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w Korea can be a ‘balancer’

Apr 05,2005


Much attention, both domestic and international, has been drawn to President Roh Moo-hyun’s notion of Korea’s role as a “balancer” in Northeast Asia.

Conservative critics question whether Korea really has the necessary weight to affect the balance of power in the region. Some on the political right ask whether Korea is actually thinking about abandoning its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Nor is the progressive side without its critical voices. The progressives’ biggest concern is whether the statement “We need to strengthen the self-defense capability of our military forces” really means “South Korea is going to participate in an arms race.”

This debate starts with how one defines the concept of a “balancer.” Students of international relations often point to 18th-century England as a model for such a role. One might well question whether Korea has the kind of power that can be compared to England’s at the time.

But others would argue that such analogies are the result of being stuck in a Cold War, militaristic way of thinking. Their point is that maintaining a balance of power is not solely a question of military might. We are no longer living in an age of imperialism, when military power trumped everything else. There are also those who protest that Korean power, when seen as including economic and cultural sway as well as military power, is too often underestimated.

Some also believe that Korea can do much as a sort of “balancer of peace” in Northeast Asia, where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persists and tension mounts between China and Japan. These people say that it isn’t right to criticize those who try to pursue such a role for the country, as though they were doing something wrong.

A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 someone who deals with foreign affairs and national security, offered me his own explanation last Friday. “The concept of a ‘balancer’ came about in our search for a diplomatic national security order, to be pursued with the goal of opening an era of peace and prosperity in Northeast Asia,” this official said.

“This concept recognizes the situation that has been created in and around the Korean Peninsula as a result of friction and confrontation among world powers,” the official continued. “To speak in more detail, it especially takes the conflict between China and Japan into consideration. It is a strategic idea more than a theoretical one.”

With Korea at the center of an international dispute, it is essential that we adopt a policy by which we can be kept from being swept to one side regardless of our wishes. The questiion is how the surrounding powers will gauge Korea’s ability and intention to assert its will.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s view of Northeast Asia is that it is a region that has not formed an order of its own since the Cold War. With that kind of understanding of Northeast Asia, what kind of order does the United States plan to create in the region?

Many people believe that in the long term, Northeast Asia will come under the influence of China. The situation that prevailed during the last century, in which Japan acted as if it represented Asia while China was largely excluded from the picture, was actually an exceptional period in Asian history.

Under such circumstances, the policy of the United States appears vague. Seen from outside, it looks like attempting to strengthen the U.S.-Japan alliance. But it does not seem to have a war with China in mind either. Yet the Japanese right wing seems interested in boosting a military alliance in order to preserve Japan’s vested interests.

It is not good for the future of Asia, or the world in general, that the United States and Japan should confront China by excessively bolstering their alliance. Both the United States and Japan ― Japan in particular ― need to come up with a new way of thinking, to counteract the dynamic environment of Northeast Asia.

South Korea is a democratic country that succeeded in establishing freedom, democracy and a market economy with the help of the United States. Unlike Japan, South Korea has never started a war, and it has little reason to be hostile to China.

South Korea is an ally of the United States that shares its core values. Generally speaking, it also has an amicable relationship with Japan, despite the controversies of recent weeks.

If South Korea manages to advance the cause of Northeast Asian cooperation by neutralizing the rivalry between China and Japan, and if, as a model, it leads China and North Korea toward a market economy and toward the safeguarding of human rights, then South Korea would indeed be serving as a “balancer of peace” in Northeast Asia.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for the JoongAng Ilbo.


by Kim Seok-hwan

한국과 동북아 균형자

노무현 대통령이 언급한 '동북아 균형자론' 에 국내외의 관심이 높다. 보수적 비판자들은 한국의 국력이 균형자를 자처할 만한 수준이냐는 힐난을 퍼붓는다. 결국 한.미동맹에서 한국이 이탈하겠다는 것이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진보 진영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없는 것은 아니다. 대표적인 것이 균형자 역할을 위해선 '자위적 국방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언급이 한국이 군비경쟁으로 가겠다는 것을 의미하느냐는 우려다.

