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ilencing the devil’s advocate (KOR)

  PLAY AUDIO

Dec 12,2018
KIM DONG-HO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A devil’s advocate is a person who posits an opposing opinion when everyone else agrees. It originates from the canonization process in the Catholic Church: in order to verify the candidate’s character, a devil’s advocate keeps the discussion alive by arguing against the chosen candidate.

Kim Kwang-doo, vice chairman of the National Economic Advisory Committee, was the Moon administration’s devil’s advocate in, but is now returning to school. He said he would like to return to Sogang University, engage in discussions with professors and students, and write one more book before he gets older. He added that investment in people was the key method to overcome the polarization of the Korean economy, and to enhance sustainable welfare and corporate competitiveness. “I would write a book on modern capitalism and human capital,” he said.

Kim was the opposition within the government; he has been making bitter remarks since April. Raising the minimum wage will not revive the economy, and industrial restructuring and labor reforms should be pursued simultaneously, he argued. He also claimed that jobs are needed to save jobs, and that investment in infrastructure was needed to nurture new industries.

“The fields are ignoring the president’s order for deregulation. Working-level officials are indifferent as they are being punished for deep-rooted evil practices,” he said. On the Gangnam area in Seoul, he asked, “It is a great place. Why wouldn’t people move to the area?” On fiscal input, he said that it was like getting addicted to drugs. He warned that the world was running toward the future, but that Korea lacks dynamic energy to do so as deregulation and industrial restructuring are slow.

But the devil’s advocate’s voice was ignored. At the beginning of the year, the administration could drive President Moon Jae-in’s economic agenda as his approval rating was over 70 percent. Despite their side effects, his economic experiments — the minimum wage’s increase and work hours’ reduction — were pushed. Kim warned, “Experiences of the 1997 foreign currency crisis and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taught us that Korea had a limited view and did not know how the world worked. Korea was hit hard when we thought it was safe as we had strong fundamentals.”

Kim designed the core vision of Moon’s economic policy involving drastic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to a livable level and the work week’s reduction. The precondition was to pursue restructuring at the same time in order to improve labor productivity, create job rotation capability, help industries to have high-added value and boost their workers’ wages. He played devil’s advocate, but nobody was listening.

With his departure, I am that worried that untested policies will be even more reckless than before.

JoongAng Ilbo, Dec. 11, Page 30
악마의 대변자 김광두
김동호 논설위원

악마의 대변자(devil’s advocate)는 모두 찬성할 때 반대 의견을 제시하는 사람이다. 가톨릭 성인 추대 심사에서 유래됐다. 추대 후보에게 혹시 문제가 없는지 또다른 대안이 있는지 모색하기 위해서다. 이런 의미에서 토론을 활성화시키는 사람을 악마의 대변자라고 한다.

문재인 정부에서 이 역할을 자처했던 김광두(71)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학교로 돌아간다. “서강대로 돌아가 후배 교수, 학생들과 어울려 토론하고 더 늙기 전에 한 권의 책을 쓰고 싶다”고 귀거래사를 밝혔다. 이 시대 한국 경제가 양극화의 갈등을 극복하고 지속 가능한 복지 향상과 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는 사람의 능력을 키우는 ‘사람에 대한 투자’가 핵심 수단이라며 ‘현대자본주의와 인적자본’에 대한 책을 쓰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정부 내 야당이었다. 지난 4월부터 쓴소리를 쏟아냈다. “최저임금만 올려선 경제가 안 살아난다. 산업 구조조정과 노동개혁을 병행해야 한다”고 했다. 또 “일자리를 지키려면 일거리가 있어야 한다. 신산업 전직을 위한 인프라에 투자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나아가 “대통령이 규제를 풀라고 해도 현장에선 외면하고 있다. 실무자를 적폐로 처벌하니 복지부동이 된다”고 꼬집었다. 서울 강남에 대해서는 “거기 좋은데 왜 안 가?”라고 반문했다. 재정 투입 남발에 대해서는 “마약 맛 붙이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세계는 미래를 향해 뛰는데 한국은 규제 완화가 부진하고 산업 구조조정이 늦어 역동성이 떨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악마’의 목소리는 외면됐다. 연초만 해도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70%에 달했다. 그래서 거침이 없었다. 속출하는 부작용 속에서도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을 비롯한 J노믹스(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실험이 강행됐다. 이에 대해 그는 이렇게 경고했다. “1997년 외환위기나 2008년 금융위기 경험을 보면 우리는 완전 우물 안 개구리였다. 세계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몰랐다. 우리끼리 펀더멘털이 강하니까 괜찮다고 하고 있다가 당했다.”

그는 J노믹스의 핵심 비전을 만들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최저임금을 올려주고 근로시간도 단축하자는 것이었다. 그 전제조건은 구조조정 병행이었다. 그래야 노동의 생산성이 올라가고 직무전환 능력이 생기면서 산업이 고부가가치화하고 노동자 임금도 자연스럽게 올라가는 것이다. 그가 외롭게 외쳤던 ‘악마의 목소리’다. 이제 ‘악마’까지 떠났으니 J노믹스의 폭주가 더 심해지는 건 아닌지 우려스러울 따름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