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new vision’ of exploring outer space

Jan 18,2004


German scientist Wernher von Braun became interested in rockets after he read a science fiction book, “A Trip to the Moon,” when he was 12. It was the Nazi government under Adolf Hitler that helped him pursue his dream. Walter Dornberger, an officer in an artillery regiment, picked Mr. von Braun to develop a long-range missile with liquid fuel. The scientist worked on the missile, the V-2, during World War II, and in the last days of the war the new weapon rained down on London.

The post-war arms rac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Soviet Union fueled a competition for German rocket scientists. Having learned the destructive power of missiles and nuclear weapons, Washington and Moscow began to wonder if they could inflict a fatal blow on the enemy by combining the two weapons. Mr. von Braun defected to the United States and led the Cold War-era arms race by developing rocket technology and making inter-continental ballistic missiles.

Mr. von Braun was able to make the dream of going to the moon come true, but the background was hardly romantic. When both Washington and Moscow were equipped with nuclear-armed missiles, the most urgent task was to create a surveillance system that could detect a preemptive attack. The most solid way was to watch from space. Thus, a rocket equipped with a surveillance satellite instead of a warhead was launched into space.

The Soviet Union also began a full-fledged space program and successfully launched the first manned spaceship in April 1961. In the following month, the United States launched the Freedom 7, a manned space capsule. President John F. Kennedy said that the U.S. space program would send a man to the moon before the decade ended.

The seemingly unattainable dream of going to the moon came true in July 1969. Saturn V, the rocket that launched Apollo 11, was the product of Mr. von Braun’s research.

After Apollo 17 returned to Earth in 1972, trips to the moon were forgotten. Going to the moon was no longer a dream, and there was no longer any interest in such projects. But more than 30 years later, President George W. Bush has brought the issue up again. He is speaking of going to the moon, Mars and beyond. The space dream is outdated, but the political rhetoric of a “new vision” remains the same.

The writer is London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by Oh Byung-sang

달나라

독일의 과학자 베르너 폰 브라운이 로켓에 관심을 가진 계기는 12세 때 읽은 공상과학소설의 달나라 여행이다. 그의 꿈을 키워준 것은 히틀러의 나치 정부였다. 독일군 포병 장교 도른베르거가 그를 발탁한 것은 액체연료를 이용한 장거리 미사일 개발을 위해서다. 제2차 세계대전 중 폰 브라운은 V-2라는 미사일을 개발했다. 2차 대전 말기 바다를 건너와 밤 하늘에 작렬하던 미사일은 영국인들에게 가공할 신무기였다.

전후 미국과 소련이 독일 로켓 전문가 유치경쟁을 벌인 것도 무기 개발을 위해서다. 전쟁을 통해 미사일과 핵무기의 가공할 위력을 알아챈 양국은 지구의 반대 쪽에 있는 상대방에 치명상을 줄 수 있는 '미사일+핵무기'에 주목했다. 미국으로 망명한 폰 브라운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냉전시대 군비경쟁의 흐름을 선도하며 로켓 기술을 발전시켰다.

폰 브라운의 달나라 꿈이 현실화된 계기 역시 군사적 목적에서 비롯됐다. 핵탄두 미사일이 개발된 상황에서 절박해진 과제는 이런 치명적 무기의 선제공격을 사전에 알아내는 감시장치 개발이었다. 확실한 방법은 우주 공간에서의 감시였다. 탄두 대신 조기경보 위성을 장착한 로켓이 우주로 날아갔다.

본격적인 우주개발 경쟁에 들어간 소련이 1961년 4월 최초의 유인우주선 발사에 성공하자 바로 다음달 미국이 유인우주선 프리덤 7호를 쏘아올렸다. 기다렸다는 듯 케네디 대통령은 "자유진영과 공산진영의 싸움에서 승리하고 인류의 정신을 고양하는 길이 무엇인지를 (프리덤 7호가) 알려주었다"면서 "60년대가 끝나기 전에 인간을 달에 착륙시켰다가 안전하게 귀환시키겠다"고 선언했다.

거의 불가능한 것으로 보이던 달 착륙의 꿈은 69년 7월 현실화됐다. 아폴로 11호를 쏘아올린 로켓은 폰 브라운이 10여년간 연구해온 대형 로켓 '새턴V'였다. 폰 브라운은 2차 대전의 열기와 이어진 냉전의 이데올로기에 힘입어 달나라 여행의 꿈을 이룬 셈이다.

72년 아폴로 17호의 마지막 여행 이후 달나라는 잊혀져 왔다. 그곳엔 꿈도 신화도, 그리고 실익도 없었다. 조지 W 부시 대통령이 30여년 만에 다시 달나라 여행을 들고 나왔다. 화성과 그 너머 우주 여행까지. 꿈은 낡았는데 '새로운 비전'이란 정치적 레토릭은 여전하다.


오병상 런던특파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