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re's snow on the roof, but...

Aug 12,2002

Among the masterpieces of the late Joseon Dynasty's erotic paintings, 10 panoramic pieces depict sexual frolicking among men and women from various walks of life against the background of the four seasons. On the pieces the seal of Kim Hong-do, a late 18th century master painter, is clearly visible. But art experts conjecture that somebody forged the seal of the painter on works that were actually painted in the early 19th century. Among a series of explicit paintings, one of an old couple on the wooden floor of a thatched house catches our eye.

The painter envisioned a lazy afternoon, when the bamboo was swaying in the breeze behind the terrace where crocks of soy sauce were fermenting. A bearded, bald old man is naked and tumescent. In front of him his wrinkled old wife has raised her skirt to encourage his excitement. The scene is too pitiful to call erotic. Some might call it "creepy."

In an old folktale, a mischievous young man impolitely asked a neighborhood granny who was living by herself, "Do you have sexual desire at your age?" Without saying anything, the white-haired lady went into her room and picked up the tongs from her firepot. She poked through the white ashes in the pot and picked up a burning red-hot charcoal to show the impudent boy.

Senior citizens' sexual life has recently become the talk of the town, as the Korea Media Rating Board gave a "Restricted" rating to a new movie titled "Too Young To Die" for straightforwardly depicting sexual intercourse between an elderly couple. The rating is a virtual ban of the movie because under the law, it can only be screened in an R-rated-movie-only theater, and none exist in the country yet.

The number of Korean people of age 65 or older is 3.4 million, or 7.1 percent of the total population. Almost half of these elderly are living without a spouse and cannot even think about doing the things described in the Joseon erotic paintings. According to a recent survey of elderly people of ages between 65 and 70, 90 percent said they still have sexual desire.

The problem in Korea is that senior citizens hesitate to talk about their feelings and their children's generation imposes a double standard. Younger people envy Andre Previn, the conductor, who married a violinist 34 years younger than he, and Anthony Quinn, the actor, who fathered a son at the age of 80. Despite that, they do not want their single parents to find a spouse with whom they can spend the rest of their lives -- as if they would never get old.



The writer is the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황혼의 성(性)

조선 후기의 춘화(春畵) 중 걸작으로 꼽히는 것 가운데 사계절을 배경으로 각계 각층 남녀의 성희(性戱)를 표현한 연작 10여점이 있다.
.
김홍도(金弘道.1745~?)의 도장자국이 선명하지만, 많은 전문가들은 후세(19세기 초)의 누군가가 가짜도장을 만들어 찍었을 것으로 추측한다. 남녀의 성기가 사실적으로 묘사된 일련의 작품 중 유난히 눈길을 끄는 것은 초가집 마루의 노인부부를 묘사한 그림이다.
.
장독대 뒤로 대나무숲이 바람에 가볍게 흔들리는 나른한 오후 무렵으로 보인다.초가 마루에서 대머리에 수염이 성성한 할아버지는 완전 나체가 돼 무언가 애태우는 표정이고, 얼굴에 주름이 가득한 할머니는 오랜 반려자 앞에서 기꺼이 치마를 걷어보이고 있다. 춘화라기엔 너무 안쓰럽고 보기에 따라 섬뜩한 느낌도 드는 그림이다.
.
옛날 어떤 장난기 있는 떠꺼머리 총각이 한동네에 사는 홀로 된 할머니에게 불손하게도 "할머니 연세에도 욕심이 납니까"라고 물었다. 호호백발 할머니는 아무 말 없이 방안에 놓인 질화로로 다가가 부젓가락을 집어들었다. 새하얗게 덮인 재를 부젓가락으로 들쑤시자 시뻘겋게 달아오른 숯덩이들이 금세 몸을 드러냈다.
.
최근 영화 '죽어도 좋아'가 영상물등급위원회로부터 사실상 상영금지에 해당하는 '제한상영가' 등급을 받은 일을 계기로 노인의 성(性)이 새삼 화제로 떠올랐다.
.
한국의 65세 이상 인구는 3백37만명(전체의 7.1%)이나 되고, 이 중 48%는 위에 소개한 조선조 춘화에 담긴 파적(破寂)조차 시도해보기 힘든 독신이다. 65~70세 노인의 90%가 "아직 성욕이 있다"고 대답한 조사 결과도 나와 있다.
.
문제는 사회적 마이너리티(소수자)인 노인들의 성생활을 당사자들은 머뭇거리거나 감추고 자녀 세대는 이중 기준으로 대한다는 점이다.
.
73세의 지휘자 앙드레 프레빈이 34세 연하의 바이올리니스트와 결혼하고 배우 앤서니 퀸이 80세에 아들을 낳은 일은 부러워하면서도 부모 세대는 '희생'해주길 은근히 바란다. 마치 자신들은 노인이 되지 않을 것처럼.


by 노재현 국제부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