이런 논란은 균형자를 어떤 개념으로 정의할 것이냐에서 출발한다. 국제정치학자들은 18세기 영국을 균형자의 모델로 본다. 한국의 국력에 대한 시비는 여기서 출발한다. 당시의 영국만한 힘이 한국에 있느냐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식의 의문 제기나 힐난은 냉전적.군사적 인식의 틀에 갇혀 있기 때문이라는 목소리도 있다. 세상의 균형을 잡는 일이 군사력으로만 이루어지지는 않는다는 논거다. 더군다나 지금은 군사력이 모든 정책의 우선순위에 있던 전쟁의 시기나 제국주의의 시기가 아니다. 경제력.군사력.문화의 힘 등을 합한 종합적 국력에서 한국을 지나치게 폄하하고 있는 게 아니냐는 반발도 있다.

동북아에서 한국이 평화의 균형자 역할을 할 수 있으며 '그 역할을 보다 더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는 데 그것을 잘못됐다고 이야기하는 것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주장도 강하다.

정부의 고위 외교안보 관계자는 지난 1일 필자에게 "평화.번영의 동북아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하에서 우리가 추구해 나갈 외교안보 질서의 과정을 상정하고 나온 것이다. 19세기 말 열강의 충돌과 갈등이 결국 한반도와 한반도 주변에서 이루어졌던 상황의 인식하에서 나온 것이다. 구체적으로는 중.일 갈등을 염두에 둔 것이다. 이론적 개념보다는 전략적 개념"이라고 설명했다.

한반도가 갈등의 핵심지가 되고 그 과정에서 한국이 의지와 상관없이 어느 한쪽으로 휩쓸려 들어가는 상황을 막기 위한 정책은 필수적이다. 문제는 이런 한국의 의지를 투사할 능력과 의도를 주변국이 어떻게 볼 것이냐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동북아는 탈냉전 이후 질서가 형성되지 않은 지역이다. 제2차 세계대전 직후와 마찬가지"라는 동북아 관(觀)을 갖고 있다고 한다. 이런 인식의 미국은 어떤 질서를 만들고자 할까?

장기적 관점에서 볼 때 동아시아는 중국의 영향력하에 들어갈 것이라는 견해가 많다. 중국의 영향력이 배제되면서 일본이 아시아를 대변하는 것처럼 행동했던 지난 세기의 모습이 오히려 동양 역사에선 이례적인 시기였다.

이런 상황에서 현재 미국의 정책은 모호하다. 겉으로는 미.일동맹 강화지만 그렇다고 중국과의 전면적 대결을 상정하는 것 같지도 않다. 대신 일본 우익은 일본의 기득권 유지를 다시 한번 진영외교를 통해 펼치고 싶어하는 듯하다.

미국과 일본이 미.일동맹의 비정상적 강화를 통해 중국과 대립하는 것은 아시아와 세계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하지 않다. 미.일, 특히 일본은 동북아의 역동적 환경에 대응할 새로운 인식을 할 필요가 있다.

한국은 자유와 민주.시장경제 등에 있어 분명 이 지역에서 미국의 도움으로 성공한 민주 국가다. 일본과 달리 전쟁 도발국도 아니며 중국과도 적대적 대립 요인이 거의 없다. 미국과도 핵심 가치를 공유한 동맹 관계이며 일본과도 우호국이다. 이런 한국이 중.일 라이벌 의식을 중화해 동북아 협력을 가속화하고 자유와 민주, 시장경제의 아시아적.비제국주의적 성공 모델로서 중국과 북한을 인권 신장과 시장경제 체제로 견인해 낸다면 그것 자체가 바로 한국이 동북아에서 평화의 균형자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김석환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