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atriotism for sale

Aug 08,2007


The military regime that seized power in the May 16, 1961 coup d’etat took a few things from the democratic movement of April 19, 1960. One of them was the campaign to use Korean products. University students, together with civic groups such as the National Enlightenment Front, joined those campaigns. They even burned thousands of imported cigarette boxes in Gwanghwamun, central Seoul.
That campaign was the 1960s version of the original buy-Korean products campaign that started during Japanese colonial rule. It developed spontaneously among people who believed they should consume more Korean products, even though the quality was poor, to build up the country’s economy.
The Park Chung Hee regime, which installed itself after the May 16 coup, enforced the spontaneous campaign. It was a time when a high-profile official had to resign because imported cigarettes were discovered hidden in his bureau.
Perhaps because of this experience, older generations have made strong appeals to patriotism in marketing. Immediately after the 1997 financial crisis, a Korean-made cola drink spurred “Coke Independence Day Aug. 15,” referring to the national independence day of Korea. It gained sweeping popularity for a while. A nationwide campaign to collect gold from households also spread like wildfire, intended to increase the foreign currency reserves of Korea. A private equity company made a big hit with its “Buy Korea” products, which were allegedly meant to revive the national’s capital market.
The film “D-War,” which got a cold reception from critics, sold a record 3 million tickets within six days. This rekindled an old debate on patriotic marketing.
Patriotism must be a universal virtue, but at the same time it receives sarcasm. As Samuel Johnson said, it is the last resort of scoundrels.
This is because there is a seed of division and conflict that is innate in the emphasis of “us” in nationalism.
The Institute of National Archives recorded several phenomena that represent our modern history: the use of Korean products, the mixing of barley with rice for the main dish and proscribing the miniskirts and long hair.
They plan to include them in a book hypothetically named “A History of Life, Seen from Recor ds.”
A movie’s value should be based on its accomplishments in the genre and a strong plot. The level of debate on national products, which is now fading away like a stuffed animal, seems to lack in the content department.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ng Seung-il[hongsi@joongang.co.kr]

애국심 마케팅


5.16 군사정권이 4.19 정신을 계승(?)한 것이 있다. 국산품 애용이다. 1960년 4.19 직후 대학가에는 사상ㆍ노선 투쟁 못지않게 ‘신생활 운동’ 이라는 실사구시 캠페인이 활발했다. 국민계몽대 같은 시민단체들도 합세해 ‘망국 사치품, 건국 국산품’‘한 개비 양담배에 불타는 조국’등의 플래카드를 들고 극장ㆍ다방을 돌았다. 양담배 수천갑을 서울 광화문에 쌓아 놓고 불태우기도 했다. 일제시대 물산장려운동의 60년대 판이었다. 자립경제 기반을 속히 닦으려면 좀 조악하더라도 우리 물건을 많이 써주자는 자생적 민간 운동이었다. 이듬해 5.16으로 들어선 박정희 정권은 이를 힘으로 밀어붙였다. 외제품 단속을 하는 것은 물론이고 교실이나 길가에 ‘국산품 애용’이라는 표어를 붙여 오가며 보게 했다. 사무실 서랍에 무심코 넣어둔 양담배 몇 갑이 암행 감찰반에 적발돼 잘 나가던 고위 관료가 옷을 벗던 시절이었다.

기성 세대에 ‘애국심 마케팅’이 꽤 잘 통하는 건 이렇게 국산품 애용이 체질화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경제주권을 잃은 97년 외환위기 직후에 ‘콜라독립 815’이란 토종 콜라가 등장해 반짝 인기를 끌었다. 외환보유액을 늘리자고 국민적 ‘금 모으기’운동이 번지고, 자본시장을 살리자는 ‘바이 코리아’ 구호에 해당 증권사의 펀드가 대박을 쳤다. 쌀 시장 개방 파고가 높아지자 ‘우리 농촌 살리기’를 내세운 쌀 음료가 잘 팔렸다.

충무로와 평단의 싸늘한 시선 속에 개봉된 디워가 6일 만에 300만 관람객 돌파라는 대단한 돌풍을 일으키면서 해묵은 ‘애국심 마케팅’을 다시 도마 위에 올렸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로 흥행 성공을 기원하는 애국적인 팬들이 졸작 괴수 영화를 심정적으로 밀어준 결과라는 이야기다. ‘어느 시대라고 애국심 갖고 영화 봐주느냐’‘기성 영화인들 정신차려라’는 거센 반론이 쏟아진다. 애국심은 보편적이고 유용한 미덕임에 틀림없지만 ‘깡패들이 마지막으로 기대는 곳’(사뮤엘 존슨) 이란 비아냥도 있다. 분파와 갈등의 소지를 염려하는 말이다. 국가기록원은 우리 현대사에 등장하는 대표적 풍속도로 보리 혼식, 미니스커트ㆍ장발 단속과 함께 국산품 애용을 꼽았다. ‘기록으로 보는 생활사’(가칭)에 담겠다고 한다. 좋은 영화인지 여부를 따지는 공론의 장에서는 작품성이니 줄거리니 하는 말들로 결판을 내야 옳을 것이다. 박제화돼 가는 ‘국산품 애용’ 수준의 갑론을박은 좀 허전하다.

홍승일 경제부문 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