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ow-tech infidelity prevention

Aug 04,2003


Harry, a wiretapping expert, receives a request one day to bug Mark and Ann, who are having an affair. He mobilizes high technology and succeeds in his mission, but he senses that his client, Ann’s husband, would like to kill the couple and he tries to stop it. But it turns out to be the client who is actually murdered. Harry falls into the conspiracy that the adulterous couple has formed to try to get the client’s money. A threatening call comes to Harry, who would reveal the truth: “Be careful. You are always being watched.”

That is the plot summary of the 1974 movie “The Conversation” by the great director Francis Ford Coppola. In the movie, which depicts the process of being observed through high-tech methods, various devices, such as a bugging pen, fax and tape recorder, are introduced.

There is always a party who is having an affair and another party who tries to watch and prevent it. It is the same in the animal world. The infidelity-prevention method of the male black widow spider is grotesque. He makes the female unable to have a “relationship” again by breaking off and leaving his sexual organs inside her body. The male thorny-headed worm, after mating, plugs the vagina of the female with his secretions.

In South Korea, where three out of 20 married people have an affair, according to the Korea Institute for Sexology, the infidelity surveillance industry has enjoyed a boom for a long time. These days, various high technology devices have been developed with which to pursue someone who is having an affair: a test kit that diagnoses infidelity through evidence left on clothing, a bug planted in the suspected spouse’s car that allows conversations to be heard at a distance, and a system that can trace cell phone calls by satellite and determine the location.

News reports have noted that in America new types of “cyber infidelity” surveillance technology have been appearing in rapid succession. Products that can trace the contents of a spouse’s e-mail or online chats are pouring onto the market.

But one does not necessarily need to mobilize costly high technology devices to prevent infidelity. Research by a Western anthropologist on indigenous societies has mentioned a simple, very effective method: “The more time a couple spends together, the less infidelity takes place.” Tonight, get one foot closer to your spouse in bed. It is the best prescription for infidelity.

The writer is a deputy city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Lee Kyu-youn

外道 감시

도청 전문가 해리. 어느 날 그는 불륜 관계인 마크와 앤을 도청해 달라는 의뢰를 받는다. 첨단기술을 동원해 어렵게 도청에 성공하지만 의뢰인인 앤의 남편이 마크 등을 살해하려 한다고 판단해 이를 막으려 한다.

그러나 정작 살해당하는 건 의뢰인. 그의 재산을 노린 불륜 남녀가 짠 음모에 해리가 놀아난 것이다. 진실을 밝히려는 해리에게 협박 전화가 온다. "조심하라. 당신은 항상 감시당하고 있다."

거장(巨匠)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감독이 1974년 만든 영화 '함정'의 줄거리다. 첨단기술에 감시당하는 시대상을 그린 영화에는 도청용 펜. 팩스.녹음기 등 갖가지 외도(外道) 탐지 장비가 등장한다. 외도를 하는 쪽이 있다면 항상 이를 감시하고 막으려는 쪽도 있다.

동물의 세계 역시 마찬가지다. 블랙 위도 거미(black widow spider) 수컷의 불륜 방지책은 엽기적이다. 자신의 성기를 부러뜨려 암컷의 몸 안에 남김으로써 다른 놈과 다시 '관계'를 갖는 것을 불가능하게 한다. 가시머리충 수컷은 교미 후 암컷의 질을 분비물로 틀어막아 버린다.

기혼자 20명 중 3명이 외도를 하고 있다(한국성과학연구소 조사)는 우리나라에선 오래 전부터 불륜 감시산업이 호황을 누려왔다. 요즘 각종 첨단장비까지 개발돼 나와 외도하는 자를 쫓고 있다.

팬티에 묻은 흔적을 통해 불륜 여부를 판단하는 진단시약, 배우자 차량에 버그(도청장비)를 붙여놓고 멀리서도 차 속 대화를 엿듣는 장치, 휴대전화의 위치를 위성으로 추적하는 시스템 등….

최근 미국에서 '사이버 불륜' 감시 기술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있었다. 배우자의 e-메일이나 채팅 내용을 찾아내는 상품들이 쏟아져 나온다는 것이다. 컴퓨터 키보드를 추적해 배우자의 타이핑 내용을 실시간으로 모두 파악할 수 있다고도 하니 놀랍기만 하다.

하지만 외도를 막기 위해 굳이 돈을 써가며 첨단장비까지 동원할 필요는 없다. 한 서구 인류학자가 원주민 사회를 관찰해 얻은 연구 내용에 간단하면서도 매우 효과적인 방법이 나와 있다. "많은 시간을, 가까이 붙어사는 부부일수록 외도가 적었다." 오늘 밤 잠자리에서 30㎝만 더 배우자에게 다가가자. 분명 '약(藥)발'이 먹히지 않을까.


이규연 사회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