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inds of change from Japan

Sept 10,2002

At what point is reform possible? How do we prevent reform from colliding with those who hold vested political interests? Where is the end for politicians who do not accept public opinion? The election for governor of Nagano Prefecture in Japan earlier this month helps us understand these issues.

The election in Japan, which failed to gain much attention from Korean citizens due to relief work in the wake of Typhoon Rusa here, caught media attention worldwide after a former governor who had been removed from the post ran again and won the election convincingly. Yasuo Tanaka, a 46-year-old poet and a civic activist, had been forced to resign from the governorship after a no confidence measure passed the Nagano Prefectural Assembly.

Mr. Tanaka won the election by taking 820,000 votes, 64 percent of all votes cast -- twice the number of votes for the first runner-up.

He gained a lot of support in urban areas during his first election victory. But during the most recent election, he won not only in the city but also in rural districts.

The result was a clear repudiation of the assembly. Mr. Tanaka incurred enmity from the senior members of the assembly by stopping the construction of a dam allegedly started out of collusion between the assembly members and a local construction company, He also raised various questions relating to the Nagano Winter Olympics four years ago. The conflict between Mr. Tanaka and the assembly escalated when Mr. Tanaka attempted to revise government procedures related to public projects and the distribution of tax money. The governor continuously criticized the lawmakers, saying its projects were not helping the regional economy. The assembly leaders said the governor was too self-righteous and that he was harming reform. In the end, however, the man who took the side of the democracy won.

Five of Mr. Tanaka's rivals ran in the prefectural election as independents. The candidates knew that joining a political party would not gain them additional votes. The public showed tremendous pessimism toward the established government. Perhaps this was a glimpse of public sentiment in Japan, which has been in an economic recession for the past 10 years. It was also a warning to the central government, which has maintained its bureaucratic ways for years, failing to achieve economic change.

The residents of Nagano want policies reformed so they can participate in government decisions and achieve transparent administration. Perhaps Koreans should take this as an example of the public's desire for change.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Choi Chul-joo







나가노 개혁

개혁은 어디까지 가능한가. 정치에서 기득권층과의 충돌은 어느 선에서 조정할 것인가. 그리고 민의(民意)를 수용하지 못하는 정치인의 종착점은 어디인가.
.
지난 1일 일본의 나가노 현(縣.우리나라의 道에 해당)에서 치러진 지사 선거는 이런 궁금점을 푸는 데 다소나마 도움을 준다.
.
수해 보도에 묻혀 우리들의 눈길을 끌지 못했던 이 선거는 현(縣)의회가 불신임 결의로 쫓아냈던 현직 지사가 재출마해 엄청난 표차로 다시 당선함으로써 세계의 화젯거리가 됐다.
.
작가이며 시민단체 등에서 활동해 왔던 무소속의 다나카 야스오가 문제의 인물이다. 올해 46세. 차점자보다 무려 두배나 많은 82만여표를 얻었다. 득표율 64%. 2년 전보다 15%포인트나 높다.
.
그는 지난 선거에서 도시 지역을 중심으로 많은 지지를 얻었다. 그런데 이번에는 현 내에 있는 1백20개 시(市).정(町).촌(村) 가운데 무려 99곳에서 1위를 차지했다. 민의를 대변하고 있는 의회가 지사를 쫓아낸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는 주민들의 저항운동에 다름없다.
.
다나카는 의회가 건설회사와 밀착된 댐 공사를 중지시키고 4년 전의 나가노 겨울올림픽에 관련된 각종 사업에 의혹을 제기해 정치 원로들의 미움을 샀다.
.
세금 사용처나 복지 및 공공사업 추진방법을 투명하게 하는 절차를 마련하면서 갈등은 더욱 깊어졌다. 그는 의회가 주도적으로 끌어온 각종 프로젝트가 지역 경제에 아무런 도움을 주지 못했다고 비판해 의회가 흔들렸다.
.
의회는 지사가 독선적이며 개혁안의 파괴를 일삼고 퍼포먼스에만 능할 뿐이며 그의 행정은 빈 껍데기라고 맞대응했다. 그러나 의회민주주의의 존망을 건 싸움에서 다나카 지사가 승리했다.
.
이번 선거에서 그의 라이벌이었던 다른 5명의 후보들이 모두 무소속으로 출마했다. 어느 정당의 지원을 받아도 득표에 도움이 안되기 때문이다.
.
기성정치에 대한 주민들의 불신이 상상 이상으로 뿌리 깊다. 10년 불황을 겪고 있는 '일본 쇠락'의 한 단면이다. 도쿄(東京)와 지방에서 군림해온 구태의연한 관료행정과 변화에 무딘 일본적 경영에 대한 또 다른 경고이다.
.
나가노는 주민들이 정책에 직접 참가하면서 투명행정을 기대하는 정치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우리의 지방의회가 주민들의 변화욕구를 어떻게 읽고 이를 수용할 것인지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by 최철주 논설위원실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