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isrepresentation of octopus’s nature

Aug 22,2005


Because of my ink, you have called me, octopus, by the graceful name of “writing fish.” However, my image is still nothing but wicked. When you portray a Martian, whom you have never even seen, you make it look like me. In the science fiction classic, “20,000 Leagues Under the Sea,” writer Jules Verne depicted me as a marine monster the submarine fights against. The Westerners scorn me as the “devil fish.”

However, it is you who consider me as one of the best delicacies. At every ancestral worship rite, I become the most important and expensive ingredient on the table. A properly made soup for the rite should never fail to include octopus. You regard my numerous sucker cups as the stars on heaven and cut my arms countless times to make thin slices to be put on the ancestor worship table.

I am an intelligent invertebrate. In your experiments, I successfully passed the maze and opened the bottle top. However, I am rather on the slow side in the underwater world. You cannot survive the wild with intelligence alone so I have developed three secret tactics. While my eyes are color blind, they can sense light waves. I have no trouble finding a mate or game from a distance. The second tactic is camouflage. Unlike chameleons, which send signals through their blood, I can change the color of my skin through specialized skin cells called chromatophores. Last but not least, my secret weapon is patience. When I encounter a predator, I look for a hole. Crouched in the small space, I can endure up to half a year of hiding by feeding off my own body.

Unlike your misconception, I am a very ethical creature. My brothers and sisters are often caught with their arms entangled with one another. You have criticized that we devour each others’ arms like beasts. However, it was a sacred act of mating. I confess that my third right arm is a hectocotylus, the genital organ. How dare you, who catch my brothers and sisters at that precious moment, talk about morals? Speaking of ethics, I should not forget to mention the solemn death of my sisters. Upon laying her eggs, the females will protect them for six months until eventually dying of exhaustion. They provide their remains as food for the new-born octopi.

So it is not right to compare the excessively expanded management of the conglomerates and the love affairs of philanderers. Recently, when an outsourcing broker created a controversy by bribing some prosecutors, police officials and television station executives, you even used an expression, “octopus-like lobby.” I understand that it tastes good to chew my arms, but don’t cite me when you speak ill of others. If your courts have a conscience, you must let us file a defamation suit.

The writer is a JoongAng Ilbo editorial writer.


by Lee Chul-ho

문어

먹물을 뿜는다 하여 너희는 나에게 고상한 이름(文魚)을 붙여 주었다. 그렇지만 나의 이미지는 여전히 고약하기 짝이 없다. 너희는 한 번도 본 적 없는 화성인을 망측하게도 나와 똑같이 그렸다. 공상과학소설 '해저 2만리'에선 잠수함과 맞붙는 바다 괴물로 묘사했다. 서양인은 나를 악마의 물고기(devil fish)라 손가락질한다.

그러면서도 나를 최고의 먹거리로 치는 게 너희이다. 제사 때마다 가장 중요하고 비싼 몸이 된다. 제대로 된 탕국에는 나를 빼놓지 않는다. 무수한 빨판을 하늘의 별로 여겨 나의 발에 수없이 칼집을 내 제사상에 포로 올리지 않느냐.

나는 영리한 무척추동물이다. 너희의 실험에서 나는 미로를 통과했고, 병 뚜껑을 열어 보였다. 그러나 물밑 세계에서 나는 굼뜬 편이다. 머리만으로 안 되는 게 야생의 세계다. 해서 익힌 게 세 가지 비술이다. 나의 눈은 색맹이지만 빛의 파동을 감지할 수 있다. 멀리 떨어진 배우자나 먹잇감을 찾기에 불편이 없다. 둘째는 위장술이다. 혈액으로 신호를 보내는 카멜레온과 달리 나는 신경 조직을 통해 순식간에 피부색을 바꿀 수 있다. 마지막은 인내다. 포식자를 만나면 나는 구멍을 찾는다. 그 좁은 공간에서 내 몸을 뜯어먹으며 반년을 버틴다.

너희의 오해와 달리 나는 매우 윤리적인 생물이다. 우리 형제자매들은 간혹 발이 얽힌 채 붙잡힌다. 너희는 서로의 발을 뜯어먹는 금수 같은 짓이라 욕한다. 그러나 이는 생식을 위한 성스러운 교미행위일 뿐이다. 고백건대 나의 셋째 발이 바로 생식기다. 하필이면 그 소중한 때, 우리 형제자매를 낚아 올리는 너희가 어찌 윤리를 입에 담느냐. 윤리로 치자면 우리 자매들의 장엄한 죽음을 빼놓을 수 없다. 암컷들은 산란 뒤 6개월간 알을 지키다 탈진 끝에 숨을 거둔다. 사체까지 고스란히 먹이로 제공한다.

이런 나를 두고 재벌의 문어발식 경영이니, 바람둥이의 문어발식 사랑에 빗대는 것은 온당치 못하다. 최근 검찰.경찰.방송국 인사가 연루된 인력 브로커 파문에서 '문어발식 로비'란 표현까지 등장했다. 문어발이 아무리 씹히는 맛이 좋기로서니 함부로 남을 씹는 데 들이댈 일이 아니다. 너희 법정이 양심이 있다면 우리에게도 명예훼손 소송을 허(許)하라.

이철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