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eep deals in the sunlight

Feb 02,2007


One day, the Buddha heard complaints from people that his disciples had bad breath. As there was no such concept as brushing one’s teeth, the disciples who practiced asceticism for a long period must have had terrible breath. Bad breath might have disturbed their minds when they meditated. So the Buddha taught them to clean their teeth using a willow twig. This is the origin of toothpicks, written in a Buddhist canon. The book also records that monks should carry toothpicks with them all the time. That is a lesson that when cleaning one’s body and mind, one should clean his or her mouth first. Scientists believe that toothpicks originate from even earlier days. They found a trace of the usage of a toothpick from the teeth of a Neanderthal who lived 100,000 years ago. It can be said to be the first device that humans invented. In the 15th century, people started to use the word “gargling” in Korea, so the expression willow twigs, was no longer used to mean cleaning one’s teeth.
Meanwhile, in Japan, the words, “willow twigs,” are still used for toothpicks. A special toothpick used when eating traditional Japanese cookies looks similar to ordinary toothpicks, but the tip is square, not pointy.
Toothpicks were developed into toothbrushes during the Ming Dynasty in China. A Korean document records that King Hyojong of the Joseon Dynasty attached pig’s hair to an animal’s bone to clean his teeth in 1498. Later, synthetic fabrics were invented and the U.S. Army made it mandatory for its soldiers to use toothbrushes. Eventually, toothbrushes replaced toothpicks. In the United States, a toothpick has become a new yardstick to measure legislators’ integrity. A new law on the ethics of the members of the House regulates that when members of the House are treated to food by lobbyists, the food must be able to be picked up by toothpicks. For instance, raw oysters are O.K. but pasta with oysters in it isn’t.
As lobbyists have been regarded as the source of corruption, regulations on them have become increasingly strict. Koreans have even more negative feelings against lobbyists. A bill to allow only registered lobbyists to lobby within limits and let the public know about their work has been pending for years at the National Assembly. We should bring what’s going on in secret into the sunlight. In the process of legislation, lawmakers should listen to the opinions of interest groups. If public channels for communication are blocked, people make deals under the table. We should not take toothpicks from them just because we fear that they might be able to pick up steak with them.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m Jin-kook


이쑤시개

부처님이 어느 날 제자들의 입에서 냄새가 많이 난다는 불평을 들었다. 양치질이라는 게 없던 시절이니 고행하던 수행자의 입냄새가 오죽 고약했겠는가. 수도하는 마음마저 어지럽혔을지도 모른다. 그래선지 부처님은 ‘버드나무 가지(楊枝)’로 이를 닦으라고 가르쳤다. 『비니모경(毘尼母經)』에 기록된 가장 오래된 이쑤시개의 유래다. 이쑤시개는 승려가 몸에 지녀야 할 첫 번째 물건으로 기록돼 있다. 심신을 정결히 할 때 가장 먼저 입부터 깨끗이 하라는 가르침이다.

과학자들은 이쑤시개의 역사를 더 옛날로 올린다. 10만 년 전에 살았던 네안데르탈인의 치아에서 이쑤시개를 사용한 흔적을 발견한 것이다. 인류 최초의 발명품이었던 셈이다. 우리 민족도 불교와 함께 이쑤시개를 받아들인 것으로 보인다. 고려시대 『계림유사(鷄林類事)』에 ‘양지’가 나온다. 15세기에는 물로 입을 헹구는 걸 ‘양지질’이라고 하면서 버드나무라는 뜻이 사라졌고, 17세기에는 ‘치(齒)’자를 연상해 ‘양치(養齒)질’로 바꿔버렸다. (홍윤표, 『우리말 어원 이야기』)

일본에서는 아직도 ‘요지(楊枝)’라는 옛말이 이쑤시개라는 원래 뜻대로 쓰인다. 화과자를 먹는 이쑤시개는 모양은 비슷해도 ‘구로모지(黑文字)’라 하여 각진 걸 쓴다. 이쑤시개가 칫솔로 발전한 건 중국 명(明)대. 1498년 효종이 동물 뼈에 돼지털을 붙여 사용한 기록이 있다. 훗날 화학섬유가 발달하고, 2차대전 때 미군이 칫솔질을 의무화하면서 칫솔은 민간으로 널리 퍼져 이쑤시개를 대체하게 됐다.

이 이쑤시개가 미국 의원들의 청렴을 가리는 기준이 됐다. 새로 만든 하원 윤리법은 로비스트로부터 접대받을 수 있는 음식을 이쑤시개로 찍어먹을 수 있는 정도로 제한했다. 생굴은 되고 굴 파스타는 안 된다는 식이다. 미국에서도 로비스트는 비리의 온상으로 여겨져와 점점 규제가 강화돼 왔다.

한국에서는 로비스트에 대한 거부감이 더 심하다. 등록한 로비스트의 일정 범위 공개적 로비만 허용하자는 로비법안이 몇 년째 국회에 묶여 있다. ‘로비’하면 불법 정치자금이 연상되기 때문이다. 현금 상자를 ‘떡값’이라고 부르는 판이라 이쑤시개 법안이 통할까 의심도 한다.

그러나 더 중요한 건 어두운 밀실에서 햇빛 아래로 드러내는 것이다. 입법 과정에 이익단체의 의견도 들어야 한다. 공개된 의견 소통 통로를 막으면 뒷거래가 생긴다. 이쑤시개로 스테이크를 찍을까봐 그것마저 빼앗을 수는 없는 노릇이다.


김진국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