or accident. People from the president on down to the youngest child will stand in line to donate their money.

Big fund-raising campaigns are also held in France. Every December a "Telethon" is put on by a public TV station to help children with congenital handicaps. The station broadcasts programs for more than 30 hours and the running total sum, donated via telephone, appears in a corner of the TV screen. No indication is given as to who gave or how much each donated. Last December, the station collected about 522 million French francs ($67.8 million) from 1.2 million people. France also raises funds for victims of disasters. But in no cases are contributors' names made public.

In Korea, fund-raising campaigns for the victims of the current severe drought are in full swing. Here, every newspaper carries the names of the donors in big letters. Newspapers are competing to collect the biggest fund as if the amount collected indicated the paper's influence. Urged on by newspapers, politicians and high officials are busy leaving their names on in every paper. This practice may irritate those genuinely charitable contributors that wish to remain anonymous.

Jesus instructed his followers, when committing charitable acts, do not "let thy left hand know what thy right hand doeth." Buddhism instructs its believers to help others "naturally," like eating without regard for the food's nutritional benefits. Real charity is hidden. But some say if the newspapers did not carry the list of names, contributions would go down. That says much about the culture of charitable giving in Korea.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Bae Myung-bok







성금

"결혼반지를 내놓는 꼬부랑 할머니, 돌반지를 내려고 은행 앞에 장사진을 친 애기 업은 아주머니…. 세계 어디에도 저런 착하고 희생적인 백성이 없다는 생각에 그만 눈물이 복받쳤다. "

벽안(碧眼) 의 주지스님 현각(玄覺) 은 국제통화기금(IMF) 경제위기를 맞아 벌어졌던 금모으기 운동을 보면서 받은 충격을 1999년 8월 10일자 한겨레신문에 기고한 글에서 이렇게 적었다. 군것질할 돈을 아껴 모은 돼지저금통을 깨 수재민 돕기 성금을 내는 어린이들을 보면서 한국인에 대한 존경심이 새록새록 더해졌다는 말도 했다.

인재(人災) 든 천재(天災) 든 국난이 닥치면 신문과 방송이 앞장서 모금 캠페인을 벌이고 대통령에서 코흘리개 어린이까지 너도나도 줄을 서는 나라가 우리 말고 또 있을까.

프랑스에서도 해마다 12월 초면 '텔레통(telethon) ' 이란 모금행사가 요란하게 펼쳐진다. 선천성 장애에 시달리는 어린이들을 돕기 위해 프랑스 공영 TV방송이 주관이 돼 진행하는 30시간 마라톤 생방송이다.

TV는 전국을 연결하며 장애아와 관련한 각종 행사를 생중계한다. 화면 구석에는 ARS 자동응답전화를 통해 접수된 성금액이 컴퓨터 숫자로 표시된다. 누가 얼마를 냈다는 얘기는 없다.

지난해의 경우 1백20만명이 참여해 5억2천2백만프랑(약 8백60억원) 을 모았다. 프랑스에도 수해가 나고, 가뭄이 들지만 성금을 낸 사람 이름이 액수와 함께 신문 지면을 차지하는 일은 없다.

90년 만에 처음이라는 극심한 가뭄으로 대지가 온통 타들어 가면서 가뭄 극복을 위한 모금행사가 한창이다. 늘 보던 대로 신문마다 성금을 낸 사람들 명단이 대문짝만 하게 지면을 장식하고 있다.

사세 경쟁하듯 모금 경쟁을 벌이는 행태에 달라진 게 없다. 그 등쌀 때문인지 방명록에 이름 남기듯 '금일봉' 이란 이름으로 여기저기 눈도장 찍기 바쁜 정치인이나 고위관리들의 행태도 여전하다. 그 바람에 순수한 마음으로 모금에 동참한 자선의 손길만 무색해지고 있다.

예수는 "오른손이 하는 일을 왼손이 모르게 하라" 를 자선의 원칙으로 설파했다. 불교는 '무주상보시(無住相布施) ' 를 말한다. 배가 고파 밥을 먹으면서 내가 나를 위해 한다고 생각하지 않듯 남을 도울 때는 일체의 머무는 마음 없이 해야 한다는 것이다. 드러내지 않고 하는 자선이 진정한 자선이다. 명단을 없애서 모금액이 줄어든다면 그 건 어쩔 수 없는 우리의 한계가 아니겠는가.



by 배명복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