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ying with dignity

Aug 13,2002

"How long will I live?" "Is there a way I can die without pain?" Those are frequent questions from terminal cancer patients who frequently find no relief from excruciating suffering. Have you ever considered that what they need more than painkillers or sleeping pills is to be free of the fear of dying? Have you seen the tears and dedication of volunteers who hold the hands of the dying every night to help them go toward a beautiful death? This is the reality that takes place even this very moment at hospices throughout the country.

In the days of the Greek and Roman empires there was a custom to provide shelter and hospitality to weary and sick travelers. Later, there were quarters where the dying could find peace and comfort leading up to the moment of death. In medieval Europe, hospices welcomed the needy who had led lives of excruciating discomfort.

The word hospice has its origin in the Latin hospitalis. That word combines hospes, or the hosting of guests or travelers, and hospitale, which were large houses or inns, a word that eventually led to the English word "hospital." Hospitalis is also believed to have originated from hospitium, a place where a guest received hospitality or care.

Catholic nuns working to help the sick in 17th century Europe began close observations of the pain endured by terminally ill patients and set up a systematic way of managing the suffering. The nuns' work led to various branches in nursing and social work that tried to help patients through means other than medication. This was the origin of the hospice movement that has now become a professional practice in the United States and Canada.

In this part of the world, Calvary Hospice in Gangneung, Gangwon province, opened in 1965 and has since become a leader in the care field. The movement of helping terminal cancer patients close their lives in humane ways has grown to become a national network of hospices and the volunteers who contribute their time there.

Korea has more than 100,000 terminal cancer patients, and at least 58,000 people die of cancer each year. Recently, the government moved to include hospice stays in national health insurance coverage. The move gave legal recognition to an established practice. We hope the government's concession brings fresh life to the movement of providing emotional help to cancer patients. As human beings, cancer patients deserve to have dignity as they move through the last stages of their lives. What we need to fight is not their deaths, but society's neglect.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Choi Chul-joo







호스피스

"나는 얼마나 더 살 수 있을까." "고통없이 죽는 방법은 없을까." 뼈를 에는 듯한 아픔에 잠을 이루지 못하는 말기 암환자들에게서 이런 질문을 받아본 적은 없는가.
.
그들에게 수면제나 진통제보다 죽음에 대한 공포를 없애주는 것이 더 현명하다는 사실을 깨달은 적은 없는가. 밤마다 환자 손을 붙잡고 위로해주며 그들을 '아름다운 임종'으로 이끌고 가기 위해 일하는 호스피스 봉사자들의 눈물과 노고를 눈여겨 본 적은 없는가.
.
지금 이 순간에도 전국 곳곳에 있는 호스피스 병원에 잠시라도 발을 들여놓는다면 우리는 그것을 현실로 체험하게 될 것이다.
.
먼 옛날 그리스와 로마시대에도 병들고 굶주린 여행자들을 보살펴주는 풍습이 있었다. 죽어가는 사람들이 편안하게 눈을 감을 수 있도록 장소를 제공하는 건물도 세워졌다. 중세유럽에서도 고통에 일그러진 인생을 수용하는 호스피스가 만들어졌다.
.
호스피스(hospice)는 라틴어의 호스피탈리스(hospitalis)에서 유래됐다. '주인'을 뜻하는 호스페스(hospes)와 '치료하는 병원'을 의미하는 호스피탈이 합쳐진 단어다.
.
호스피탈리스는 주인과 손님 사이의 따뜻한 마음을 표현하는 장소라는 뜻을 가진 호스피티움(hospitium)이라는 어원에서 변천된 것으로 알려졌다.
.
17세기 초 유럽에서 활동했던 자선 수녀단들은 숨이 넘어가기 직전의 환자들이 겪는 통증을 집중적으로 관찰.관리하기 시작했다. 환자의 약물치료뿐 아니라 이를 토대로 한 간호학과 사회사업학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개발했다. 이것이 오늘날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 전문화된 현대 호스피스의 시발이었다.
.
우리나라에서는 1965년 강릉의 갈바리 의원이 호스피스 활동의 선두에 섰다. 이제는 암 환자들이 인간적인 대접을 받으며 삶을 마감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호스피스 병원과 이곳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봉사자들의 전국적인 네트워크도 갖춰지고 있다.
.
말기 암 증세로 고통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전국적으로 10여만명에 이른다. 한해 암으로 세상을 떠난 사람은 5만8천여명. 정부는 법적 근거 없이 운영해온 호스피스를 제도화하기 위해 호스피스 치료를 건강보험에 적용하겠다는 방침을 결정했다.
.
암 환자들의 통증을 덜어주는 정신적 서비스가 더욱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그들도 위엄을 갖고 인간 삶의 종착지에 갈 수 있어야 한다. 우리가 싸워야 할 것은 그들의 죽음이 아니라 사회의 무관심일 것이다.


by 최철주 논설위원실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