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o young Korean stars quickly fade?

[분수대] 청소년 강국   PLAY AUDIO

Oct 12,2009



Thanks to the good performances of the Korean football team at the U-20 World Cup Egypt 2009, many people were reminded of another competition they could not easily forget. At 8 a.m. on June 16, 1983, people who arrived at their work places early enough gathered together in front of television sets, instead of starting their daily routines. Classes at schools were also laid aside.

The attention of the whole nation was on the semifinal of the U-20 World Cup between Brazil and South Korea which was held in Mexico. The Korean youth team led by head coach Park Jong-hwan made the whole nation buoyant with expectation by achieving consecutive wins in a marvelous way to advance to the semifinal.

Although they were defeated 1-2 after a very close match, the press thought highly of the fighting spirit of the Korean players in red uniforms, saying that “they fought like red devils.” Since then the label “Red Devils” has become the symbol of Korean football team.

However, the success story stopped there. Although head coach Park assumed the duty to train the Korean national football team as its head coach in 1986, he was dismissed in July 1988, only two months ahead of the opening of the Olympics, when it was decided that the team’s performances were not up to the mark. After all, the Korean national team failed to pass the elimination contest with a poor record of two draws, one defeat. Among the members of the 1983 U-20 team, it was only Kim Pan-keun, a defender, who played as a member of the Korean National Football Team for the 1988 Olympics. The ace members of the youth team, like Shin Yeon-ho and Kim Jong-bu, failed to grow up to be star players of Korean football team.

It was a big contrast that the players of Brazil’s team that won the title, such as Bebeto, Dunga and Jorginho, grew up to be world-class players and led their team to win the championship title again at the 1994 World Cup in the United States.

But the U-20 isn’t the only place that Korean youth have shined in the past. Korean young people have demonstrated world-class capabilities in many other fields. The fact that Korean high school students have gained outstanding grades at the International Mathematical Olympiad and the International Science Olympiad every year for the past 20 years is a good example. Despite their excellence in mathematics and science, it is difficult to say that they have grown up to be the world-class mathematicians and scientists.

I wonder whether temporary expedients that facilitate gaining good points, instead of long-term growth, have been rampant in our society. Will the young soccer heroes, the first successful team trained by Hong Myung-bo, head coach of Korea’s U-20 team, grow up to be future star players of Korean team? What will happen from now on is more important for their future.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eon-seop




청소년 강국



청소년 축구 대표팀이 이집트에서 선전하는 바람에 많은 사람에게 잊혀졌던 기억 하나가 되살아났다. 1983년 6월 16일 오전 8시. 일찌감치 출근한 사람들은 TV 앞에서 일손을 잡지 못했다. 각급 학교에서도 수업은 뒷전이었다.

온 국민의 관심은 멕시코에서 열리고 있던 한국과 브라질의 U-20 세계 청소년 축구대회 준결승 경기에 쏠려 있었다. 박종환 감독이 이끌던 한국은 경이적인 연승으로 세계 4강에 진출, 온 국민의 가슴을 들끓게 했다. 비록 접전 끝에 1대2로 아깝게 패하긴 했지만 외신들은 붉은 유니폼을 입은 한국 선수들의 분전에 ‘마치 붉은 악마들 같다’는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그 뒤로 이 말은 한국 축구의 상징이 됐다.

박종환 감독과 주축 선수들은 귀국해서도 영웅 대접을 받았고, 1986년 아시안 게임과 88년 서울올림픽을 유치한 신군부는 “이 팀이 88년 올림픽 대표팀의 주축이 될 수 있도록 지금부터 집중 육성하겠다”고 선언했다. 온 국민이 ‘88팀’의 밝은 미래를 기원하며 박수를 보냈다.

하지만 성공 신화는 여기까지. 박종환 감독은 1986년 대표팀을 맡았지만 88년 7월, 올림픽 개막을 2개월 남기고 성적 부진을 이유로 해임됐다. 결국 그해 올림픽에서 한국 축구는 2무1패로 조 예선 통과에 실패했다. ‘83년 멤버’ 가운데 소기의 목적대로 88년 대표팀에서 주전으로 뛴 선수는 수비수 김판근 정도였을 뿐, 신연호와 김종부 등 발군이었던 선수들은 여러 이유로 한국 성인 축구의 간판이 되지 못했다. 83년 당시 한국을 꺾고 우승한 브라질의 베베토와 둥가·조르징요 등이 세계적인 스타플레이어가 되어 1994년 미국 월드컵 우승의 주역이 된 것과는 사뭇 대조적이다.

축구에서만 이런 일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많은 분야에서 ‘한국 청소년’은 세계 수준의 기량을 과시했다. 국제 수학 올림피아드나 과학 올림피아드 무대에서도 한국 고교생들이 지난 20여 년간 거둔 성적이 좋은 예다. 하지만 이들이 성인으로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자라났는가를 생각해보면 쉽게 고개를 끄덕이기 어렵다. 어느 분야에서나 장기적인 성장보다는 즉시 점수를 딸 수 있는 편법만 판을 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홍명보 감독의 데뷔작인 이번 젊은 영웅들은 ‘한국 축구의 미래’로 커나갈 수 있을까. 이제부터가 중요하다.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