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inning heaven’s favor

Dec 01,2005


In 99 B.C., General Li Ling of the Han Dynasty went to fight an 80,000-strong Xiongnu army with only 5,000 troops. The outnumbered Han army was defeated and General Li was taken captive. Emperor Han Wudi was furious and ordered the wife and children of General Li be killed. While the other ministers criticized General Li for having surrendered, Sima Qian alone defended him. He argued that General Li fought bravely despite the small size of his army and Li Quangli should be punished instead for failing to send reinforcements. Li Quangli was a brother of the emperor’s favorite concubine. The emperor was displeased with Sima Qian’s defense, and he was castrated as a punishment for defending Li Ling. It was the “Li Ling Affair.”

Sima Qian overcame his tragedy by writing “Shiji,” or the “Records of the Great Scribe.” However, he must not have completely swallowed his frustration. The first chapter of Liezhuan in Shiji deals with Bo Yi and Shu Qi. He appealed his case of being cruelly punished for advocating a just cause by comparing himself to Bo Yi and Shu Qi. He wrote, “Heaven does not have personal interests so is always on the side of the good. Bo Yi and Shu Qi were good men, but they died of starvation. Confucius said that only Yen Yuan truly loved learning among his 70 disciples. However, Yen Yuan had always been very poor and could not even eat enough of rough food, such as rice husks or wine lees. He also died young. If heaven is generous to the good, how could this happen?”

Sima Qian roared with anger, “In the last days of the Spring and Autumn Period, a bandit killed innocent people every day and ate the victims’ livers. He committed all kinds of cruelty, but enjoyed a long life. Does heaven favor right or wrong?”

Japanese Foreign Minister Taro Aso is an expert in making insulting remarks. He has said that Koreans changed their names into Japanese voluntarily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nd that it was fortunate the Korean War broke out when Japan was economically struggling. He remained quiet for a while after becoming foreign minister, but then began speaking again. Mr. Aso said there are only two countries on earth, namely Korea and China, that try to make political capital of the Yasukuni Shrine visits so Japan shouldn’t mind much. Mr. Aso’s father requisitioned over 10,000 Koreans during the colonial era and expanded Aso Mining Co. His grandfather on his mother’s side has called Koreans “the bugs in the stomach.” Making insulting remarks and behaving badly must be a family legacy, but the family seems to be prominent in Japan. Does heaven favor right or wrong?

The writer is the Asia news editor at the JoongAng Ilbo.


by You Sang-chul

천도시비(天道是非)

기원전 99년.

한(漢)의 장수 이릉(李陵)은 오천의 병력으로 흉노의 팔만 대군과 맞선다. 그러나 중과부적으로 싸움에 패하고 사로잡힌다. 격노한 무제(武帝)는 이릉의 처자를 죽이려 한다. 뭇 대신이 이릉의 투항을 욕할 때 사마천(司馬遷)이 홀로 변호에 나선다. "적은 숫자에 굴하지 않고 싸운 이릉의 기개가 가상하지 않은가. 오히려 구원군을 보내지 않은 이광리(李廣利)를 벌해야 한다." 이광리는 무제가 총애하던 후궁의 오라버니. 괘씸죄를 산 사마천은 '궁형(宮刑.거세)'을 받는다. '이릉의 화(禍)'다.

사마천은 그 참담함을 '사기(史記)'를 저술하며 이겨낸다. 그러나 울분마저 삭일 수는 없었던 모양이다. '사기' 내 열전(列傳)의 첫 번째 이야기로 백이(伯夷)와 숙제(叔齊)를 다룬다. 옳은 주장을 펼치다 참혹한 벌을 받은 자신의 처지를 백이숙제의 형편에 비유해 호소한다.

사마천은 말한다. "하늘의 이치는 사사로움이 없어 항상 착한 사람과 함께한다고 한다. 백이와 숙제는 착한 사람이 아니던가. 그러나 그들은 굶어 죽었다. 공자는 일흔 명의 제자 중 안연(顔淵)만이 학문을 좋아한다고 칭찬했다. 하지만 안연은 항상 가난해 술지게미나 쌀겨 같은 거친 음식조차 배불리 먹지 못했다. 또 젊은 나이에 죽었다. 하늘이 착한 사람에게 베푼다고 한다면, 어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가."

사마천은 분노로 포효한다. "춘추시대 말기 도적인 도척(盜)은 날마다 죄 없는 사람을 죽이고 그들의 간을 회 쳐 먹었다. 온갖 잔인한 짓을 다하며 돌아다녔지만 하늘이 내려준 목숨을 다 누리고 죽었다. 도대체 하늘의 도리는 옳은 것인가, 그른 것인가(天道是耶非耶)."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외상은 망언 전문가다. "창씨개명은 조선인이 희망했다" "(일본이 어려울 때) 다행히 한국에서 전쟁이 나 덕을 봤다" 등 한둘이 아니다. 외상 취임 후 한동안 잠잠하는가 했는데 최근 또다시 망언을 시작했다. "야스쿠니(靖國) 신사 참배를 문제삼는 건 세계에서 한국과 중국 두 나라뿐" "신경 쓸 것 없다" 등 상식 이하다. 아소의 아버지는 일제시대에 징용된 한국인 1만 여명의 힘으로 아소 광업을 키웠다. 아소의 외할아버지는 한국인을 "뱃속의 벌레"라고 말한 인물이다. 망언과 망동이 집안 내력인 셈인데 일본에선 잘나가는 듯싶다.

과연 천도(天道)는 시(是)인가, 비(非)인가.

유상철 아시아뉴스팀 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