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elf-esteem a measure of national pride

Mar 17,2005


The more you punish yourself, the more you might achieve if self-torment results in ability and diligence. However, if self-torture oppresses your self-esteem, you will not feel the joy of achievement.

It is unfortunate for not only the individual but also the nation. Professor Kim Jae-on of the University of Iowa published a paper titled, “A Comparative Study of National Pride and Identity of Koreans.”

He compared the psychology of Koreans with the citizens of 34 nations around the world in 2003.

Perception does not always match reality, and that discrepancy might be the source of energy in life. Ireland and New Zealand ranked 25th and 26th among surveyed nations in actual national power, but their citizens were listed in second and fourth place respectively in how proud they are of their international influence.

They are like the people who brag more than what they actually are yet people around them do not respect them as much.

The case of Venezuela is more interesting. While Venezuela is growing rapidly just like other South American countries, the gap between the rich and the poor is extremely large. Yet, Venezuelans have the most pride in their country’s impartiality among the surveyed nations. The positive national traits ― thanks to the sunny climate of the south ― could explain the pride, but if there is an individual with the characteristics of Venezuela among us, it might be hard to understand him.

Japan and Germany rank second and third in national power. However, Japanese pride in their history ranked 27th and that of Germany was 34th, last in the list. The history of atrocity and defeat in World War II constitute the tragic subconscious of the Japanese and Germans.

Koreans and Italians also have low self-esteem. Korea’s national power was ranked at 8th place (actually 10th place because China and France were excluded from the survey). Italy is at 5th place (in effect, 7th in the world). However, the pride of Koreans and Italians in regards to international influence came in at 31st and 29th place respectively.

Korea has long been bullied by its neighbors, and Italians seem to develop a self-tormenting perception of themselves as the inferior descendants of the glorious Roman Empire. Just as the individuals who overcame a self-tormenting view on life, the citizens of Korea, Japan and Italy should try to look at their merits consciously.

However, misrepresenting the mistakes of the past as the Japanese have done lately is dangerous and wrong.

The writer is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자부심

자학이 깊으면 성취가 높을 수 있다. 능력과 성실함이 결합하면 그렇다. 하지만 자학으로 자아가 뭉그러져 있다면 성취의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 성취의 불행이다. 개인도 그렇고 나라도 그런 것 같다.

미국 아이오와대 김재온 석좌교수가 공개한 '한국인의 국민의식'이란 논문이 있다. 2003년 세계 34개국 국민의 자기 나라에 대한 자부심을 비교한 글이다. 여기서 실제와 의식은 어긋나게 마련이고 그 어긋남은 곧 삶의 에너지원이라는 생각에 미친다.

아일랜드와 뉴질랜드의 실제 국력은 조사국 가운데 25, 26위밖에 안 되는데 그 나라 국민이 자기 나라의 국제적 영향력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는 정도는 각각 2, 4위나 됐다. 실제 능력보다 자기 자랑이 커 행복해 보이지만 막상 주위에선 그만큼 대접해 주지 않는 사람과 같다.

베네수엘라는 더 흥미롭다. 남미의 다른 나라들처럼 성장속도는 빠르지만 빈부 차가 극심한 나라다. 국력은 23위. 그런데 자기 나라의 공평성에 대한 자부심은 가장 강한 국민으로 조사됐다.

남국의 이글거리는 태양에 영향받은 긍정적 민족성 때문이란 설명을 붙일 수 있겠지만 우리 주변에 '베네수엘라 같은 개인'이 있다면 온전히 이해받기는 어려운 존재일 것이다.

일본과 독일은 국력 2, 3위의 세계 최강대국이지만 일본인의 자기 역사에 대한 자부심은 27위, 독일인은 꼴찌인 34위였다. 제2차 세계대전의 만행과 패전의 과거사가 그들의 불행한 무의식을 형성하고 있다.

한국인.이탈리아인도 자아감이 낮은 국민이다. 한국의 국력은 8위(중국과 프랑스가 조사대상에서 빠졌기에 사실은 10위), 이탈리아는 5위(사실은 7위)인데 국제적 영향력에 대한 자부심은 각각 31, 29위였다. 한국인은 오랜 세월 강대국들 주변에서 놀아나던 '변방 의식'이, 이탈리아인은 빛나는 로마제국과 비교되는 '못난 후손 의식'이 자학적 세계관으로 연결됐을 것이다.

자학적 인생관을 극복한 개인이 그러하듯 한국과 일본, 이탈리아 국민은 의식적으로 자기 장점을 크게 보는 노력을 할 필요가 있다. 성취의 불행을 이겨내기 위해서다. 다만 요새 일부 일본인처럼 과거의 단점을 자기의 장점으로 오해해선 곤란하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