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gns of maturity (KOR)

  PLAY AUDIO

June 13,2018
Today is Election Day. Voters pick their governors, mayors, heads of counties and councilmen across the country. The good news is that over 20 percent of the voters have already cast their ballots through the early voting system. Considering that this election was overshadowed by such mega-events as Tuesday’s summit between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Singapore, such a high voter turnout is very encouraging. Most political experts expected it to hit the lowest level in history. But the turnout in early voting was eight percentage points higher than in 2014 when early voting was first introduced for local elections.

Regarding the higher-than-expected voter turnout,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opposition parties have come up with interpretations in their favor. That does not make sense. The fact that nearly one out of five voters cast ballots in early voting reflects the mature desire of our citizens to exercise their voting rights. It is far-fetched to interpret it as a manifestation of a willingness to vote for a particular political party. Put simply, voters are well aware of the fact that local governments can have more of an immediate impact on their daily lives — for instance, environmental and education issues involving their children — than the central government does.

The government can consider the idea of extending our early voting period to help encourage voters to participate in local elections more actively than before. It does not have to limit the period to two days — last Friday and Saturday in this local elections. If the government allows voters to cast their ballots for more than a week — even if that calls for a slightly higher budget — that will provide voters with more opportunities to vote. In the United States, for example, the government allows voters to cast their ballots as early as 50 days before election day.

There is another benefit as well. If the voting period is extended, it could help prevent voters from showing political apathy over the habitual mudslinging and negative campaigns by candidates, which pollute every election season. Candidates will be less tempted to resort to a dirty war against their rivals to turn the tide at the last minute.

Local politicians should compete with their rivals over policy issues rather than smears or other inappropriate means. We hope the high voter turnout leads to the same results today so that it can pave the way for the development of our less than fully mature political culture.
6·13 지방선거의 사전투표율이 20%를 넘은 것은 고무적인 일이다.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된 북·미 정상회담 같은 초대형 이슈에 가린 역대 최악의 무관심 선거로 우려가 높은 점을 감안한다면 대단히 높은 수치다. 지방선거로는 사전투표가 처음 실시된 2014년 선거에 비해서도 8%포인트 이상 높다.

이처럼 높은 사전투표율에 대해 여야가 서로 자신들에게 유리한 분석을 내놓고 있지만 섣부르고 가소로운 일이다. 유권자 다섯 명 중 한 명이 사전투표를 했다는 것은 특정 정당의 지지층이 대거 움직여서라기보다는, 소중한 참정권을 행사하려는 시민들의 성숙한 주권의식이 발휘된 결과다. 저출산으로 인한 지방 도시의 소멸과 환경, 교육처럼 국민들의 피부에 와닿는 문제들은 지방정부의 정책이 보다 직접적인 영향력을 발휘한다는 사실을 유권자들이 알고 있는 것이다.

이러한 유권자들의 높은 참여의식을 더욱 북돋을 수 있기 위해 사전투표 기간을 늘리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겠다. 굳이 이틀로 한정할 이유가 없다. 비용이 좀 더 들더라도 일주일 이상 사전투표를 허용한다면 여러 가지 이유로 투표소에 가기 어려운 유권자들에게 투표 기회를 확대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미국의 경우도 주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투표 50일 전부터 조기투표를 허용하고 있다.


사전투표 기간을 늘리는 것은 선거 때마다 기승을 부리는 네거티브 경쟁으로 인한 정치 혐오와 선거 무관심을 막는 효과도 있을 것이다. 사전투표 참여가 높으면 후보들이 막판 폭로전을 펼칠 유혹을 덜 받을 수밖에 없는 까닭이다.

그렇게 된다면 정치인들도 유권자의 정치의식을 따라가지 못하는 저열한 행태를 버리고 명실상부한 정책 대결로 승부하게 될 것이다. 이번에 불쑥 치솟은 사전투표율이 부디 높은 본 투표율로 이어져, 지역 발전 나아가 한국 정치 발전의 마중물이 되기를 기대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