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드 바이 유어 맨 ‘여자로 사는 게 때론 힘이 들죠/한 남자 만을 사랑하며/당신은 괴로운 나날을 보내는데/그는 희희낙락할 거예요/도무지 이해 안 되는 일을 하면서/하지만 그를 사랑하니까/용서해줄 테죠/…그의 곁에 서서 힘이 돼주세요’ 1968년 " /> 스탠드 바이 유어 맨 ‘여자로 사는 게 때론 힘이 들죠/한 남자 만을 사랑하며/당신은 괴로운 나날을 보내는데/그는 희희낙락할 거예요/도무지 이해 안 되는 일을 하면서/하지만 그를 사랑하니까/용서해줄 테죠/…그의 곁에 서서 힘이 돼주세요’ 1968년 ">

중앙데일리

Stand by your political man

[분수대] 스탠드 바이 유어 맨  PLAY AUDIO

May 12,2009


“Sometimes it’s hard to be a woman, giving all your love to just one man. You’ll have bad times and he’ll have good times, doing things that you don’t understand. But if you love him you’ll forgive him. Even though he’s hard to understand. ... Stand by your man.”

Tammy Wynette’s 1968 hit song received both a flood of popularity and notoriety. The lyrics suggesting that a woman should stand loyally beside her man no matter how the wrongdoing of her husband or boyfriend offended feminists of the time.

The song popped up once again in 1992 when Bill Clinton was running for the United States presidency. During the campaign, his wife Hillary appeared on the CBS TV program “60 Minutes” and declared that she was not the type who would just stand by her man, like Wynette. But when her husband later became embroiled in a sex scandal involving a White House intern, she did, in fact, stand by her man.

Since then, for the wives of politicians who were involved in affairs or sex scandals, Hillary’s choice has become an example.

They include Silda Wall Spitzer, the wife of Eliot Spitzer, the former New York governor who resigned over his involvement with a high-priced prostitute, and Susan Craig, the wife of former Senator Larry Craig, who was arrested in an airport restroom by an undercover police officer for lewd behavior - of a homosexual nature, no less.

Instead of filing for divorce, these women stood by their disgraced husbands and continued supporting them. Nonetheless, many find it hard to believe that they forgave their husbands primarily out of love, as the famous song lyrics encouraged.

Eleanor Roosevelt, called in her time “the first lady of the world,” is one of the early examples of such political forgiveness. In 1918 she learned of her husband’s affair with her secretary. Despite the personal agony, she chose to endure it and saved their marriage. Later, thanks to her political influence, she helped her husband get elected governor of New York and later, U.S. president. After her husband died, she threw herself into work for the United Nations and served as the first chairperson of the UN Human Rights Commission.

Veronica Lario, the wife of Italian Prime Minister Silvio Berlusconi, however, is taking the opposite direction. She openly criticized her husband after he attended a birthday party of an 18-year-old model. Two years ago, she ran a letter in a newspaper and asked him to apologize for a similar affair. Now, she says she has had enough and is reportedly seeking a divorce.

Is it because of the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that these wives responded in such different ways? Whatever the reason, the wives of philandering politicians have another example, thanks to Lario.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shiny@joongang.co.kr]



스탠드 바이 유어 맨


‘여자로 사는 게 때론 힘이 들죠/한 남자 만을 사랑하며/당신은 괴로운 나날을 보내는데/그는 희희낙락할 거예요/도무지 이해 안 되는 일을 하면서/하지만 그를 사랑하니까/용서해줄 테죠/…그의 곁에 서서 힘이 돼주세요’

1968년 발표된 태미 와이네트의 히트곡 ‘스탠드 바이 유어 맨(Stand by your man)’은 큰 인기와 함께 거센 비판에 시달려야 했다. 남편이나 애인이 잘못을 저질러도 묵묵히 옆에서 도와주란 가사 내용이 당시 기세등등하던 여권 운동가들의 심기를 거스른 것이다. 이 노래는 92년 대선 후보 부인이던 힐러리 클린턴이 CBS ‘60분’에 나와 “난 와이네트처럼 남편 옆이나 지키는 여자가 아니다”고 선언해 다시금 화제가 됐었다. 하지만 정작 남편이 백악관 인턴과 성 추문에 휘말리자 그녀는 그의 곁에 딱 붙어 서서 힘을 주는 처지가 되고 말았다.

그 뒤로 성 문제로 말썽을 일으킨 정치인들 부인에겐 ‘힐러리처럼’이 전범으로 통했다. 성매매 스캔들에 휘말려 사임한 엘리엇 스피처 뉴욕 주지사의 부인 실다, 동성애자로 가장한 경찰에게 수작을 걸다 딱 걸린 래리 크레이그 상원의원의 부인 수잔이 그랬다. 이혼 소송을 내긴커녕 기자회견을 하는 남편 옆에 다소곳이 서서 변함없는 지지를 과시했다. 그렇다고 노래 가사처럼 사랑해서 용서했다고 믿는 사람은 별로 없는 듯 하다.

미국을 넘어 ‘세계의 퍼스트레이디’라 불린 엘리노어 루스벨트가 그런 ‘정치적 용서’의 원조 격이다. 그녀는 숨을 거둘 때 침대 곁에 ‘1918’이란 숫자를 남겼다 한다. 자기 비서와 남편의 불륜을 처음 알아챈 게 그 해였던 거다. 그만큼 괴로운데도 꾹 참고 엘리노어는 결혼을 유지하는 길을 택했다. 이후 뛰어난 수완으로 남편을 대통령에 당선시켰고, 그가 세상을 뜬 뒤엔 유엔인권위원회 의장으로 맹활약하며 정치인으로 우뚝 섰다.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이탈리아 총리의 부인 라리오는 전혀 다른 길을 갈 모양이다. 18세 모델의 심야 생일 파티에 참석한 남편의 바람기를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2년 전에도 비슷한 일로 신문 지면을 통해 사과를 요구했던 그녀는 더 이상 못 참겠다며 이혼을 준비 중이라 한다. 극과 극으로 대응이 갈리는 건 미국과 유럽의 문화 차이로 봐야 할까. 아무튼 한눈 파는 남편 때문에 속 썩는 정치인 아내들로선 ‘라리오처럼’이란 카드가 하나 더 생긴 셈이다.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