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r criminal, general, but still a Korean

Mar 05,2004


“Wash away all my guilt, from my sin cleanse me. For I know my offense; my sin is always before me. True, I was born guilty, a sinner, even as my mother conceived me.”

At the gallows in a prison in the Philippines on Sept. 26, 1946, Lieutenant General Hong Sa-ik, 57, of the Southern Army of imperial Japan asked the clergyman present to read Psalm 51. He was sentenced to death by the court as a war criminal for his actions in World War II.

Mr. Hong wanted to listen to the psalm before his death, but not because of his war crimes. Facing death, he wanted to expiate his pro-Japanese behavior. He did not choose to side with Japan. To him, it was destiny, an original sin he was born with. To turn back from the road of sins, he had gone too far.

At age 16, Mr. Hong entered the Joseon kingdom’s military academy, which King Gojong established to nurture the future leaders of the self-reliant national defense. In 1909, a year before the Japanese annexation of Korea, the military academy was shut down by Japan, which had already established de facto rule in Korea. At the order of King Gojong, Mr. Hong transferred to the Central Military Youth Academy of Japan. He took Crown Prince Yeongchinwang, the third son of King Gojong and a fellow classmate, under his wing.

After the annexation of Korea by Japan, some Korean students there wanted to join the resistance movement, but Mr. Hong persuaded them to stay, learn and find a better chance to fight in the future. They should accumulate experience in the field and seize a chance later. Among those classmates was Lee Cheung-cheon; after the uprising in Korea that began on March 1, 1919, he fled to Manchuria and became the commander of the resistance movement there.

The two friends communicated secretly even after Mr. Hong became a Japanese military officer. But he rejected Mr. Lee’s invitation to switch sides. Later, after becoming a general officer, he still refused to change his name to a Japanese one, a campaign pushed by the Japanese government.

Mr. Hong is included in a list of Korean collaborators, but he kept his national identity. When branding someone a criminal, we need to be careful.

The fact-finding investigation that is coming should be accompanied by an understanding of inner character.

The writer is deputy politic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Chun Young-gi

친일파 홍사익

"나의 죄악을 말갛게 씻기시며 나의 죄를 깨끗이 제하소서…내가 죄악 중에 출생하였음이여 모친이 죄 중에 나를 잉태하였나이다."

1946년 9월 26일 필리핀 교도소 교수대. 일본제국 남방군 총사령부 병참총감 홍사익(洪思翊.당시 57세)중장은 입회목사한테 성경의 시편 51편을 읽어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제2차 세계대전의 A급 전범으로 판결받았다.

홍사익이 자신의 죽음 앞에서 시편을 듣고자 한 것은 전쟁범죄 때문은 아니었다. 그의 내면을 괴롭혔던 친일행위를 속죄하기 위해서였다. 홍사익에게 친일은 출생 때부터 지고 나온 원죄 같았다.

홍사익은 열여섯살 때 고종황제가 자주국방의 동량을 육성하기 위해 세웠던 대한제국 육군무관학교에 입학했다. 국권침탈 1년 전인 1909년, 일제에 의해 육군무관학교가 폐쇄됐다. 그는 고종의 명에 따라 일본 육군중앙유년학교(육사 예비학교)로 적을 옮긴다.

홍사익은 한국인 유학생의 리더였다. 나라가 무너지자 유학생들 중엔 당장 학교를 때려치우고 독립운동에 나서자는 사람들이 있었다. 홍사익은 "지금은 배울 것이 많으니 실무와 실전을 경험한 뒤 기회를 보아 일을 도모하자"는 실력양성론으로 의견을 한데 모았다. 육사 동기생 가운데 이청천도 있었다. 나중에 청산리대첩으로 유명해진 그는 3.1운동 뒤 만주로 탈출해 광복군 사령관이 됐다.

둘은 독립군과 일본군의 지휘부에 오른 뒤에도 비밀리에 교류했다. 홍사익은 월급을 쪼개 육사 출신 항일운동가들의 가족을 보살폈다. 하지만 독립군에 합류하라는 이청천의 제의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홍사익은 지휘관으로 부임할 때마다 "나는 조선인 홍사익이다. 지금부터 천황폐하의 명령에 의해 지휘권을 행사한다"고 했다. 일본제국의 장성이었지만 창씨개명은 끝내 거부했다.

얼마 전 국회를 통과한 법에 따르면 홍사익은 그 지위 때문에 친일 반민족행위의 진상조사 대상자에 해당한다. 하지만 홍사익의 행위엔 민족의 정체성을 지켜내려는 노력도 있었다. 사람에게 죄인 딱지를 붙이는 일은 역사적으로 불가피한 경우가 있더라도 대단히 신중해야 한다. 진상조사가 인간 내면에 대한 깊은 이해와 함께 진행됐으면 좋겠다.


전영기 정치부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