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관객 800만 동원을 앞둔 영화 ‘국가대표’에는 밥(하정우)이라는 재미동포가 나온다. 어머니를 찾기 위해 한국에 왔다가 아예 스키점프 국가대표가 되지만 헌태(밥)는 애국가 1절 가사도 모른다. 자연히 ‘양키 새끼’라며 욕하는 동료와 갈등을 빚" /> 국가대표 관객 800만 동원을 앞둔 영화 ‘국가대표’에는 밥(하정우)이라는 재미동포가 나온다. 어머니를 찾기 위해 한국에 왔다가 아예 스키점프 국가대표가 되지만 헌태(밥)는 애국가 1절 가사도 모른다. 자연히 ‘양키 새끼’라며 욕하는 동료와 갈등을 빚">

중앙데일리

Koreans abroad are still Korean

[분수대] 국가대표   PLAY AUDIO

Sept 21,2009

One of the characters in “Take Off,” a film that has attracted nearly 8 million moviegoers so far, is a Korean American called Bob. He happened to be a member of Korea’s national ski jump team when he came to Korea to look for his biological mother. But Heon-tae, which is his Korean name, cannot recite even the first part of the national anthem. Naturally, he fought with his teammates, who called him “a Yankee.”

It is not a story limited to the big screens. SK Wyverns Manager Kim Sung-geun, who is Korean-Japanese, faced similar challenges when he first visited Korea as a member of a student baseball team made up of Korean residents in Japan on Aug. 7, 1959.

In a collection of recently published autobiographical essays “Bringing up the last to the first,” he recalls that he used a Japanese name, Kanebayashi Seikong, in his childhood and did not know that he had a Korean name until he came to Korea. At first he could not understand Korean but appreciated the warm smiles of female Korean students. He was fascinated by the taste of bulgogi and was captivated by the beauty of actress Kim Ji-mi, who starred in “Tragedy is Over.” He was moved to see the emotional scene of tearful meetings between his colleagues and their long-separated relatives in Korea when the latter visited the former at their quarters.

Of course, not all things went smoothly. When a ball thrown by the pitcher of the Korean residents’ team hit the head of Park Young-gil, the cleanup man of Kyongnam High School, the spectators jeered at them yelling, “Jap! Go home.” He said to himself, “How can they call us Japs? Don’t they know that we lead painful lives and are discriminated against in Japan because we are Korean? Don’t they know how difficult it is to organize a team of Korean residents in Japan?” Even after he was picked up as a member of the Korean national baseball team, the backbiting and calling him a “Jap” didn’t stop.

The creed of keeping the purity of the “homogeneous race” has not yet waned. The leader of the boy band 2PM, Park Jaebeom, had to fly back to his hometown of Seattle because of a complaint about Korea he had posted on a Web site four years ago. The fact that he is a Korean-American who is exempt from military service in Korea is probably an additional reason that fanned antipathy toward him. People poured a barrage of criticism against him, claiming that he should go home immediately.

I wonder whether the criticism that he was not familiar with the Korean way of life four years ago was why he wrote “I hate Koreans” on a Web site. What memory will he have of his homeland now that it has sent him away for committing a small mistake? Won’t the Republic of Korea be remembered a heartless country to other young people of Korean heritage overseas? As of today, the number of Koreans overseas amounts to 6.82 million.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eon-seop




국가대표


관객 800만 동원을 앞둔 영화 ‘국가대표’에는 밥(하정우)이라는 재미동포가 나온다. 어머니를 찾기 위해 한국에 왔다가 아예 스키점프 국가대표가 되지만 헌태(밥)는 애국가 1절 가사도 모른다. 자연히 ‘양키 새끼’라며 욕하는 동료와 갈등을 빚는다.

영화 속 얘기만은 아니다. 재일동포 출신 김성근 SK 와이번스 감독은 1961년 1월 1일 대만에서 열린 제4회 아시아야구선수권대회 때 처음 국가대표로 뽑혔다. 당시 나이 19세. 59년 8월 7일 재일동포 학생야구선수단의 일원으로 한국 땅을 밟은 지 1년 반 만의 일이다.

최근 출간된 자전적 에세이집 『꼴찌를 일등으로』에 따르면 가네바야시 세이콘(金林星根)으로 불리던 소년은 한국에 와서야 자기 이름이 ‘김성근’이라는 걸 알았다. 말은 전혀 통하지 않았지만 동포 여학생의 미소는 따뜻했다. 처음 먹어 보는 불고기 맛에 반했고 영화 ‘비극은 없다’의 주인공 김지미에게 매료됐다. 동료 선수의 친척들이 숙소로 찾아오면 날마다 눈물바다가 펼쳐졌다. 뭉클했다.

물론 좋지만은 않았다. 경기 도중 교포 투수의 공이 경남고 4번 타자 박영길의 머리를 맞히자 관중은 일제히 ‘쪽발이 물러가라’며 야유를 보냈다. “일본에서 조센진이라고 차별받고 사는 것도 서러운데, 재일동포 선수단을 구성하는 일도 얼마나 어려운데, 쪽발이라니….” 국가대표가 된 뒤에도 ‘쪽발이’라는 수군거림은 사라지지 않았다.

‘단일민족’의 순혈주의는 사그라지지 않았다. 인기 아이돌 그룹 2PM의 리더였던 재미동포 출신 박재범은 4년 전 인터넷에 남긴 몇 마디 불평 때문에 하루아침에 미국행 비행기를 타고 고향인 시애틀로 돌아가는 신세가 됐다. ‘군대도 안 가는 교포’라는 이유가 그에 대한 반감을 더욱 북돋웠다. “한국에서 돈만 벌어 돌아갈 거라면 지금 당장 꺼지라”는 비판이 쏟아졌다.

혹시 한국식 생활 방식과 예절에 익숙지 않다는 이유로 4년 전의 그를 몰아붙인 결과가 ‘난 한국인들이 싫어(I hate Koreans)’라는 불만으로 이어진 건 아니었을까. 그 실수 하나로 등을 떠밀듯 보낸 조국은 과연 그에게 어떤 나라로 기억될까. 그를 바라보는 다른 동포 청소년들에게 ‘대한민국’은 까다롭고 차갑기만 한 나라로 기억되는 건 아닐까. 2009년 현재 재외 한인의 수는 682만 명에 달한다.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