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silver lining of the financial crisis

[분수대] 행복 플루   PLAY AUDIO

Dec 30,2009




They say obesity is a “contagious” disease like the new flu. If a friend of mine gets fat, the probability of me gaining weight will increase as much as 60 percent. It is even said that if a friend of my friend gets fat, my figure will also expand. It is because the person will have an influence on my friend and my friend, in turn, will have an influence on me.

They say that the human characteristic of mimicking the thoughts and behavior of others, especially among those who are close to each other, spreads obesity through a community like a vital virus. This is the result of research carried out, two years ago, by a group of researchers at the medical schools of Harvard University and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 by tracing 12,000 people who have relationships among them.

It is not only obesity that is contagious. One year later, the same research team proved that happiness was also contagious. If someone I know well becomes happy, the possibility of me becoming happy will increase 15 percent, and if someone I know indirectly, like a friend of my friend or a friend’s wife, gets happy, it will increase about 10 percent. Instead of having simply a large number of friends, therefore, it is more helpful to have a few happy friends around you, according to the findings of the research team.

As it is the time when people usually put together new year’s resolutions, I am thinking about the meaning of these research findings. Do they suggest cutting ties with fat and unhappy friends? Perhaps they don’t. It would make us look no different from youngsters who alienate friends who catch the new flu.

If you want to be born anew with a slim figure next year, what about inducing your friend to lose weight by joining a fitness center with you? If you want a year full of happiness, you can spread happiness by wearing a bright smile on your face.

And don’t give up prematurely by claiming you are not that optimistic by nature and that there is nothing that makes you smile. According to psychologist Sonja Lyubomirsky, an individual’s likelihood to be happy is 50 percent dependent on one’s genetic makeup and 10 percent dependent on one’s environment. The remaining 40 percent, according to Lyubomirsky, depends on the efforts people make to see things in a positive light.

Even in a bad economy, there are reasons to be happy, if only we look at it upside down. If workloads decrease, workers have more time to spend with their families. And traffic accidents will decrease as people refrain from taking their cars on the road. Since people cannot afford eating out often, they eat less fatty food. At a glance, it may sound like a forced interpretation, but there is research that shows that the death rate drops by 0.5 percent when the unemployment rate goes up 1 percent.

If only you make up your mind, you can always find happiness, even in the worst situations. Therefore, let us laugh. If we laugh, the world will laugh, too.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행복 플루

비만도 신종 플루 같은 ‘전염병’이란다. 친구가 살이 찌면 나도 덩달아 뚱뚱해질 확률이 무려 60% 가까이 높아진다. 심지어 친구의 친구가 체중이 늘어도 내 몸매가 무너진다. 그가 내 친구에게, 이어 그 친구가 내게 악영향을 끼쳐서다. 흡사 치명적인 바이러스처럼 가까운 사람끼리 생각과 행동을 닮아가는 속성이 비만을 전염시킨다는 거다. 2년 전 미국 하버드대 의대와 UC 샌디에이고대 연구팀이 인간관계로 얽힌 1만2000여 명을 추적 조사해 내놓은 연구 결과다.

비만뿐 아니다. 1년 후 같은 연구팀이 행복도 전염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직접 아는 지인이 행복하면 15%, 마누라 친구나 친구 마누라처럼 한 다리 건너 아는 사람이 행복해도 10%쯤 내가 행복해질 가능성이 커진다고 한다. 그래서 단지 친구 숫자가 많은 것보단 행복한 친구를 한둘 갖는 편이 내 행복에 더 도움이 된다는 게 연구팀의 추론이다.

저마다 비장한 각오로 새해 새 결심을 세워보는 세밑, 두 연구가 우리에게 시사하는 바는 뭘까. 뚱뚱한 친구, 불행한 친구와는 당장 의절한다? 아닐 게다. 그래서야 신종 플루 걸린 친구 왕따시키는 철부지랑 다를 게 없다. 그 대신 내년에 몸짱으로 거듭나고 싶다면 같이 살 빼자며 친구들을 꼬드겨 보자. 행복이 넘치는 한 해를 원한다면 내가 먼저 활짝 웃으며 행복을 전파하고 말이다.

평소 낙천적인 기질과는 거리가 멀다고, 게다가 웃을 일 하나 없는 형편이라고 지레 포기할 일이 아니다. 심리학자 소냐 류보머스키에 따르면 사람이 행복을 느끼는 데 유전적 요인은 50%, 환경적 요인은 10%의 영향을 미칠 뿐이란다. 나머지 40%는 매사 좋은 쪽으로 보려는 노력 여하에 달렸다는 거다. 심지어 요즘처럼 안 좋은 경제도 뒤집어보면 좋은 구석이 있다. 일이 줄면 그만큼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는다. 차를 덜 몰아 사고도 덜 난다. 외식 자주 못 하니 기름진 음식 섭취가 준다. 일견 억지 같지만 실제로 실업률이 1%포인트 높아지면 되레 사망률이 0.5%포인트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알파벳 A부터 Z까지 1·2·3 순서대로 점수를 매겨 보면 모든 철자를 더해 100점 만점이 되는 단어가 바로 마음가짐(attitude)이다. 마음만 먹으면 시련 속에서도 얼마든지 행복을 찾을 수 있다. 그러니 웃자. 내가 웃으면 세상도 따라 웃을 테니.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