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ducation war becomes heated

May 11,2003


Disputes over whether female teachers should prepare tea for school principals continue today. Decades ago female teachers protested such requests by using their charm. But things are different now that the Korean Teachers and Educational Workers Union is in operation. The suicide of the superintendent of an elementary school last month brought to a head the dispute over serving tea. The dispute has evolved into a much bigger struggle between the union and the association of superintendents, which includes other controversial subjects, such as the introduction of a computerized database of teacher and student educational information.

The union threatened to take a vote on whether to hold a demonstration, which could paralyze education. The superintendents intended to go ahead with their planned outdoor rally at Seoul’s City Hall plaza.

Park Nam-ki, an education professor said, “The dispute over school education currently taking place in Korea is not just a dispute but a war.” According to Mr. Park, the “educational war” is the shadow of a war in larger society. Thus, he said, trying to solve problems related to education with reform of the educational system is as useless as using cleaner to remove a shadow.

The current educational war is unfair in that parents are excluded from the process. A female teacher was surprised when she saw a letter from her son’s high school. The letter referred to why the National Education Information System should not be established and asked her to sign a petition against it. It even said, wrongly, that the system will computerize such information as students’ punishment record, housing information and whether students have both parents or not. The government had already removed such information from the system. If the school sent the letter without knowing this fact, we may doubt the qualifications of teachers there. If it intentionally sent the letter even knowing such facts, it would be a serious breach of trust.

Regardless of whether it is the association of superintendents or the union, they all will suffer together if they continue their war, victimizing students and parents. In the next school year, it may be the case that parents will ask schools to notify them as to which teacher belongs to which organization and choose teachers of their children according to that information.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Noh Jae-hyun

교육전쟁

한 여교사의 체험담. 신참교사 시절에 학교 부근 경찰서의 서장이 신임 인사차 이 학교 교장을 찾아왔다. 교장은 여교사를 불러 차를 끓이라고 지시했다.

교사는 커피포트에 물을 꽉 채운 뒤 전기코드를 꽂았다. 당연히 5분이 지나도 물이 끓을 기미조차 보이지 않았다. 서장은 곧 자리에서 일어났고, 교장은 어색하게 그를 배웅해야 했다.

차끓이기를 둘러싼 시비는 요즘도 끊이지 않고 있다. 십수년 전 한 여교사는 애교섞인 '반항'으로 자기 의사를 표시했지만 전교조라는 합법조직이 활동 중인 지금은 사정이 다르다.

특히 지난달 발생한 초등학교 교장 자살 사건은 차대접 논란을 넘어 교단 내 '전쟁'의 기폭제로 작용했다. 이미 전교조는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을 문제삼아 '연가(年暇)투쟁' 찬반투표를 예고했고, 전국 교장단은 그들대로 서울시청 앞에서 장외집회를 열 태세다.

박남기(朴南基.광주교대)교수는 "현재 우리나라에서 진행되고 있는 학교교육을 향한 경쟁은 단순한 경쟁이 아니라 하나의 전쟁이다"라고 단언한다.

그에 따르면 '교육전쟁'은 사회의 전쟁 상황이 교육이라는 벽에 비추어져 나타난 그림자다. 따라서 교육제도 개혁을 통해 교육전쟁 상황을 극복하려고 하는 것은 벽에 비친 그림자를 지우기 위해 다양한 세척제를 사용하는 것만큼이나 무의미하다(박남기 '교육전쟁론'.장미출판사).

그렇더라도 최근의 교육전쟁은 학부모들이 소외된 채 진행된다는 점에서 불공평한 전쟁이다. 앞서 언급한 여교사는 얼마 전 고교생 아들이 내민 가정통신문을 보고 놀랐다.

NEIS를 거부해야 한다는 내용의 통신문에는 'NEIS에 담길 학생 관련 정보에는 편부.편모, 전세.월세 여부나 학습부진아.색맹.처벌기록 등도 포함된다'는 사실과 다른 대목까지 들어 있었다.

교육부가 이미 삭제한 항목들이라는 것을 모르고 배포했다면 자질이 의심되고, 알았다면 더 큰 문제다.

전교조든 교총이든 교장단이든 지금처럼 학부모와 학생들을 소외시킨 채 '그들만의 전쟁'을 계속 벌인다면 결국엔 자기 무덤을 파게 될 듯하다.

자칫하면 내년 신학기엔 전국의 학부모들이 "담임교사를 배정하기 전에 가입한 교사단체를 가정에 통지하고, 이에 따라 담임을 선택하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나설지도 모른다.


노재현 주말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