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ime for a new social contract

Sept 04,2002

Jean Jacques Rousseau's "The Social Contract or Principles of Political Right" was published in 1762. In the slim volume referred to as his little treatise on the social contract, Rousseau characterized a nation as formed through mutual contracts entered into by the people of their free will. As much as he stressed the importance of the social contract, Rousseau said the last and the highest standard for remedy in the event the contract was broken was to be found in the prevalent will of the people who had transferred part of their individual freedom and right to equality to the government.

The principle of sovereignty inherent in the people and democracy that stressed the importance of the contract with the people in the political and governing processes went on to defeat monarchism in many places. Communism, with its new spin on the social contract, put up an ambitious challenge at one point, but there have been no challengers since the fall of the Soviet Union. But in the Third World or in the newer democracies, where democracy was more of a political system than a way of life, the abuses of the principle of majority vote and the bad effects of populism gave rise to conflicts of their own and doubts about the social contract.

Korea after its liberation in 1945 began democracy through a new social contract, which served as the basis for rapid industrialization and globalization. During the Kim Young-sam administration, however, there was a call for a new form of the social contract, and that came from the former prime minister of Singapore, Lee Kuan Yew. In his book, "From Third World to First," Mr. Lee, who worked for modernization of Confucian philosophy, was critical of Korea's legal treatment of two former presidents. Korea needed a new social contract, he said.

Malaysian Prime Minister Mahathir Mohamad also said something similar.

Against the backdrop of an unprecedented rejection of two successive nominees for prime minister, the political community here is engaged in a no-holds-barred wrestling match, apparently having lost all sense of control. And cold sarcasm toward political authority is quickly spreading among the public. With that, there is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who say it is more important to quell public cynicism than to choose the next leader. Even if it had not been for Lee Kuan Yew's advice, there appears to be a need for a new social contract between the public and the political community in order to restore the integrity of the leadership and that of society and to appease the conflicts that mar our society.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Kim Seok-hwan







사회계약

장 자크 루소가 '사회계약 또는 정치권의 원리'(Du contrat social,ou prin cipes du droit politique)를 출간한 것은 1762년이다.
.
흔히 사회계약설로 알려진 이 책을 통해 루소는 '국가는 국민 각 개인이 자유의사에 따라 맺은 상호계약에 의해 형성된 것'이라고 규정했다. 하지만 그는 계약을 중시하면서도 계약의 조건이 파기될 때 최후.최고의 기준은 자신의 자유와 평등의 일부를 국가에 이양했던 일반시민의 보편적 의사라는 국민주권론의 개념을 설파했다.
.
루소 이후 주권재민의 원칙과 통치 혹은 정치과정에서의 국민에 대한 계약의 의무를 강조한 민주주의는 대부분의 지역에서 군주제를 무력화시켰고 계속해 발전했다. 한때 공산주의가 사회계약의 조건을 새롭게 해석해 도전을 해왔지만 소련 해체 후 눈에 띄는 새로운 도전자는 아직은 없다.
.
하지만 다수결의 폐해와 포퓰리즘의 해악은 '생활 속의 민주주의'보다 '정치시스템의 민주주의'가 먼저 실행됐던 제3세계나 신생 독립국에서 갖가지 충돌을 만들어냈고 사회계약에 대한 회의도 일부 발생했다.
.
광복 후 한국은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새로운 사회계약을 통해 만들어냈고 이후 6.25를 겪었지만 급속한 산업화와 국제화를 성공적으로 이룩했다. 이런 한국에 새로운 형태의 사회계약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펼친 사람은 YS 때 아시아의 현인(賢人)으로 불리던 싱가포르의 리콴유 전 총리다.
.
유교이념의 현대화에 치중했던 그는 자신의 회고록 '제 3세계에서 제 1세계에로'를 통해 한국의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법처리를 비판하면서 한국에 새로운 사회계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마하티르 말레이시아 총리도 비슷한 의견을 낸 적이 있다.
.
최근 두명의 총리후보가 연달아 국회의 인준을 통과하지 못하는 헌정 사상 초유의 일이 벌어지는 가운데 정치권은 조절력을 발휘하지 못한 채 이전투구식.막가파식 투쟁의 모습만을 보여주고 있다.
.
이 때문에 국민들 사이에선 권위에 대한 냉소주의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으며 누가 정권을 잡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 이러한 냉소주의를 해소하는 게 더 시급하다는 말도 나온다.
.
굳이 리콴유의 말이 아니더라도 한국사회 내의 각종 갈등과 지도층의 권위, 사회의 권위를 회복하기 위한 국민과 정치권의 새로운 사회계약이 필요한 때가 아닐까.


by 김석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