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yes-wide-shut politicians

[분수대] 반목   PLAY AUDIO

July 02,2009


Through a lotus flower, Buddha Sakyamuni was able to teach his disciple Mahakasyapa that communicating through the heart was the highest means of understanding another person’s soul.

But for most ordinary people, feelings are expressed through the eyes. Among a person’s sensory organs, the eyes are the most important. The eyes serve as the windows to the mind. What one thinks and feels is directly delivered to other people through the eyes. Eyes are an important tool for attainting understanding and sympathy among people.

A pupil can become as large as 8 millimeters in diameter and as small as 2 millimeters. A pupil enlarges or shrinks as it responds to light and also as it reacts to its owner’s feelings. When one has favorable feelings toward another, one’s pupils become large. A gentle glance is the result of the movement of the pupils.

When one is experiencing hostile or negative feelings, one’s pupils become smaller. As dark pupils shrink, the white of the eyes appears larger. When one looks at another person out of the corner of one’s eyes, it gives the impression that one’s eyes are completely white. The Chinese expression “looking with the white of the eye” refers to ignoring or despising another person.

There are plenty of anecdotes about eyes in ancient Chinese literature. Lu Meng, a general of the state of Wu during the Three Kingdoms Period, was an ignorant man. But through perseverance and effort, he achieved a high level of learning that astonished even scholars. This story is told in old texts using the Chinese word guamu, or gwalmok in Korean, to express their amazement. The word loosely translates as “to rub one’s eyes clean to look at another person in awe.”

The characters meaning “face” and “eyes” form the word mianmu in Chinese, or myeonmok in Korean. When a person focuses all his senses, in Korean it is said the person “uses his ears and eyes to the fullest.”

The Korean word banmok also contains the same character, and refers to the act of turning one’s face away from another and not looking them in the eye - an act of hostility and aggression.

Today, acts of banmok are commonplace in Korea’s political circles. When faced with an issue which needs cooperation, our politicians choose confrontation. Cool calculation is preferred to sincere communication.

If they keep turning their faces away without using their eyes, they will ultimately lose vision. Just as moles have lost their eyesight after living in darkness for so long, Korea’s politicians have lost the ability to communicate.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Yoo Kwang-jong [kjyoo@joongang.co.kr]


반목



마음으로 함께 통하는 것이 최고의 소통이다. 석가모니와 가섭이 연꽃을 두고 이심전심(以心傳心)의 미소를 지었다는 일화가 그 예다. 일반 사람들은 눈으로 서로의 마음을 전한다.

사람의 감각 중에서 가장 중요한 몫을 차지하는 눈은 '마음의 창'이다. 내가 생각하고, 느낀 결과가 이 창을 통해 상대방에게 직접 전달된다. 그래서 눈은 사람과 사람이 교감하는 주요 통로다.

눈의 동공은 크게 8㎜까지 커지고, 작게는 2㎜까지 줄어든다. 이 동공이 확대되고 수축하는 것에는 빛에 대한 반응 외에 감정도 함께 작용한다. 상대방에게 좋은 감정을 품으면 동공은 커진다. '부드러운 눈길'의 막후 주역은 결국 눈동자의 움직임이다.

미운 감정을 품으면 동공은 작아질 수 있다. 검은색 동공이 줄면서 흰자위는 상대적으로 커보인다. 게다가 흘기는 눈으로 상대를 바라보면,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백안시(白眼視)'의 상태가 된다.

눈에 관한 일화와 조어(造語)는 그래서 많다. 일자무식이었던 중국 삼국시대 오(吳)나라의 장수 여몽(呂蒙)이 노력 끝에 수준 높은 학문을 쌓자 선비들이 놀라서 지켜봤다는 '괄목(刮目)'의 스토리가 좋은 예다. 눈을 비비고 상대방의 성취를 경탄의 눈으로 바라보는 자세다.

얼굴과 함께 눈이 거론되면서 '면목(面目)'이라는 단어가 등장하고, 모든 신경을 집중하면 "이목(耳目)을 모은다"고 말한다. '반목(反目)'은 아예 얼굴을 돌려 상대에게 눈길조차 주지 않는 행위다. 극도의 반감과 미움, 공격성이 담겨진 단어다. 눈이 등장하는 단어로 치면 고약하기 이를 데 없는 경우다.

모든 사안에서 여야가 대립하는 요즘 한국의 정치는 이런 반목이 주류다. 한 마음으로 해결해야 할 사안에도 여지없이 대결을 앞세운다. 계략과 수(數)의 정치만 횡행할 뿐, 진지한 마음으로 소통할 생각은 하지 않는다. 반목만 일삼아 그 훌륭한 눈을 사용하지 않으면 시력을 잃는다. 땅 속 생활로 눈이 퇴화한 게 두더지다. 소통 없는 한국의 정치는 점점 두더지를 닮아가고 있다. 유광종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