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politics of films

May 25,2003


Is it the intention of the political sector and the economic agencies to publicize the controversy whether Korea should further open its film market? Is that why senior administration officials and politicians are dropping hints, making the film industry nervous?

The first shot was fired on May 9 by Representative Kang Bong-kyun at the National Assembly’s main session. Mr. Kang said, “In order for a swift signing of the bilateral investment treaty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we need to reduce the size of quota [of foreign films] permitted for showing in the nation.” Then, Kim Jin-pyo, the deputy prime minister for finance and economy, on May 13 in a meeting with Korean and American businessmen in the United States, said, “The Korean film industry is nervous about cutting down the quota. If the American film industry increases imports of Korean films, that would help the Korean government in persuading our film industry.” Naturally, the Korean film industry rose up in arms. And suspicion is deep in the industry that comments by government officials to reduce the quota prove the government is up to something.

To make matters worse, at the World Trade Organization’s Doha Development Agenda negotiations on the service sector, held in Geneva on May 20, the United States asked that a bilateral investment treaty include the film industry and other audio-visual services industries such as radio and television.

One of President Roh Moo-hyun’s campaign pledges was that the government would not open the nation’s film market. The government continued that policy line when it omitted the film industry from its first proposal for opening the service industry, which was submitted to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in early April.

Culture and Tourism Minister Lee Chang-dong, who during his director days led the campaign opposed to abolishing the screen quota system, hasn’t changed his stance. In a recent interview with the French newspaper Le Monde, while at the Cannes Film Festival, Mr. Lee said, “American movies are like dinosaurs in the jungle.” He added: “I have no plans to make any change to the screen quota system.” At Wednesday’s regular press briefing, Mr. Lee said of the reports of dissension among different ministries on the screen quota system, “It is not a matter that prompts dissension in the government."

Thus, at the moment, the system seems not likely to face change. But in the bigger frame of the bilateral investment treaty betwee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there is ample room for the system to be shaken. A film industry insider said, “As in the past, we have to make sure that the screen quota system should not be superseded by economic logic.” The prevalent sentiment among film and culture sector figures is that the screen quota system is “cultural sovereignty” on which no more concessions can be made.

The writer is a culture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Young-key

스크린쿼터와 수상한 발언들

정치권과 경제 부처는 스크린쿼터(한국영화 의무상영 제도) 축소 문제를 쟁점화하기 위해 일부러 발언을 흘리는 것인가. 최근 영화계는 이런 의구심과 함께 일단의 불안감을 내보이고 있다.

문제의 발단은 지난 9일 민주당 강봉균 의원이 국회 본회의에서 한 발언이다. 강 의원은 "한.미투자협정(BIT)의 조속한 체결을 위해 스크린쿼터를 축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미국 방문에 동행했던 김진표 부총리 겸 재정경제부 장관이 13일 한.미 경제계 오찬 자리에서 "스크린쿼터 축소 문제로 한국 영화업계는 불안해한다.

미국 영화업계가 한국 영화의 수입을 늘려준다면 한국 정부가 업계를 설득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발언했다. 당연히 영화계는 반발했다.

또 최근 정부 인사가 스크린쿼터 축소에 대해 이런저런 언급을 부쩍 자주 하는 것에 대해 정치권이 뭔가 새 전략을 준비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의 눈초리마저 보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지난 2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세계무역기구(WTO) 도하개발어젠다(DDA) 서비스분야에 관한 한.미 양자협상에서 미국이 영화상영 서비스 분야를 비롯해 라디오.TV 등 시청각 서비스 분야의 개방을 공식적으로 요청하고 나서 긴장감을 더했다.

물론 스크린쿼터를 유지하겠다는 건 노무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기간에 내세운 공약 사항이다. 지난달 초 정부가 WTO에 제출한 서비스분야 1차 양허안에 영화분야를 제외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이해해야 한다.

감독 시절 스크린쿼터 유지 운동에 앞장섰던 이창동 문화관광부 장관의 입장도 확고하다. 그는 최근 칸영화제에 참석해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와 한 인터뷰에서 "미국 영화는 정글의 공룡 같은 존재"라며 "스크린쿼터 정책에 변화를 줄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21일 정례 브리핑에서 스크린쿼터에 관한 부처 간 갈등을 묻는 질문에 "정부 내에서 심각한 의견충돌이 생길 사안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겉보기에 당장 무슨 돌발 변수가 떠오를 것 같진 않다. 하지만 한.미투자협정이라는 큰 틀 속에서 현재의 스크린쿼터 정책이 흔들릴 소지는 다분하다. 영화계의 한 인사는 "이전에도 그랬듯 경제 논리에 스크린쿼터 문제가 말려들지 않도록 해야한다"고 말했다.

스크린쿼터는 '문화주권'으로서, 더 이상 양보할 수 없는 사안이라는 공감대가 영화계뿐 아니라 문화예술인들 사이에 형성돼 있기 때문이다.


이영기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