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istorical pound of flesh

Sept 05,2002

"If your friend Bassanio fails to repay the loan in three months, you must forfeit a pound of your flesh to me," said Shylock, a money-obsessed usurer, to his opposite, the generous, faithful Antonio, who was acting as a guarantor for his close friend. The well-known speech is in the play, "The Merchant of Venice," written by William Shakespeare sometime between 1596 and 1598. In the play, the greedy moneylender was depicted as an incarnation of mercantile villainy.

How much interest did the usurer charge? According to "The Cash Nexus: Money and Power in the Modern World," written by the historian Niall Ferguson, professor of political and financial history at Oxford University, the level of interest rates varied between 6.75 and 9.62 percent per year in 16th century Venice. That of Genoa hovered between 1.88 and 4.38 percent per year.

Past and present, east and west, usury, or loans at vicious rates of interest, is a final but risky resort of the poor Bassanios who need money immediately. But there is no guideline that teaches us how much interest is "vicious." The trigger level of interest rates has varied from time to time based on the demand for private loans. Shylock charged 10 percent interest for his money more than four 400 years ago, but we can easily find greedier Shylocks in Korea a hundred years ago. In 1898, Gojong, the second-la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issued a regulation that the legal rate of interest for small loans should be capped at 5 percent per month, or 60 percent per year, to protect his subjects from usury.

The Ministry of Finance and Economy said recently that interest rates would be capped at 66 percent. It might be a coincidence that the legal rate is similar to that of the Gojong era a hundred years ago, the twilight years of the dynasty. Of course a 66 percent cap will not suffice to quell the bad effects of usury. About 7 in 10 consumers seeking cash from private lenders were still charged more than 100 percent annual interest as of May, according to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Legal rate caps bow to demand, but they still serve a purpose.

In Shakespeare's play, Portia, a wealthy heiress and the lover of Bassanio, saved Antonio's life in the name of justice. Disguised as a lawyer, she agreed at a trial to the extraction of a pound of flesh, demanding that it be exactly one pound, no more or less, and without a drop of blood being shed.

Law is the last man-made hope of salvation. I hope the 66 percent cap will help contemporary Korean Bassanios and Antonio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ohn Byoung-soo







연 66% 고리대

"돈을 갚겠느냐, 아니면 약속대로 살점 1파운드를 내놓겠느냐."
.
셰익스피어 작 '베니스의 상인'에서 샤일록이 빚을 갚지 못한 안토니오에게 던지는 유명한 대사다. 극 속에서 샤일록은 악덕 고리대금업자의 화신으로 묘사된다.
.
그렇다면 샤일록은 이자를 얼마나 받았을까. 최근 국제적인 정치경제학자로 부상한 니알 퍼거슨(옥스퍼드대)교수의 역저 '현금의 지배(The Cash Nexus)'에 따르면 셰익스피어가 작품을 쓰던 16세기 초반 베니스의 금리는 연 6.75~9.62%, 제노바의 금리는 1.88~4.38% 수준이었다. 퍼거슨은 극 속에서는 이자율이 분명치 않지만 당시 금리수준을 감안하면 연 10% 안팎이었을 것으로 보고 있다.
.
급전에 쫓기는 사람들이 고리사채에 시달리기는 고금(古今).동서에 구분이 없다. 그러나 샤일록이 상징하는 '악덕' 고금리가 어느 정도냐는 점에는 정해진 기준이 없다. 시대에 따라, 무엇보다 금리 불문하고 돈을 빌리려는 사람이 많으냐 적으냐에 따라 천양지차가 난다.
.
5백여년 전 샤일록이 10%를 받았다지만 1백여년 전 한반도에서는 훨씬 비쌌다. 고종(高宗)35년(1898년)에 공포된 '전당포 세칙'은 조선조 말 극심한 경제난 속에서 백성들을 고리대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원금 크기를 기준으로 금리 상한선을 제시하고 있다. 이중 급전에 가까운 원금 1냥~20냥까지 소액 대출금리는 월 5분(%), 연리로는 60%였다.
.
지난주 정부는 7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된 '대부업의 등록 및 금융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을 근거로 대부업의 이자 상한선을 연 66%로 정한 시행령을 발표했다.
.
우연이겠지만, 금리수준이 망국의 그림자가 덮쳐오던 1백여년 전의 전당포 금리와 비슷하다. 물론 연 66%로 고리대의 폐해가 일소되진 않을 것이다.
.
금융감독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5월 현재 사채 이용자의 70%가 연 1백% 이상의 금리를 물고 있는 실정이기 때문이다. 수요가 있는 한 공금리가 얼마든 고리대금업은 사라지지 않는다.
.
그러나 법으로 정해진 금리 상한선의 의미는 무시할 수 없다. 셰익스피어는 재판관으로 위장한 포샤를 통해 "샤일록이여, 살점을 떼가되 피는 한방울도 흘리면 안된다"는 명판결로 안토니오의 목숨을 구했다. 법은 사람이 만든 마지막 구제수단이다. 연 66%라는 법정금리가 목숨까지 걸고 급전을 쓰는 사람들의 마지막 안전판이 돼주기를 기대한다.


by 손병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