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Office politics

July 19,2002

We can trace the first use of the title of prime minister in Korea to 1880. On Dec. 21, according to the lunar calendar, to be precise. After the Joseon Dynasty was forced to open its doors to foreign nations, a Tongnigiguamun, or government agency, was set up to deal with foreign affairs. The dynasty's highest court official, or yeonguijeong, Lee Choi-eung, served as the country's first prime minister, or chongnidaesin. Lee Choi-eung was the elder brother of Daewongun, the father of the penultimate King Gojong and the dynasty's regent.

In a book titled "Gyeongje-mungam," Chung Do-jeon, one of the founding fathers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defines jaesang, which translates into a modern prime minister: "It is a post that oversees and sifts through all affairs." He goes on to add that the jaesang "serves for the feudal king while ruling over the array of officials and subjects." It is an important position, needless to say, with only the king above him and all others below. Mr. Chung was saying that since the king is an inherited position, the king may or may not be wise. But the office of the prime minister is appointive, invariably mandating that the most capable person be named. The prime minister's authority is delegated by the king, and based on that authority, the prime minister assists the king to ensure a smooth run of state affairs. Such was the founding principle on which the Joseon Dynasty, the last Korean kingdom, ruled for 500 years.

But in modern Korean history, the prime minister is an office created as a by-product of sheer political negotiations. Under the Japanese rule, the 1919 Shanghai Interim Government created the prime minister, who would be charged with the real administrative powers while Syngman Rhee in the United States acted as the president. It was a political concoction stringing together a presidency and a prime minister.

After Korea's liberation, the 1948 Constituent Assembly adopted the parliamentary cabinet system. However, Syngman Rhee, who was then speaker of the first National Assembly, opposed the idea, thus the form of government became a combination of both the presidential and parliamentary cabinet systems.

President Kim Dae-jung recently designated Chang Sang who, if approved by the National Assembly, would become the first female prime minister in Korea's history. But the fate of Ms. Chang may well be subject, once again, to political negotiations among the main political parties, an event which took root 54 years ago.



The writer is a deputy cultural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재상론(宰相論)

'총리'라는 관직이 처음 생긴 것은 조선 말인 1880년 12월 21일(음력)이다. 강제 개항 이후 밀려오는 외세 관련 업무를 총괄하기 위해 만든 '통리기무아문(統理機務衙門)'의 책임자가 '총리대신'이다.
.
초대 총리는 영의정이던 이최응(李最應.대원군의 형). 총리는 개항 이후 시대상황에 적응하기 위한 정부조직 개편에서 영의정을 대체한 최고공직인 셈이다.
.
조선왕조의 기틀을 마련한 삼봉(三峯) 정도전(鄭道傳)은 '경제문감(經濟文鑑)'에서 영의정에 해당하는 '재상(宰相)' 벼슬을 "만기(萬機.주요 정무)를 요람(要覽.뽑아 살피다)하는 자리"로 정의했다.
.
이어 '위로는 군왕(君王)을 모시고,아래로는 백관(百官)과 만민(萬民)을 다스린다'고 설명했다. 흔히 말하는 '일인지하(一人之下) 만인지상(萬人之上)'이다.
.
위로는 임금만 있고,나머지는 모두 그 아래라는 뜻이니 위상이 막중하다. 정도전이 재상을 중시한 나름의 논리는 '임금은 세습인지라 현명할 수도 있고, 우매할 수도 있다.
.
그러나 재상은 임명직이기에 항상 유능한 사람을 앉힐 수 있다'는 전제에서 출발한다. 따라서 왕은 재상에게 권력을 주고,재상은 그 권한으로 왕을 잘 보좌하면 국정이 원활하게 돌아간다는 기대다. 그 틀 위에서 조선왕조는 5백년이나 이어졌다.
.
그런데 근대적 의미의 '총리' 자리는 출발부터 정치적 타협의 산물이었다. 일제강점기 국무총리라는 자리가 만들어진 것은 1919년 상해 임시정부에서다.
.
미국에 있던 이승만(전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업고, 실질적 행정권은 상해에 있는 총리(이동휘)가 맡게하자는 정치적 발상에서 '대통령+국무총리' 구조가 만들어졌다.
.
해방 후 제헌의회 헌법기초위원회는 처음 내각책임제를 택했다.그런데 초대 국회의장 이승만이 "대통령중심제가 아니면 하야해 개헌 국민운동을 벌이겠다"는 입장을 고수했다.집권당(한민당)과 이승만이라는 거물이 타협한 결과 역시 '대통령+국무총리'다.
.
김대중 정부의 총리는 모두 자민련 출신 정치인(김종필-박태준-이한동)이었다. 대선과정에서 자민련이 후원한 데 대한 정치적 보상인 셈이다. 헌정 최초라는 여성 총리의 운명 역시 정치적 타협의 틀을 벗어나지 못할 것이다. 그 운명은 어쩌면 54년 전 오늘(제헌절)부터 정해져 있었는지 모른다.


by 오병상 문화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