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nted: babies, and lots of them

[분수대] 낙태  PLAY AUDIO

Oct 17,2009


In 1966, Romanian dictator Nicolae Ceausescu prohibited abortions, stating, “Unborn children are the fortune of society.” He prohibited methods of sexual protection and sex education, and imposed an “abstinence tax” on women who repeatedly failed to get pregnant. The birthrate rose rapidly, but children born since the prohibition of abortions had bad school grades and frequently fell to crime.

Jane Roe, born Norma Leah McCorvey, was living in Dallas in the 1970s when she got pregnant for the third time and filed a lawsuit against the government to legalize abortions. Henry Wade, the district attorney at the time, was the accused. It was the case of Roe v. Wade.

When the U.S. Supreme Court came down in favor of Roe, abortions became legal nationwide. There is a theory that the U.S. crime rate has dropped largely since the 1980s when the number of children born into poor families started to decrease, an idea espoused in the book “Freakonomics.” However, there is a strong voice of opposition because abortions take away the lives of unborn children. One doctor who conducted abortions in the United States was even murdered.

The health insurance reform recently pursued by U.S. President Barack Obama has faced difficulties because of the abortion issue. Anti-abortionists stepped forward claiming government funds should not be used for abortions.

The Guttmacher Institute in the United States revealed on Oct. 13 that half of the abortions conducted around the world, around 19.7 million, are dangerous procedures. Around 70,000 pregnant women die every day and 8 million suffer side effects due to self-operations, operations by inexperienced doctors or operations in unhygienic conditions. Around 1.2 million abortions are carried out in the United States every year, 13 million in China and 11 million in India. More than 50,000 illegal abortions are conducted annually in Korea, too.

In June, the government reduced the permitted term of abortions from 28 weeks into pregnancy to 24. However, this is not enough. If the revised medical law that allows doctors to inform families of the gender of the baby is enacted next January, the number of abortions could increase.

It is worth considering a “wanted birth system” where patients must consult a doctor and take time to consider options before having an abortion, or pregnant women who do not want babies, such as single mothers, are helped out in the hospitalization, birth and adoption process in confidence.

The UN State of the Future Report recently warned that Korea will fall to become an ultra-mini country with a population of 50,000 in 300 years due to the low birthrate. There is no stopping such a future if there are more abortions than births.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reporter who specializes in environmental issues.

By Kang Chan-soo






낙태





1966년 루마니아의 독재자 니콜라에 차우셰스쿠는 “태아는 사회 전체의 재산”이라며 낙태를 금지했다. 피임법과 성교육을 금지했고, 임신에 거듭 실패한 여성에게는 ‘금욕세(禁慾稅)’까지 부과했다. 출산은 급증했으나 낙태 금지 이후에 태어난 아이들은 학교 성적이 떨어졌고 범죄에 빠지는 경우도 많아졌다.

70년 미국 댈러스에 살던 제인 로(본명은 노마 매코비)는 세 번째로 임신을 하자 정부를 상대로 낙태를 합법화하라며 소송을 제기했다. 당시 지방검사 헨리 웨이드가 피고가 됐다. 로 대(對) 웨이드 소송이다. 연방대법원이 로의 손을 들어줌으로써 전국적으로 낙태가 합법화됐다. 불우한 가정에서 태어나는 아이들이 줄어들면서 80년대 이후 미국의 범죄율이 뚝 떨어지게 됐다는 주장도 나온다(스티븐 레빗 등, 『괴짜 경제학』).

하지만 낙태는 태아의 생명을 해친다는 점에서 반대 목소리도 거세다. 미국에서는 낙태 시술을 한 의사가 살해당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건강보험 개혁 추진이 낙태 문제와 얽혀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정부의 지원금이 낙태에 쓰여서는 안 된다며 낙태 반대론자들이 나섰기 때문이다.

미국 구트마흐연구소는 13일 매년 전 세계에서 이뤄지는 낙태시술의 절반인 1970만 건이 위험 시술이라고 밝혔다. 자가시술이나 미숙련자의 시술, 비위생적인 상태의 시술로 매년 7만 명의 산모가 숨지고 800만 명이 후유증을 앓는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연간 120만 건, 중국에서는 1300만 건, 인도에서는 1100만 건의 낙태가 이뤄진다. 국내에서도 불법 낙태가 연간 50만 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정부에서는 올 6월 낙태 허용 기간을 임신 28주 이내에서 24주 이내로 축소했다. 하지만 이것으로는 부족하다. 내년 1월 의사가 태아의 성별을 가족에게 알려줄 수 있도록 개정된 의료법이 시행되면 낙태는 더 늘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의사와 상담한 후 실제 낙태 시술까지 일정 기간 숙고하도록 의무화하거나 미혼모 등 원치 않는 아이를 가진 산모가 신분 비밀이 보장된 상태에서 입원·출산·입양할 수 있도록 정부가 지원하는 ‘희망출산제’도 고려해볼 만하다.

최근 유엔 미래보고서는 한국이 낮은 출산율로 300년 뒤 인구 5만 명의 초미니 국가로 전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태어나는 아이들보다 낙태를 더 많이 한다면 그런 날이 오지 말란 법도 없다.

강찬수 환경전문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