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re new words meaningful?

Jan 27,2007


The Internet is a treasure trove for newly- coined words. Ego-surfing refers to using search engines to seek references to one’s own name. Google-stalking refers to finding old friends and lovers. The terms are related to Internet addiction. Furthermore, keyboard warriors refers to cybercitizens who leave malicious messages.
Many words are formed through the Internet, mainly slang words and popular catch phrases, like “eoljjang” or pretty face; “ssaengeol” or no-makeup face; “doenjangnyeo” or bean-paste girl (gold-digger); “naksijil” or hooked by a flamboyant headline; “hunnam” or an attractive man; “anseup” or evokes tears; and “wanso” or completely precious. Although some complain that these words defile the language, many people use them as a sign that one has not lagged behind the times.
New words are a mirror of society as well. There is a long list of words related to long-term economic depression and the difficult job market ― phrases like “itaebaek” or rising youth unemployment; “saojeong” or forced into early retirement; “igubaek” or 90 percent of people in their 20s being unemployed; and “sipjangsaeng” or teenagers thinking about unemployment in the future.
New words are also a product of corporate marketing. The newfangled word, “OO Generation,” appeared in unison with new spending patterns. In many cases, a marketing report may serve as the source for new words; terms like the NOMU Generation or the “No More Uncle Generation” or the NAOMI Generation or the “Not Old Image Generation” target the pocketbooks of middle-aged people avidly interested in their appearance.
The onslaught of new words on a daily basis is evidence of a vicissitudinous society. Words are produced in conjunction with the speed at which society is moving. It is noteworthy that the source of new words is changing; the media and intellectuals were the traditional sources, but now, the rise of the Internet is influential. Anonymous cybercitizens perform the powerful act of creating new words and ideas. One could say that the democratization of language has been realized through the Internet.
Briskly created words, however, often have a short life. In contrast to the saying, “New words function as doors and keys to open up new ideas and worlds,” (from “The Cultural Phenomenon and Insolent Newfangled Words”) the fate of words in modern society is like a transient, blinking star. Recently, politicians are creating newfangled words. Frivolous words with no substance can be heard everywhere, making us long for a time of verbal self-control.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desk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ang Sung-hee [shyang@joongang.co.kr]


신조어

인터넷은 신조어의 보고다. 연일 신조어들이 생겨난다. 웹상에서 자신의 평판을 반복해서 확인하는 ‘에고 서핑(ego-surfing)’, 온라인으로 옛 친구나 첫사랑의 현재를 엿보는 ‘구글 스토킹(google-stalking)’은 인터넷 중독 관련 신조어다. 악플러를 일컫는 ‘키보드 워리어(keyboard warrior)’란 말도 있다.

인터넷 자체에서 생기고 퍼진 말들은 더욱 많다. 물론 공식어 보다는 은어나 유행어가 다수다. ‘얼짱’‘쌩얼’‘된장녀’에서 ‘낚시질(제목에 유혹당하는 것)’‘훈남(마음을 훈훈하게 하는 남자)’‘안습(안구에 습기차다,눈물나다)’‘완소(완전소중)’ 등 다양하다. 언어의 품격을 깬다는 비판도 있지만 가볍게 따라하는 사람들이 많다. 신조어를 아는 게 시대에 뒤쳐지지 않는다는 증표이기 때문이기도 하다.

신조어는 사회상을 반영한다. 장기 불황과 함께 취업난 관련 신조어 목록이 두툼해졌다.‘이태백(이십대 태반이 백수)’‘사오정(45세면 정년)’을 지나 ‘이구백(20대 90%가 백수)’‘십장생(10대도 장차 백수가 되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까지 나왔다.

신조어는 기업 마케팅의 산물이기도 하다. 특히 ‘OO족’이라는 신조어는 새로운 소비행태와 맞물려 등장한다. 기업의 마케팅 보고서가 출처일 때도 많다. 외모가꾸기에 적극적인 중년남녀를 뜻하는 ‘노무족(No More Uncle)’이나 ‘나오미족(Not Old Image)’도 이들의 지갑을 겨냥하면서 새삼 등장한 말이다.

하루가 다르게 신조어가 쏟아지는 것은 그만큼 사회가 급변한다는 증거다. 사회의 속도에 맞춰 말의 생산속도가 빨라진다는 뜻이다. 눈여겨볼 부분은 조어의 주체가 변화하고 있다는 점이다. 전통적으로 미디어나 지식사회가 주체였다면, 최근에는 인터넷의 약진이 눈에 띈다. 말과 개념을 만드는 권력행위에 익명의 네티즌들이 주체로 나서고 있다는 것이다. 인터넷을 통한 언어의 민주주의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급하게 생산된 말이니 단명의 숙명을 피할 길 없다. “신조어는 삶과 사유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문이거나, 그 문을 열거나 닫는 열쇠”(『발칙한 신조어와 문화현상』)라는 말이 무색하게, 현대 사회 언어의 운명은 명멸하는 반짝스타의 그것과 비슷해지는 것이 아닐까. 최근에는 정치권마저 각종 조어의 주체로 뛰어들었다. 실체없는 부박한 말들이 도처에 넘쳐난다. 말의 무거움이 그리워지는 때다.

양성희 문화스포츠 부문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