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ust desserts

July 12,2007


In the state of Qi, three men were well-known for their courage during the Spring and Fall Period in China. One man killed a tiger, which had attacked a king who was hunting, with his bare hands. Another man used his sword to kill a giant snake who had approached the king while crossing the Yellow River. The third man saved the king under siege by using just an iron mace. Because they were all outstanding martial arts experts, no one, not even the king, would fight against them. They had a reputation for saving the king, but their gargantuan power became a national headache that disturbed the order of the state.
A prime minister became very angry at the heroes because they did not bother to show him respect when he walked in front of them, even though the prime minister was second only to the king in rank. With the king’s silent approval, the prime minister decided to get rid of the three men. The king, as part of the prime minister’s plot, obtained the five best peaches in the garden for a feast for a state guest. The king and another visiting king each ate one of the five peaches, and the prime minister also had a peach to celebrate his diplomatic achievement in building rapprochement between the two countries. The problem was the other two peaches.
The three heroes wanted them. First, one hero snatched one of the peaches, mentioning his deeds. Then one of the others grabbed a peach, mentioning his excellence in fighting off the giant snake.
“What about my peach?” asked the third man, who didn’t get a peach. He could not control his fury.
The warriors reached their limits here. The man who didn’t have anything to eat was unable to read the machinations of the prime minister. The ill-tempered warrior committed suicide by his sword, saying that he did not receive his due despite his excellence. The other two men also committed suicide, bemoaning the fact that they were blinded by peaches.
This story can apply to the Grand National Party, which always falls apart amid infighting after very rare reconciliations.
In their craving for the two peaches -- presidential power and recovering their status as a ruling party -- they have just indulged in infighting. Their foolishness at being unable to read the bigger picture is just like the warrior who only knows how to use his sword. The GNP must have been blinded by their “achievements,” believing they have done a great deal for this country.
The people’s minds are already leaving the GNP, just like the prime minister who handed over the two peaches.

The writer is a deputy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Yoo Kwang-jong [kjyoo@joongang.co.kr]

이도


춘추시기 제(齊)나라에는 용맹으로 이름을 떨친 삼총사가 있었다. 한사람은 임금이 사냥을 할 때 덤벼든 호랑이를 맨 손으로 때려잡았다. 다른 한 사람은 임금을 모시고 황하를 건널 때 다가온 이무기를 칼로 베어버려 이름을 떨쳤다. 나머지 한사람은 포위된 왕을 쇠몽둥이 하나에 의지해 구해 냈다.
이들 세 사람의 위세는 대단했다. 무력이 빼어나 왕도이들을 함부로 대하지 못했다. 임금을 위기에서 구해낸 공로로 이름을 떨쳤지만 위세가 도를 넘어 안팎의 국가질서를 어지럽히는 골칫덩어리로 변한 것이다.

당시 재상이 있었는데 제2인자가 앞을 지나가도 일어나거나 예를 표할줄 모르는 영웅들이 마음에 걸렸다.

왕의 묵인 아래 그는 이들을 제거하기로 한다. 왕은 재상의 계획대로 국빈을 위한 술자리가 열린 날 정원에서 가장 좋은 복숭아를 다섯 개 따오도록 한다. 왕과 방문한 다른 나라 왕이 하나씩을 먹고, 재상은 양국간의 외교를 성공으로 이끌었다는 공로에서 역시 복숭아 하나를 얻는다. 문제는 나머지 두 개.

세 영웅은 복숭아를 탐 낸다. 먼저 용사 하나가 나서 자신의 공로를 앞세우며 복숭아 하나를 차지한다. 이어 다른 한 용사도 임금을 위해 이무기를 베어버린 공을 내세우며 복숭아를 집어 든다. “내 복숭아…?” 복숭아를 먹을 수 없게 된 나머지 용사는 화를 참지 못한다.

칼잡이들의 한계는 여기까지다. 먹을 복숭아가 없게 된 용사는 복숭아 두 개에 담겨 있는 재상의 꾀를 읽지 못한다. 성질 급한 그 용사는 “내 공로를 인정 받지 못하다니 억울하다”며 검을 빼어 들어 자살한다. 나머지 두 용사도 역시 복숭아에 눈이 어두웠다며 자결하고 만다.

가뭄에 콩 나듯이 언뜻 화해 국면을 보이다가도 늘 그악스런 다툼으로 접어드는 한나라당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다. 대통령 자리와 집권당이라는 두 개의 복숭아가 그렇게 탐이 났는지 내부투쟁이 그칠 날 없다. 대국을 살필줄 모르는 우매함은 힘 쓰는 것 밖에 모르는 칼잡이에 다름 아니다. 자기들 나름대로는 이 나라를 위해 상당한 공을 세웠다고 믿는지, 한나라당은 자신의 ‘공로’에 눈이 어두워진 모양이다. 민심은 마치 복숭아 두 개를 건네는 재상의 마음처럼 이미 한나라당에서 저만치 멀어져 가는 것도 모른 채 말이다.

유광종 국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