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원주민 1996년에서 온 남자에게 2032년의 여자가 사랑을 나누길 청한다. 반색했던 것도 잠시. 특수 헤드기어를 끼고 디지털로 전환한 성 에너지를 교환하자는 말에 남자는 난감해진다. “그냥 ‘옛날식’으로 하자”며 우겨보지만 여자는 몸을 섞는 진짜 " /> 디지털 원주민 1996년에서 온 남자에게 2032년의 여자가 사랑을 나누길 청한다. 반색했던 것도 잠시. 특수 헤드기어를 끼고 디지털로 전환한 성 에너지를 교환하자는 말에 남자는 난감해진다. “그냥 ‘옛날식’으로 하자”며 우겨보지만 여자는 몸을 섞는 진짜 ">

중앙데일리

Turning off technology

[분수대] 디지털 원주민  PLAY AUDIO

July 14,2009


A man living in 1996 is approached by a woman from the future. He is excited when she proposes they engage in casual sex, but is less thrilled when she pulls out a headset and remote control. The man suggests they make love the old-fashioned way, only to be rebuffed by the woman for wanting to engage in an out-of-date and unhygienic activity.

The scene from the 1993 film Demolition Man offered a glimpse of a dystopian, futuristic society.

Today, e-mail has long replaced handwritten letters, and playing video games at home saves one from unnecessary outdoor activity. In such a climate, virtual sex may not be a fiction of a far-fetched, faraway future after all.

Teens these days hang out on MySpace or Facebook rather than in homes and at playgrounds. The intimacy of physical contact is no longer a necessity for socializing, especially among the young generation born into the digital age, for whom a computer mouse was one of the first toys they played with.

Today s youths are digital natives, according to American education scholar Marc Prensky, while older generations are digital immigrants. Kids today naturally belong to the indigenous culture of technology. But the older generation has moved to a new, unfamiliar land where they must make an effort to adapt and assimilate to the digital world. But no matter how much they try, new technology will always be their second language.

The thick accent of their old analog tongue will never be completely lost.

Eric Schmidt, the chief executive of Google, spelled out the generation gap in his commencement address at Carnegie Mellon University, in Pennsylvania.

We got our news from newspapers, you get yours from blogs and tweets. ... We just didn t tell anyone about most embarrassing moments, but you record them and post them to Facebook and YouTube every day.

But offering a word of wisdom from someone who has seen both worlds, Schmidt advised college graduates to turn off computers and cell phones.

You need to actually look at the people who are near you and around you, and decide that it is humans who ultimately are the most important thing to us.

The motivations of life curiosity, passion, enthusiasm and solutions to life s challenges exist in the real world, not the cyber world.

The logic may sound ironic coming from someone who made us depend on Google more than our own minds for information, but we should take heed of Schmidt s warning against overreliance on digital technology.

The past ways of life memorizing phone numbers and jotting things down with pen and paper may in fact be the best firewall protection we have from random cyber attacks nowaday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shiny@joongang.co.kr]


디지털 원주민


1996년에서 온 남자에게 2032년의 여자가 사랑을 나누길 청한다. 반색했던 것도 잠시. 특수 헤드기어를 끼고 디지털로 전환한 성 에너지를 교환하자는 말에 남자는 난감해진다. “그냥 ‘옛날식’으로 하자”며 우겨보지만 여자는 몸을 섞는 진짜 섹스는 비위생적이라 용도 폐기된 지 오래라고 쏘아붙인다. 인류의 묵시록적 미래를 그린 영화 ‘데몰리션 맨(Demolition Man)’의 한 장면이다.

e-메일이 편지와 엽서를 퇴물로 만들고, 닌텐도 위(Wii) 게임이 테니스와 야구시합 자리를 꿰찬 걸 보면 가상 섹스가 먼 미래의 일만도 아닌 듯하다. 이미 이웃집에 놀러 가는 대신 친구도 마이 스페이스나 페이스 북 같은 소셜 네트워킹 사이트에서 사귀는 세상 아닌가.

엄마 뱃속에서부터 웹 서핑을 배우고 돌잡이로 마우스를 움켜쥔 젊은 세대라면 더욱 그렇다. 미국 교육학자 마크 프렌스키는 2001년 이들을 ‘디지털 원주민(Digital Natives)’이라 명명한 논문을 내 이목을 끌었다. 특정 지역 원주민들이 그 곳 언어와 문화를 생득적으로 익히듯 요즘 아이들은 디지털 습성을 타고난다는 것이다. 반면 이전 세대는 ‘디지털 이주민(Digital Immigrants)’이라 했다. 아무리 애써도 원주민 억양을 따라잡을 수 없는 이주민들처럼 아날로그 취향을 아예 떨치진 못한다는 거다.

구글의 CEO 에릭 슈미트가 지난 5월 미 펜실베이니아대 졸업식 축사에서 양 쪽의 차이를 설파했다. “우리 땐 창피한 일을 겪으면 애써 쉬쉬했는데 여러분은 동영상으로 찍어 인터넷에 올리기 바쁘더군.” 그는 ‘이주민’ 세대가 ‘원주민’ 세대를 바라보는 노파심도 드러냈다. “컴퓨터와 휴대전화를 끄고 주변 사람들을 좀 돌아봐라” “가상이 아닌 진짜 세계와 맞닥뜨려라”

사람들을 컴퓨터 앞에 붙들어 앉힌 장본인이 ‘아날로그로 돌아가라’고 외치다니 흡사 병 주고 약 주는 격이다. 작금의 세태가 그의 눈에도 지나치다 싶었나 보다. 생뚱맞다 할 지 모르지만 지난 한 주 우리 사회를 뒤흔든 디도스(DDoS) 사태 역시 디지털 만능주의에 대한 경종이 아닐는지. 치명적인 취약성이 드러난 사이버 세상에서 살아가자면 보험 드는 셈치고 날로 잊혀져 가는 아날로그 본능을 되살려야 할 것 같다. 전화번호를 외우고, 손글씨도 쓰면서 말이다. 물론 사랑도 아날로그로 나누고….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